•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출근길에 가수 벤의 신곡 <180도>를 몇 번이나 다시금 재생해 들었다.

벤의 노래는 유튜브로 볼 때 그 맛이 더해진다.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성량과 깔끔한 고음.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는 건 벤의 곡 표현력.. 표정과 몸짓으로 곡이 전달하고자 하는 것을 오롯이 듣는 이에게 전달시켜 버린다. ​"아 몰랑, 모르겠고... 나도 그렇지만 너도 지금 이별 중이얌" 식의 무자비한 감정 전달..

아무튼 그냥 그 곡 가만히 듣는데 머릿속을 휙 지나가는 제목글이 생각났다. ‘떠난 사람의 여유, 남겨진 사람의 이유’ ㅋㅋㅋㅋㅋㅋㅋ 악! 내 손발.. 그러면서 막 혼자 무릎을 팍팍 치면서 맞네 맞아. 넘나 맞아. 이랬더랬지

이별에 있어 떠난 사람은 대체로 여유가 있는 반면.. 남겨진 사람은 계속해서 이유를 찾게 된다는 것. 이를테면.. 전연인의 SNS를 몰래 훔쳐볼 때만 해도 그렇다. 떠난 사람은 좀 여유 있게 훔쳐본다. "오! 맛있는 거 먹었네.. 잘 지내나 보다"​ ​"오.. 여긴 어디지?" "음.. 저건 뭐지?" 그래도 자기 쪽에서 이별을 고했으니까, 한 발짝 멀찍이서 보게 되는 여유가 있는 것이다. 사실 눈 딱 감고 다시 사귀자 하면 받아줄 것만 같고 그렇다. 하지만, ​​"아, 그래도 너무 지쳤어.. 지금의 나에겐 여유가 필요해." 그 말을 되뇌면서 SNS 어플을 끈다.

반면 남겨진 사람은 계속해서 이유를 찾는다. "아, 왜 헤어지자 그랬지?" "다른 결정적인 이유가 분명 있을 거야." "쟤 누구지? 쟤 때문인가?" "얘는 음식 사진 잘 안 올리는데.. 뭐지? 뭐가 그렇게 좋았던 거야?" ​계속해서 이유를 찾아야 되는 쪽이다. 비교적 감정의 잔여물이 많이 쌓여있다. 그래서 생각한다. "씹힐 것도 같은데 그래도 연락해볼까" 하면서 연락해 볼 이유를 찾는다.​ 하지만 결국 이유가 마땅치 않아 연락은 못하고 ㅜㅜ.. 이 얼마나 자신을 좀먹는 일인가?

​그래서 생각건데 이걸 뒤집어야 한다. '떠난 사람의 여유, 남겨진 사람의 이유'가 아닌, '떠난 사람의 이유, 남겨진 사람의 여유'

떠난 사람은 왜 떠나게 되었는지, 더 상처받지 (주지)않기 위해서 어떤 것이 선행되어야 할 일인지.. (사실 떠난 사람은 가만 놔둬도 지 혼자 잘 먹고 잘 산다.) 남겨진 사람은 보다 훨씬 여유로워져야 한다.(반드시) 혼자 하는 이별에서 해방되어 쌓인 감정을 해소시키고 말끔히 비워내기 위해서는, 도저히 도움 될리 없는 이유를 찾는 일부터 줄여야 한다.​

​/

​벤 - 180도 가사 중 일부..

사랑 다 비슷해 그래 다 비슷해
너는 다르길 바랐는데

넌 뭐가 미안해 왜 맨날 미안해
헤어지는 날조차 너는 이유를 몰라

이젠 180도 달라진 너의 표정 그 말투
너무 따뜻했던 눈빛 네 향기까지도
정말 너무나도 달라진 우리 사랑 또 추억
아직 그대로인데 난
이젠 180도 변해버린 지금 너와 나

/ ​

얘봐.... 얘도 이유를 찾고 있다. 그러니까 노래가 이렇게 슬프지. 여전히 이별 중이니까, 해방되지 못했으니까, ​언제쯤 괜찮아도 될런지, 무작정 이유도 없이 기다려야 하니까..


몽이누나

2018.12.13 15:23:29

우띠.. 따증나....

만만새

2018.12.13 16:35:28

엠씨몽 노래도 같은 제목 있지 않나요?(딴얘기)주섬주섬, 찾아봐야지.앗 있당ㅋ

단핕빵

2018.12.14 04:27:32

더 사랑한 사람이 더 상처받고 ㅠㅠ
서로 같게 좋아하긴 힘든 것 같아요ㅠㅠ

뾰로롱-

2018.12.14 06:46:29

전 보통 떠나는 쪽이였는데- 

사랑하다 헤어지면 아픈건 똑같은것 같아요. 

떠나는 쪽은 그 아픈걸 만나는 동안 했던거고.. 남겨진 사람은 뒤늦게 후회로 

그제서야 이유를 찾는건 아닐지.. 


내가 여유로와 보이는건 그동안 힘들었어서- 

원인을 제거 했으니 이젠 그만 아파하자 하는 마음이 드는것 같아요. 

전 그랬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33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8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53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307 2
55256 징크스 [1] dudu12 2019-01-28 268  
55255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292  
55254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415  
55253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415  
55252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1011  
55251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927  
55250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284  
55249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919  
55248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546  
55247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630  
55246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475  
55245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388  
55244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574  
55243 소개팅에서 만난 바쁜 남자 조언구해요(긴글주의) [11] 김가영77 2019-01-24 1272  
55242 사랑이 많은 [그] [4] 만만새 2019-01-23 454  
55241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1239  
55240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364  
55239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351  
55238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277  
55237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533  
55236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280  
55235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417  
55234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798  
55233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440  
55232 동묘앞과 주말 [5] St.Felix 2019-01-21 542  
55231 혹시 이런 사람 주위에 보거나 들은 적 있으신가요. [28] love_npeace 2019-01-20 1613  
55230 다큐3일 [1] 만만새 2019-01-20 415  
55229 여행지 추천 받고 싶어요*_* [8] 폼폼이 2019-01-19 656  
55228 동양의 하와이 오키나와의 관광지 및 쇼핑장소 추천 오키루이샤에르 2019-01-19 416  
55227 옆집 소음 [6] 쉘브르 2019-01-18 1067  
55226 스몰톡 [2] St.Felix 2019-01-18 422  
55225 - [3] honestcake 2019-01-18 484  
55224 직장 6년차의 고뇌(?) [3] 달콤한한마디 2019-01-17 794  
55223 스몰톡3 만만새 2019-01-17 294  
55222 참나 [2] 몽이누나 2019-01-17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