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1

새해네요 S2 (올해는 유난히 감흥없다 ㅠㅠㅠ)

 

그럴듯한 계획 대신 올해의 키워드를 정해봤어요,

 ''확장''

 

선택해야하거나, 고민되는 일이 생기면 저 키워드를 기준으로 결정하려고요.

인간관계나 경험에 중점을 둘것 같아요.

 

여러분의 새해 키워드는 무엇인가요...?

 

 

복 많이받으시구, 적게일하구 많이버시길.

돈길 & 꽃길만 걸어요 우리 :-)

 

 



만만새

2019.01.02 11:51:04

전 3h(3 happiness).3h 일하구 300버는데 없나요오~~~

채원

2019.01.02 13:22:03

저도 올해 업무에 너무 과하게 예민하게 신경쓰지 않고 할일을 편하게 하면서 개인생활에 좀더 신경을 쓰자고 생각했어요. 일할 때 실수할까봐 너무 과도하게 확인 또 확인 거의 강박에 가까울 정도로 신경을 써서요 ㅎㅎ


조정석씨가 나오는 광고보니까 (영어공부광고인듯 ㅎㅎ) 아주 작은 목표부터 세워서 성취해나가면서 큰 목표를 이루면 된다고 하는 대사가 나오던데 그 말처럼 올해는 현실에 안주하고 게으름 피우기보다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하나씩 이뤄나가는 한 해로 만들고 싶네요. 그리고 3월쯤 어딘가로 여행갈 생각인데 그때는 청바지에 흰티만 입어도 아름다운 핏을 가질 수 있도록 운동하고 노력하려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모두모두 건강하세요.

라영

2019.01.02 13:31:51

적게 일하고 많이 벌수 있는 요령은 뭘까요 ㅎㅎ

돈길&꽃길 걷고 싶네요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7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03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3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746 2
55236 스무살 첫사랑. [28] 아스피린소녀 2011-11-07 2685 2
55235 어른 여자 되는 법.. file [12] 와사비 2011-10-27 4460 2
55234 캣님 오늘 노래 부르시는 날~ [17] 고도리 2011-10-27 2625 2
55233 <캣우먼>난 가끔 [62] 캣우먼 2011-10-24 5752 2
55232 필리피카이 [5] 나리꽃 2017-05-26 968 2
55231 10월이, 가을이 지나가네요. [15] NA 2011-10-19 2411 2
55230 노래하는 벙어리 [4] @pplecider 2011-10-14 2176 2
55229 <캣우먼>정치를 가장한 나의 이야기2 [20] 캣우먼 2011-11-23 4320 2
55228 개의 표정으로 본 회사직급 [9] 까만볼펜 2011-10-13 2577 2
55227 경선언니 감사해요 [12] 헐헐 2016-04-15 1872 2
55226 잠도 못이루고 지금도 멍하네요. [10] 모이또 2012-12-20 2673 2
55225 [작은쌈]피식피식 [36] 아스피린 2011-10-11 3034 2
55224 <캣우먼>예스24에서도 [임경선의 도쿄]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7] 캣우먼 2016-04-13 10927 2
55223 기부를 했어요 [29] 담요 2011-10-07 2328 2
55222 오늘의 교훈 : 한 번 이별은 영원한 이별 [4] 어른의 시간 2013-01-10 4321 2
55221 달나라 [13] 인왕산호랑이 2011-10-05 2284 2
55220 러패의 암묵적인 규칙. [10] 쥴. 2011-10-05 4130 2
55219 길상사에서 by 시와 [6] 이쥬 2011-10-05 2390 2
55218 다만 다를 뿐이다. [20] 샤갈과벨라 2011-10-05 2677 2
55217 제주도 [3] 카모마일 2011-10-06 2229 2
55216 들리는 소문에 [6] 토토 2011-10-06 3117 2
55215 홈 스윗 홈 [22] 토끼굴 2011-10-01 3560 2
55214 (제가 일할 때 만난) 여자들은 피곤해요 [42] 낮은 목소리 2011-10-07 4108 2
55213 신선한계란~ [9] 나는콩 2012-03-25 2317 2
55212 오랜만에 들어왔어요.. ^^ 소개팅 후기 하나 올릴게요. [24] 설레는곰돌이 2011-09-01 3363 2
55211 설사 연애를 한다해도 쌈을 싸진 않을꺼 같아요. [56] 럽 is 2011-08-30 15730 2
55210 응대 [34] 갈매나무 2011-11-22 3512 2
55209 업계 선택의 중요성(어제 말했던 그 글) [47] 바닐라 2011-08-19 3500 2
55208 오르세전 file [18] 암타롱이 2011-08-19 4121 2
55207 "여자가 남자를 유혹할때 : 예쁜 말 리스트" [9] 카르준케 2011-09-21 9840 2
55206 바닐람님 의견에 덧붙여. [7] 이봐띵똥 2011-08-11 2130 2
55205 미안함이란 말을 제대로 하는 법 - 문광훈 교수 인터뷰 3 [6] 쥴. 2011-08-06 2884 2
55204 [정희진의 낯선사이] 새해 우리는 더 외로울 것이다 [27] 지노  2012-02-01 3688 2
55203 너를 만나고 싶다. [18] 샤갈과벨라 2011-10-04 2912 2
55202 결혼 33년만에 제사를 없앤 우리집 이야기(스압) [11] walkaholic 2011-09-13 319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