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층층마다 불켜진 회사건물이 보이네요.. 야근은 아니구요, 회사바로옆에 도서관이 있는데 연체전과(?)때문에 당분간 책 대출이 안되어요. 퇴근후 3시간 넘는 시간동안 한 8권의 책을 막 골라읽었어요. 도서관에서 항상 대출만 했었지, 이렇게 장시간 있었던건 처음 인것 같은데.. 여러권의 책을 돌려읽는 기분 꽤 괜찮아요. 대출할땐 한권한권 고심해서 고르곤 하는데, 그러지 않아도 되니까 ㅋㅋㅋ 뭔가 재밌었어요. 


오늘 이래저래 울적하고 피곤하고 머릿속이 복잡했거든요. 누가 툭-치면 울것만 같은 기분으로 도서관으로 향했다가, 지금은.... 요기요로 뿌링클을 시켜놓고 도착시간에 맞춰 부랴부랴 집으로 향하고 있어요.. 집에 돌아가도 혼자가 아니닥! 갓튀겨진 치킨이 날 기다린닭! 나혼자 다리두개 날개두개 다묵어야징!!

혼자살아서요 앵겔지수 음청 높네요.. 인스턴트의 향연이야요. 건강건강하게 먹고 싶은데 시간과 체력이 안따라줘요.... 구차나 구차나 엉엉엉

혼자라는 게 왜이렇게 싫을까요.
누가 꼭 옆에 있었음 좋겠어요, 막상 있으면 성가셔 할때도 많으면서. 에라이-

워낙 들쑥 날쑥한 사람이지만 요즘 진짜 기분 왜이래요. 울고 싶은 기분이 막 휘몰아쳐 올라와요 자주. 일도 사랑도 사람도 내 맘 같지 않을때.. 걱정해야할일이 날 놓아주지 않을때,
과거의 난 어떻게 헤쳐나갔는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언제까지 힘들여서 힘내고 살아가야 할까요- 스스로 나아지는 기분이 잘 들지않을때, 그래도 친절하고 사려깊게 나 자신을 돌아보며.. 인내심있게 기다려줘야겠죠.

내 마음의 고향은 어딜까, 모르겠구 일단

나의 대나무숲 러패



몽이누나

2019.01.04 22:54:16

신나게 글쓰면서 오다가.. 건물입구에서 요기요배달원이랑 만나서, 호수 물어보고 직접 전달받아써요. 뭔가 민망하고 뻘쭘ㅋㄷ 진짜 너가 시킨거 마자? 이런 눈빛으로 더 쳐다봄.. 설마 제가 뿌링클도둑일까바여..??? 이제 먹기시작했어요 낼 엄청 붓겠다, 다들 불금쓰 좋은주말쓰 S2

나무안기

2019.01.04 23:35:42

에구 저도 요새, 오늘도 우울할랑말랑 힘들었어요. 일은 잘 되어가지만, 일 외의 재미가 없네요. 사람 만나려는 노력은 하는데 쉽지는 않구요. 얼마 전에는 예전 남자친구가 여자친구랑 가는 모습을 스치듯 봤는데, 그런 영향도 있는 지 생각만 많아지네요.
힘든 날, 추운 날 지나가면 좋은 날, 따뜻한 날도 오겠죠 ^^ 오늘은 저도 마음이 힘들어서 요가를 2개나 연달아서 했는데, 요가하자마자 흘려보내자는 깨달음이 올라오더라구요~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꼭 끌어안고 보내지 않으려고 스스로 선택한 데서 오는 답답함 힘듦 같았어요~ 저는 .. 흘려보내는 거 자체가 쉽지는 않겠지만 모든 것은 흘러가고 매 순간 변화한다는 거를 받아들이면 조금은 가벼워지지 않을까요? ^^
뿌링클 드시고 기분 전환 좀 되셨으면 좋겠네요~
요새+오늘의 저와 비슷한 기분이신 것 같아서 아이디, 비번 찾기 해서 오랜만에 댓글 남겼어요 ;)

채원

2019.01.04 23:42:51

늘 상큼발랄하다고 느꼈는데 에구 왜 우울하실까 아마 날씨도 한몫 하는거 같아요. 그럴 땐 어떻게 극복했던가 지나놓고 보면 기억이 안나는데 그린티 프라프치노나 크림슈같은거 먹고 주말에 늦잠 실컷 자고 친구나 엄마한테 막 나 우울하다고 부비적거리고 나면 괜찮아졌던거 같아요.

뿌링클 먹고 푹 주무세요. 굿나잇


만만새

2019.01.05 05:30:40

저의 마음의 고향은 단연코 러패.ㅋㅋ생사고락을 함께한ㅋ힘들땐 맛있는거 먹는게 최고죠.지금까지 해오셨던것처럼 앞으로도 잘해나가시지 않을까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6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8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14 2
55256 징크스 [1] dudu12 2019-01-28 270  
55255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312  
55254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424  
55253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423  
55252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1013  
55251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930  
55250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298  
55249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920  
55248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548  
55247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631  
55246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477  
55245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393  
55244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577  
55243 소개팅에서 만난 바쁜 남자 조언구해요(긴글주의) [11] 김가영77 2019-01-24 1273  
55242 사랑이 많은 [그] [4] 만만새 2019-01-23 457  
55241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1241  
55240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367  
55239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355  
55238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280  
55237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535  
55236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293  
55235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424  
55234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800  
55233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465  
55232 동묘앞과 주말 [5] St.Felix 2019-01-21 544  
55231 혹시 이런 사람 주위에 보거나 들은 적 있으신가요. [28] love_npeace 2019-01-20 1613  
55230 다큐3일 [1] 만만새 2019-01-20 423  
55229 여행지 추천 받고 싶어요*_* [8] 폼폼이 2019-01-19 672  
55228 동양의 하와이 오키나와의 관광지 및 쇼핑장소 추천 오키루이샤에르 2019-01-19 422  
55227 옆집 소음 [6] 쉘브르 2019-01-18 1067  
55226 스몰톡 [2] St.Felix 2019-01-18 423  
55225 - [3] honestcake 2019-01-18 485  
55224 직장 6년차의 고뇌(?) [3] 달콤한한마디 2019-01-17 797  
55223 스몰톡3 만만새 2019-01-17 314  
55222 참나 [2] 몽이누나 2019-01-17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