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0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이토록 무례하고 고단한 세상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

여자로 일하고 사랑하고 벌고 견디고 기억하고 기록하며 우리가 나눈 모든 .

 

여기, ‘낙타와 펭귄처럼 서로 다른 여자가 있다. 여자는 솔직하고앗쌀하다’. 다른 여자는 자신이 대외적으로 하는 말과 행동에 가식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자 - 요조와 임경선 - 서로가 재미있고 흥미롭다. 이들은 어린 시절 우정을 나누던 단짝소녀들이 그랬듯이 일과 사랑, , , 자유 그리고 모든 것을 얻어내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매일의 고통과 싸움에 관해 교환일기 쓰기 시작한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프로젝트에서 비롯된 이 책은, 오디오 콘텐츠를 우선 제작하고, 그후에 책으로 묶어내는 방식을 택했고 임경선의 낮고 단단한 목소리와 요조의 느릿하고 나른한 목소리가 오가며 만들어내는 우정과 공감의 대화는, 고단한 하루 속에서 책장 넘길 시간조차 쉽지 않은 수많은 여성들의 다정한 휴식처가 되어준다. 30편의 편지가 방송으로 오간 후, 각자 충분한 시간을 갖고 문장을 가다듬은 , 여섯 편의 글이 추가하여 마침내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사람이 핑퐁처럼 주고받는 대화들은 따뜻하다가도 신랄하며, 때로는 너무 적나라해 웃음을 터트리게도 만들지만, 서로에게 보여주는 내밀한 마음의 풍경만큼은 기어이 깊은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차례

임경선의 _ 4

요조의 말 _ 7

 

 

솔직과 가식 _경선 14

어떤 솔직함은 못됐다는 거 언니도 아시죠 _요조 20

무언가를 하지 않기로 하는 것 _경선 28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있어요 _요조 38

어정쩡한 유명인으로 사는 일 _경선 46

있을 때 잘해야 해요 _요조 54

가까울수록 때론 낯설 필요가 있어 _경선 62

서로 간에 비밀이 조금도 없어야 한다는 강박적 태도 _요조 70

사람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지만 _경선 78

섹시한 건 아무튼 피곤한 일이네 _요조 86

어차피 자고 나면 정말 다 똑같을까 _경선 92

우리가 처음 만난 날 _요조 100

관용이 필요해 _경선 106

난 이런 사람들이 싫어요 _요조 114

우리가 일을 같이 할 때 _경선 120

언프리 프리랜서  _요조 126

즐겁게 워커홀릭 _경선 132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_요조 144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간다는 것 _경선 150

더 나은 어른이 되고 싶다면 _요조 158

부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 _경선 164

사랑은 역시 마주보는 거예요 _요조 172

좋은 연애가 대체 뭐길래 _경선 178

더욱더 사람들을 속이고 싶어요 _요조 184

에세이를 잘 쓰기 위해 할 수 있는 것들 _경선 190

제가 준비하고 있는 마지막 한 방 _요조 198

사십대 _경선 204

더 분발해서 방황할게요 _요조 212

이사 준비와 야무진 업무메일 _경선 218

어쩔 수 없이, _요조 228

사랑을 더 하고 더 괴로워하겠어 _경선 238

괴로울 수 없는 괴로움에 대하여 _요조 246

몸의 문제는 무척 중요하니까 _경선 254

피와 땀 _요조 262

완전한 이별은 우리 부디 천천히 _경선 268

그럼, 안녕히 _요조 278

 



캣우먼

2019.11.01 14:03:51

사진 줄이는 법을 배워야 하는데

나이롱킹

2019.11.29 23:09:58

목차인가요 이 게시물 본문이? 

두 사람의 글 제목이라 짐작되는 목차만 봐도 실제 삶을 살아온 인생과 이제 늙어버린 징그런 늙은아이의의 콜라보.

어딘가의 자본으로 기획된 책인것같아서 한심합니다.

만만새

2019.12.02 12:35:15

"속단하지 마세욤"(제가 고딩때 썼던 소설 대사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69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0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88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2 2
55215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523  
55214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536  
55213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556  
55212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442  
55211 연초부터 잠수이별. [21] 꾸꾸꾸 2019-01-11 1143  
55210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284  
55209 멀리하려는 친구가 보낸 카톡 file [10] 라영 2019-01-10 1277  
55208 퇴사 준비하고 있어요. [2] 섶섬지기 2019-01-10 588  
55207 스몰톡 [5] St.Felix 2019-01-10 403  
55206 꽁돈의 추억과 불법 [2] 새록새록 2019-01-10 354  
55205 펌 난 서울대보다 우리 학교가 더 좋다 [2] 로즈마미 2019-01-10 555  
55204 프레데릭말 뮤스크 라바줴 50ml 만만새 2019-01-10 247  
55203 친구구해여@@@@@@@@@@@@@@@@@@@@@@@@@@@@2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1-10 333  
55202 저도 이번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1] 傾心 2019-01-10 610  
55201 국격상승 좋은예 [3] 로즈마미 2019-01-09 393  
55200 한번 망해봐서 더 간절한. [5] 만만새 2019-01-08 720  
55199 직장생활에서 [2] dudu12 2019-01-08 523  
55198 게시판은 두 분 채팅창이 아니에요. [3] Takethis 2019-01-08 625 1
55197 몇년전까지 흔히 보던 이삿짐 운반 [3] 로즈마미 2019-01-08 352  
55196 傾心 을 보면 이경규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6] Quentum 2019-01-08 545  
55195 공연 [1] resolc 2019-01-08 250  
55194 독해왕 Quentum 님이 자문자답은 잘 몰라도... [5] 傾心 2019-01-08 358 1
55193 정의의 사도 傾心님 쪽팔리시죠? [5] Quentum 2019-01-07 284  
55192 아..문법왕 Quentum님이 결국 자문자답을 몰라서 도망가셨답니다 [3] 傾心 2019-01-07 318 1
55191 팩트폭격 하는 박나래 [1] 로즈마미 2019-01-07 547  
55190 김광진의 편지가사. 가능한가요? [6] qq 2019-01-07 578  
55189 정의의 사도 傾心님 ㅋㅋㅋ 제가 문법왕이 아니라 님이 공부를 더 ... [1] Quentum 2019-01-07 245 2
55188 여자친구 헤어지고 한달 지났네요. [1] 맛있는귤감별사 2019-01-07 796  
55187 학자금 먼저 상환하는게 나을까요? [4] 소중 2019-01-06 442  
55186 특이한 취미 발견 [2] 만만새 2019-01-06 544  
55185 면도를 하지 않는 그녀 [8] 모과차 2019-01-06 1223  
55184 친구란, 나의 슬픔을 등에지고 가는자. [3] 몽이누나 2019-01-05 699  
55183 네이버 블로그 검색 중에 러페에 올린 제 글을 봤어요 [7] ohmysummer 2019-01-05 780  
55182 OM 만만새 2019-01-05 206  
55181 Quentum 님 어디가셨나요...? [13] 傾心 2019-01-04 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