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6



안녕하세요, 임경선입니다. 

저의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장편소설은 첫 도전이라 힘들었지만 최선을 다해 썼습니다. 

소설은 쓰는 동안이 참 행복하지만독자들과 나누는 기쁨이 더 클 겁니다

감히 욕심을 내자면, 많은 분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뭉클하고 아름다운 추천사는 이효리씨가 직접 써주셨습니다

효리씨, 고마워요. 소중하게 간직하겠습니다.


추신.

장편소설은 썼지만 사진크기를 줄이는 건 여전히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ㅊ 

 



샤덴프로이데

2014.10.14 22:59:36

고맙습니다. 항상

초록시금치

2014.10.16 18:04:21

꼭 읽어보겠습니다. 기대되네요.

snowday

2014.10.17 08:02:55

고맙게 잘 읽을게요~~^^ 애쓰셨습니다!!

Racheal

2014.10.17 14:40:34

축하드려요! 읽어봐야겟군요~

킴언닝

2014.10.18 08:16:11

잘 읽었습니다. 어제 오후 서점에서 시작하여 오늘 아침 스타벅스에서 마무리했습니다. 새벽공기랑 어울리는 끝이었어요. 제겐.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 부탁드립니다:)

칼맞은고등어

2014.10.19 10:37:43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 표지를 완전히 뒤덮는 프로필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건가요?


늘어 가시는 경력과 연륜만큼 임경선님의 브랜드 파워도 점점 강해지는 듯 해 보기 좋습니다.


소장용, 선물용으로 좋네요. 양장제본은 경제서나 역서에서 많이 보던 건데 제본도 참 좋은거 같아요.

 

에테르체

2014.10.22 06:59:06

책 읽고 있습니다. 제 생일에 맞춰 출간된 관계로 무려 출간일 전에 선물로 받았습니다.^^  참 기분 좋은 선물이었어요, 장편소설 - 그걸 이렇게 빠른 시일에 해내셨다니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여러모로 언니의 삶을 대하는 자세에서 많은 걸 배웁니다. 책 고맙게 읽겠습니다. 감사드려요^^

라임오렌지

2014.10.22 16:30:59

출간해 주셔서 감사해요. 엄청기대되요!!!!!

프리다

2014.10.25 20:04:26

이제 첫장 넘기고 있는데 일기장같은 느낌의 초록색표지와 분홍색 책갈피줄까지 책디자인부터 너무 이쁘네요. 고민하고 공들인게 느껴집니다. 잘읽을게요.

☆B612☆

2014.11.05 18:06:18

"비밀글 입니다."

:

deep breathing

2014.11.09 21:05:56

내가 캣우먼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


가끔 엄청 웃기다.


핫핫핫.


신간 소식에 막간 유머까지. 즐겁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4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8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94 2
»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9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34 10
55236 바쁘고 매일 일만 남친에게 new [3] levent 2018-09-20 27  
55235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new [1] 스토리북 2018-09-19 54  
55234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new [3] 백구 2018-09-19 68  
55233 나도 참 그렇다 new dudu12 2018-09-19 37  
55232 보면 볼수록 마음이 끌립니다. 어떻게 다가가면 될까요? new [6] Maktoob 2018-09-19 80  
55231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new [1]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56  
55230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new [7] 구름따라 2018-09-19 172  
55229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update [4] 로즈마미 2018-09-19 205  
55228 소개팅남에게 다시 연락해도될까요 update [6] kkmmz 2018-09-19 223  
55227 친구한테 남자친구를 그새끼라고 지칭하는 것을 들어버렸어요. update [18] 서리닝 2018-09-19 269  
55226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update [7] 으아아아아!! 2018-09-19 217  
55225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update [1] 스캣 2018-09-19 125  
55224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3] 모던걸 2018-09-19 320  
55223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235  
55222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251  
55221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155  
55220 4년간의 연애가 끝난 뒤 [4] lazymin 2018-09-17 444  
55219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332  
55218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205  
55217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292  
55216 죽고싶기도 하고 살고 싶기도 하고 [9] 김두두 2018-09-16 345  
55215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656  
55214 이상한 후회 [6] dudu12 2018-09-15 437  
55213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266  
55212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503  
55211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602  
55210 오랜만의 스몰톡 [6] 슈코 2018-09-14 267  
55209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352  
55208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252  
55207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156  
55206 결혼? 결혼!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480  
55205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311  
55204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570  
55203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02  
55202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