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6

나 혼자 산다

조회 880 추천 0 2015.04.06 21:20:54



# 1. 나 혼자 산다


원래 즐겨 보진 않는데, 김동완 출연했다고 해서 찾아 봤어요. (17년째 신화팬)

혼자 사는 남자치고 생각보다 사람답게 잘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양제 챙겨먹는 모습 보니, 왠지 저의 모습과 오버랩.

점점 건강에 관심이 생기고, 영양제 찾아 먹는 모습에서 나이 먹어감을 느낍니다.




# 2. 교복


집 근처에 남자 고등학교가 있어 교복입은 학생들을 자주 보는데요.

요즘 학생들은 왜 이렇게 키가 크고 훤칠한지.

수트입은 줄 알고 넋 놓고 쳐다보다가, 가슴팍에 명찰보고 헛기침 쿨럭 했네요.




# 3.  강화도


3월에 제주도 가려다가 일정 상 취소되서 아쉬워서요.

가까운 곳 어디라도 좀 가보려고 알아보는데, 강화도가 좋을 것 같더라구요.

강화도 가보신 분, 추천할 만 한가요?




# 4. 이해


불과 작년 일인데요. 나름 친해지고 싶고 관심 가던 친구가 있었어요. (여자친구)

갑작스럽게 오해가 생겨서 연락이 끊기게 되었는데, 그 땐 솔직히 상대가 왜 그러는지 이해도 안 가고 화도 났었거든요.

근데 시간이 지나서 생각해보니, 상대 입장에선 그럴 수도 있겠다 싶으면서 이해해주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까지 듭니다.

상대 입장도 생각하는 걸 배워가는 걸 보면, 조금씩 어른이 되가고 있나 봅니다.




# 5. 동창


남녀공학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고3 때 참 친하던 남자사람친구가 있었는데, 졸업하고 대학에 들어가서도 방학 때 가끔 만나 맥주를 마신 적이 있었어요.

어느 날은 그 친구가 집앞까지 데려다주면서 "예전에 가끔 너 마주칠까 여기서 많이 기다렸었어." 하며 수줍게 고백.

물론 그 뒤로도 친구로 잘 지냈지만, 사소한 다툼으로 연락이 끊겨 지금은 만날 수가 없네요.

고맙고, 미안하단 말이라도 전해주고 싶은데... 후회만 늘어가는 밤이네요.  




오늘 외근 다녀오는 길에 보니, 여기 저기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더라구요.

조만간 다들 좋은 분들과 벚꽃 구경 다녀오시길.

좋은 밤 되세요.





바셀린

2015.04.07 00:30:14

저두 나혼자 산다 보지않는데 십년넘게신화팬이라 이번에 챙겨봣는데 ㅎㅎㅎㅎㅎㅎㅎㅎ왠지모르게 반가워서요 ><

LEEYES

2015.04.09 19:11:45

오늘도 날이 좋네요. 좋은 밤 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9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2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5 10
47976 더 이해가 가는 사람? [19] 손이시려워 2015-04-07 1355  
47975 연애하면서 자상한 남자는....??? [3] 샤랄랄라~ 2015-04-07 1873  
47974 여자들은 말이죠. 왜 화가났을때나 혹은 어떤 문제의 이유에 대해 ... [10] 행복하세요. 2015-04-07 1873  
47973 귀신같은 스팸 Honeysuckle 2015-04-07 718  
47972 금요일 오후 알차게 보내는법 있나요? [9] 둘둘 2015-04-07 1178  
47971 저도 지하철에서 겪은 제 실화......또x이 만난 사건 [11] 일산앤디 2015-04-07 1662  
47970 지하철에서 겪은 제 실화 이야기3. [19] 순수의시대 2015-04-07 1813  
47969 남친 혹은 여친과 '자기'란 호칭 쓰시나요?? [15] in 2015-04-07 3530  
47968 아름다운 소설책 추천 부탁드려요. [10] Saint(쌩)강 2015-04-07 1407  
47967 나쁜사람 논리 깨뜨리기 놀이. [15] `Valar morghulis` 2015-04-07 1696  
47966 신입사원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 . [22] 지닝 2015-04-07 1917  
47965 매번 짧은연애만 하네요ㅠㅠ휴 [12] 다른남자말고너 2015-04-07 2340  
47964 친구관계도 밀당이 필요한가요? [7] 슬픈주말 2015-04-07 1574  
47963 쪽지시스템에 오류가 조금 있는 거 같네요 카누 2015-04-07 720  
47962 여자키 168 VS 158 [13] 다른남자말고너 2015-04-07 3249  
47961 저와 맞지 않는 사람인걸까요 [2] 바셀린 2015-04-07 1189  
47960 전 여자친구(아니면 전 남자친구)와 연락하시는분 있으시나요? [5] 인휴 2015-04-07 1568  
» 나 혼자 산다 [2] whitenight 2015-04-06 880  
47958 이사람도 절 좋아하는지 헷갈립니다. [15] 달씨 2015-04-06 2655  
47957 그를 기다리면서 [2] 에이치 2015-04-06 713  
47956 격려와 위로가 필요한 글 [6] 섭씨 2015-04-06 1033  
47955 과외 학생이 저를 좋아한다는데.. [9] Blank999 2015-04-06 1846  
47954 내 삶의 구원자(?) SNS [4] Adelaide 2015-04-06 1672  
47953 시원하게 차였습니다 [6] Toxic 2015-04-06 1478  
47952 여자는 옷입는거에따른 이미지변화가큰가요??? [7] 다른남자말고너 2015-04-06 2540  
47951 펑~ [2] 아를의 별이빛나는 2015-04-06 707  
47950 피부 때문에 스트레스 ㅠㅠ [3] 두둘 2015-04-06 1201  
47949 힘든 연애. 종지부를 찍어야 할까요. [2] 그냥조금 2015-04-06 1280  
47948 어떻해야좋을지 [1] 나비...다 2015-04-06 711  
47947 이야기할 사람이 없어서요(친구이야기) [5] verliebt 2015-04-06 1185  
47946 오래된 연인의 애정표현 [9] soyokaze 2015-04-06 3550  
47945 [27] 다솜 2015-04-05 2492  
47944 허허허 내일 월요일입니다. 출근들은 [3] 옥택연 2015-04-05 867  
47943 안녕하세요.. [4] 똘끼 2015-04-05 884  
47942 일산 촌놈인데 도움 좀..........ㅠ file [8] 일산앤디 2015-04-05 1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