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0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19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6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06 2
49756 자기 생각이 있은 후 글쓰자. [19] 컴지존 2015-10-22 1266  
49755 동거중 남친이 다른여자와연락 [7] 마상의여인 2015-10-22 1965  
49754 만난지 한달인데.. 결혼이야기를 꺼냅니다; [13] 새롭게시작. 2015-10-22 3204  
49753 결혼전제로 만나는거면 혼전에 혼인신고하자면 흔쾌히 응하실수있나요?... [15] 124124151 2015-10-22 1805  
49752 반오십을 넘긴 인생을돌아보니 [8] 용용이 2015-10-22 1464 1
49751 여우 같은 여자 어떤가요 [12] 피에르 2015-10-22 2618  
49750 사는게 참 쉽지가 않네요 [6] 매실차 2015-10-21 1076  
49749 짝사랑 하는것도 받는것도 어렵다... [2] Jade2 2015-10-21 1035  
49748 남자다운게 뭘까? [14] diesel 2015-10-21 1289  
49747 좋은사이트인거같아 가입후 고민하나적습니다. [5] Missha92 2015-10-21 1143  
49746 헤어진지 이틀째, 진짜 궁금합니다~ ㅎㅎ [16] 비틀쥬스 2015-10-21 2141  
49745 중국에서 근무경험 있으신 분 계신가요? [6] 에스빌 2015-10-21 791  
49744 책꽂이에 꽂아 두고 싶은 책 [23] freshgirl 2015-10-21 1832  
49743 1단 좋은칼럼 감상ㅡ난 원래 이런 사람. [2] 칼맞은고등어 2015-10-21 810 1
49742 [러패 지식인] 컴퓨터 바이러스(?) 관련 [6] umami 2015-10-21 1850  
49741 펑합니다. [26] 어린양 2015-10-20 1944  
49740 회식자리 서열매너 라떼마키아또 2015-10-20 770  
49739 소심한 질문 하나 드릴게요!(내용 펑) [6] 일월 2015-10-20 1250  
49738 29살. 퇴직후 [9] 무척특별해 2015-10-20 2009  
49737 아는오빠와 둘이여행? [5] 김왕 2015-10-20 2020  
49736 SNS는 인생의 낭비 [1] 칼맞은고등어 2015-10-20 1024  
49735 독서토론동호회 같은거요~ [2] 츄실 2015-10-20 977  
49734 스몰톡) 지하철에서 [9] 재능 2015-10-20 1192  
49733 별것 아닌 일에 설렜던 저 자신이 바보같아요. [5] carmiine 2015-10-20 1283  
49732 요리를 못해요 [13] 생크림커피 2015-10-19 1200  
49731 술취한 여성분 도와줘야할까요? [7] diesel 2015-10-19 995  
49730 살 엄청 빼보신분..?? [12] 새롭게시작. 2015-10-19 1520  
49729 핸드폰 연락처에 거래처 번호 섞기 싫어요. [9] LikeaVirgin 2015-10-19 1430  
49728 [펌]유용한 사이트들 모음집~ 에스밀로저스 2015-10-19 1890 1
49727 남자의 잡지식 자랑(?) 그만하게 하기 [31] Iuna 2015-10-19 2086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5270 2
49725 상처가 새로운 연애에 지장을 주네요. [2] 염소 2015-10-19 1379  
49724 전부였던일에 흥미를 잃었을때 [7] kanu decaf 2015-10-18 1438  
49723 여자한테 호감형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가요? [6] 와웅 2015-10-18 2096  
49722 여자 어디가서 만나야 하나요. [18] `Valar morghulis` 2015-10-18 2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