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0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6 10
54921 듀오에 가입해 보려고합니다. new 풀프 2018-04-21 12  
54920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114  
54919 좋은사람 [1] alliswell 2018-04-20 202  
54918 전연인과의 사진, 포토북 어떻게 하시나요? [3] 챠밍 2018-04-20 203  
54917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85  
54916 30대의 연애, 잠자리 까지의 시간? [5] got it 2018-04-19 644  
54915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185  
54914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3] 뜬뜬우왕 2018-04-19 203  
54913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353 4
54912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177  
54911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371  
54910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3] 시몬스터 2018-04-19 435  
54909 4월 19일 목요일의 보이스톡 [1] _yui 2018-04-19 146  
54908 인생 선배님들의 고견을 여쭙니다! [10] HAPPY2018 2018-04-18 422  
54907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171  
54906 재미없는 썸이요. update [5] 창조자 2018-04-18 440  
54905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478  
54904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1] 두부한모 2018-04-18 194  
54903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292  
54902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304  
54901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387  
54900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8] 하항 2018-04-17 589  
54899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271  
54898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718  
5489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194 4
54896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258  
54895 직장 내 괜찮은 사람 [1] bee 2018-04-15 425  
54894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426  
54893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update [10] 뜬뜬우왕 2018-04-15 347  
54892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371  
54891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584  
54890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168  
54889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4] 여자 2018-04-14 676  
54888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328  
54887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