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60

전 여친의 결혼소식

조회 987 추천 0 2017.01.11 14:15:12
대학생 때 만나 , 4년의 연애 후 이별. 
그리고 저는 취업. 중간중간 소식을 전해 아니 솔직히 말하면 훔쳐보는거죠! ㅋㅋㅋ

전 여친도 제 인스타에 좋아요 누르다가 걸리기도 하고 , 정말 사적 없는 안부정도의 카톡도 가끔 주고 받기도 했구요.
그렇게 서로에 대한 그리움과 상처가 아무렇지도 않게 된 근 1년간 연락이 없었어요. 
사실 그녀의 소식도 궁금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계기가 있던 건 아니고 긴 연애로 인해 자연스럽게 멀어진 이별이라
상처도 길었던 연애기간에 비해 생각보다 잘 아물고 사그라든 것 같아요.

전여친 - 지인 - 저 , 이렇게 이루어진 관계에서 오늘 아침 전 여친의 결혼소식을 들었네요 ㅋㅋ 
음.. 뭐랄까 되게 아무렇지도 않은데 또 아무렇네요. 싱숭생숭 하다는 표현이 딱 맞을것 같아요. 

하.. 참.. 외롭네요 갑자기 :(

PS / 하필 결혼식장은 왜 또 우리회사 지하니.... 
      (나한테 연락했으면 임직원 할인가로 결혼했을건데... ㅋㅋㅋ)

lovelyJane

2017.01.11 15:39:12

마지막 댓글 빵 터졌어요^^
요런 잔망스런 유머를 하시는 분이라면, 분명 좋은 분 만나실거예요~

StFelix

2017.01.11 15:49:57

잔망스럽다는 표현 나쁘지 않네요 :) 저도 소개비 50만원 받을 수 있는데 휴 ㅋㅋㅋㅋㅋ 잘살기를 진심으로 바라요 너무너무 ! ㅋ 좋은 전여친 이었으니~

나리꽃

2017.01.11 17:54:17

우리는 그곳으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 있게 되었지만, 그때는 행복했었으니까, 된거죠. 


StFelix

2017.01.11 18:02:47

우우 슬픈말이다. 나쁘지 않아요 만남에서 이별까지 나빴던 기억은 한개도 없어서. 그냥 싱숭생숭 뿐이에요! ㅋㅋ

이진학

2017.01.11 18:10:51

같이 결혼 했다 해도 늙어서 죽으면 언젠가는 헤어지는게 사람 인생이죠.

지금 좀 빨리 헤어진 것 뿐 입니다.

너무 아쉬워 마시길.

StFelix

2017.01.11 18:13:55

ㅋㅋㅋ 감사해요! :) 아쉽지는 않습니다! ㅋ

큐빅상혁

2017.01.11 21:25:01

ㅋㅋㅋ 되게 유머있으시다.
전 아직 구남친들의 결혼소식은 못들어봐서..
싱숭생숭하시겠어요ㅠ

StFelix

2017.01.12 08:55:12

응응 그냥 그냥 ! 아프거나 그러진 않구 싱숭생숭 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3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2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334 10
53560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9] 롤링스톤즈 2012-10-08 9409 26
53559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9422 24
53558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6] 앙드레몽 2012-04-02 9693 22
53557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9248 20
53556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9825 19
53555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9175 17
53554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2152 17
53553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3727 14
53552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0753 14
53551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1068 14
53550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6633 13
53549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7703 12
53548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7829 12
53547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15681 12
53546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1330 11
53545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4917 11
53544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5545 11
53543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6734 11
53542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6463 11
53541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7267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