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7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87 1
»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3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6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1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36 10
55177 그녀가 사라진 이유. new 로즈마미 2018-08-17 1  
55176 스몰톡 new Waterfull 2018-08-17 56  
55175 연애조언 제발 부탁드려요,,,,,,,,,,,,, new [6] 오렌지향립밤 2018-08-17 130  
55174 어제 저녁부터 식은 바람이 불기 시작하더니 new 새록새록 2018-08-17 52  
55173 호감형 인상? new 뜬뜬우왕 2018-08-17 80  
55172 기혼자 분들 결혼하기까지의 과정 순탄하셨나요 update [1] 선셋 2018-08-17 145  
55171 조부상 답례 어떻게 해야할까요??(직장) update [5] 티파니 2018-08-16 141  
55170 연속으로 2번 차이고 나서 update [6] zweig 2018-08-16 251  
55169 사랑이 뭐냐고 묻는 사람 [3] 벨로스터 2018-08-16 242  
55168 남은 물건들 [2] 구름따라 2018-08-16 141  
55167 나는 가끔.. [ 스몰톡 / 일상톡 ] update [15] 뾰로롱- 2018-08-16 208  
55166 친구 어머니의 페이스북 친구 신청 [2] clover12 2018-08-16 165  
55165 여행에서만난 썸타던 남자.. 나중에 잘될수잇을까요?.. update [4] 뿅뿅 2018-08-15 301  
55164 히어로가 되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거 [3] Air 2018-08-15 154  
55163 [현실남매] 다음 빈칸에 들어갈 말은?(답 알려드림ㅋ) update [15] SNSE 2018-08-15 309  
55162 독립. 주거비 [3] 뚤리 2018-08-14 321  
55161 소개팅녀의 뜨뜨미지근한 반응 update [30] 루미나투 2018-08-14 739  
55160 형제자매랑 인연끊으신분 계신가요? [2] 민트우유 2018-08-14 263  
55159 회사 동기 전남친과 연애/결혼 가능 [2] 김뿅삥 2018-08-14 267  
55158 욕심나는 사람 꼬시는 방법 update [5] orang 2018-08-14 470  
55157 록큰롤 음악 추천해주세욤^^ [2] 뜬뜬우왕 2018-08-14 75  
55156 결혼을 앞두신 혹은 결혼을 하신 여자분들에게 궁금해요 [8] 아임엔젤 2018-08-14 580  
55155 직장 선배와 여후배와 함께 식사 자리를 갖습니다. [8] 수상한방문자 2018-08-14 399  
55154 조언 부탁드려요! [3] 되어가길 2018-08-13 241  
55153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5] 십일월달력 2018-08-13 228  
55152 100년만에 써보는 평범하기 그지없는 연애상담 [1] Mr.bean 2018-08-13 278  
55151 일 못하는 사람의 전형적 특징 update [11] 두려움과인내 2018-08-13 540  
55150 30대후반 소개팅 후 착잡함이란... [3] 부자소녀 2018-08-13 519  
55149 그냥 여기에라도 쓰게 해주세요 [1] 지롱롱 2018-08-13 200  
55148 팬심으로 점철된 인생 [4] 뜬뜬우왕 2018-08-13 188  
55147 진짜 사랑 or 최악의 사람 [9] 고민이많아고민 2018-08-13 533  
55146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152  
55145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7] pass2017 2018-08-12 615  
55144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392  
55143 어긋나는 짝사랑 Quentum 2018-08-11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