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23

마이바흐

조회 1102 추천 10 2017.03.02 13:46:23

1. 나는 이 공간에 내밀하고 소중한 개인 얘기의 일부를 나누었다.

2. 마이바흐 개새끼

3. 마이바흐 개새끼가 내 개인사를 뒤지고 알게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4. 마이바흐 개새끼가 개새끼인가 미친자인가 좀 특이한 이력의 그럭저럭한 인간인가 판단유보 중이었다.

5. 마이바흐는 개새끼인 걸로.

3-1. 내 개인사가 담긴 내 글은 다 지웠다. 오픈 수위를 조정하느라 꽤 공들여 쓴 글을 날리는 점이 좀 아쉽지만..

3-2. 댓글 나눠 주신 분들께는 죄송.

6. 마이바흐 개새끼가 활개치는 꼴을 더는 못 보겠다.

7. 왜 개새끼이고 미친 자인가는 정도를 모르고 익명을 이용하여 선을 넘으며 한번 문 먹잇감을 갈갈이 난도질하며 썰었다느니 발랐다느니... 자기를 좀이라도 제지하는 사람들에게는 추종자니 패밀리니... 캬... 미친 자. 미친 초딩. 

8. 난 마이바흐가 악플러라고 생각하진 않았으나, 너는 악플러 그 이상이다. 일부러 눙치며 어그로 끄는 꼬라지 보면 음습함도 엿보인다.

9. 예전에 악플러 욕하는 글은 이제야 말하지만 마이바흐 너, 괜히 찔려하며 참전한 전주비빔밥 너, 아니었어.

10. 내가 악플러라고 보는 이들은 일산앤디, 칼고등어 이런 애들이었어. 상처받은 사람 상처 들쑤시는 거. 하지만 이들은 너무 심하면 다른 사람들도 한마디씩 더하고 하니까 비교적 게시판 분위기 나이스하다고 생각했어.

11. 전주비빔밥 너에 대해서는 관심 없어. 빠져.

12. 마이바흐 너는 그냥 개새끼인 걸로. 아주 음침하고 더럽다. 혐오스럽다. 난 어제 부로 니가 진정 혐오스러워졌어. 한 공간에 있기 싫어졌어. 

13. 마이바흐 너 좀 웃겨. 

14. 어제 오프라인의 유해조수 성토하는 술자리가 길어져 내가 파이팅이 높아졌다. 너는 유해조수야. 박멸해야 할 것 같아.

15. 난 밥 먹으러 간다. 한번 또 미쳐 널뛰어 보렴. 



그앙금

2017.03.02 14:05:55

추천
10

무슨 뜻인지 압니다.

공감해요

 

논점이 무언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태도의 더러움에 똥 취급하는 중인 1인.

사용하는 어휘도 저질스럽고 후지고(본인은 상대 욕 가지고 물고 늘어지지만 욕보다 더 저질스러움) 

별 것 아닌 걸로 물고 늘어지는 그 습성에서 인성도 안좋아보임 (부끄러움을 모르는 듯..)

 

 

어흥22

2017.03.02 14:27:33

추천
5

저도 공감해요 

마이바흐

2017.03.02 14:33:25

추천
1

풉 백남기보고 민주열사라고 하는 정신병자께서 친히 제이름을 불러주시니 황송합니다 ^^


아 나 안좋은 습관 생긴듯 좌좀들 정신질환자들 멘탈 터뜨리는거 너무 재미있음 ㅋㅋㅋㅋ


근데 저런 좌좀 사생활이 뭐가 가치있다고 판다는건지?



쌩강

2017.03.02 14:43:17

추천
2

생각보다 마이바흐는 불쌍한 영혼이고

자본주의적, 가부장적, 힘의 피라미드에서의 바닥으로의

대대손손 상처가 많은 영혼이라고 생각됩니다.

아무리 인간으로는 쓰레기다 하더라도 말이죠.

저는 좀 정리할 부분이 있어서

이것에 대해서는 정리가 되는대로 뭔가 할 이야기가 있긴 하겠지만

제가 이 상황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제 상처이자 우리의 공유된 상처를 드러내고

아프게 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걱정이 됩니다.

 

조만간 정리해보겠습니다.

마이바흐

2017.03.02 15:07:37

쌩깡아 너가 예전에 강간 당하고  외상성 장애걸렸다면서, 그럼 이런데서 죽치고 있을게 아니라 제대로된 치료 센터에 가서 치료 받고 와야지. 제대로 치료를 못받으니까 이런일이 생기는거야. 모든 사람이 너와 같은 인생은 살지 않아 ^^;;


일산앤디한테 계속 꼬리 잡히고 능욕당할때 어떤 생각이 드니? 문제는 너의 생각과 태도야 ^^

남보고 사과하라고 하면서 너의 처지를 자위 하면서 ' 난 이래도 됨' 식의 행동은 인터넷은 둘째치고 현실에서도 굉장히 힘들거야. 직장은 제대로 가지고 있니? 계속 죽치고 있는거 보면 너의 희망은 여기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제대로된 치료센터에서 제대로 치료받고 세상으로 나가길 바랄게  물론 악플이나 상업글 올리면서 교묘하게 치팅하는건 난 안봐줄거야. ^^


밥먹고 졸린게 가시지를 않네 ㅡㅡ 예전에는 좀 자극적이고 해서 잠도 깨고 좋았는데 이제 만성이 된거 같네 ㅋㅋㅋ


쌩강

2017.03.02 15:13:29

추천
3

내가 너에 대한 가장 큰 이해 불가능한 부분은

 

어떻게 인간이 되어서

 

타인의 상처를 약점 잡아서

(치부를 드러낸 것은 너니까 그 약점을 악용하는 나는 잘못 없어 라는 식의 태도로)

 

계속 타인의 상처에 제 2의, 제 3의 상처를 주는데

 

조금의 주저함도 없지? 라는 부분이다.

 

내가 아는 제대로된 인간은 그런 인간이 한 명도 없었어.

 

 

쌩강

2017.03.02 15:18:04

너는 내가 강간당하고 PTSD를 앓은 과거가 있다. 라고만 말했는데

 

갑자기 나를 " 어린시절에 강간당해서

 

(지금도) 정신적으로 불안하다." 라고 서슴지 않고

 

편집하고 논리 전개를 하는데

 

어디서 이런 편집 확장된 소설적 전개가 나오는지

 

한 번 생각해봐야겠다.

 

그리고 진짜 어린 시절에 강간당한 사람들의 상처에 대해

 

감히 상상이라도 해 본다면

 

너는 그것을 상대의 약점이라면서 낄낄 대면서

 

상대가 본인 입으로 한 말이니까 상대가 드러낸 치부이니까

 

(상대가 입에서 내뱉었으니 네가 마치 악용해도 된다고 상대가 승인해 준 치부처럼 간주하고)

 

니가 악용하는 것은 니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말하면서 네가 덧붙인 수많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가 이렇게 소름 끼치긴 처음이다.

 

너는 그런 말을 하는 것이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들 틈에서

 

살아왔는지 모르겠지만

 

그래서 그게 타인에게 얼마나 큰 상처이고 인생의 불행이고

 

인생의 빛을 상실하는 일이며

 

그 상처에서 다시 제대로된 삶을 살기까지 얼마나 많은 치유의 시간과

 

눈물과 애리는 시간들이 필요한지를 상상 못하겠지만

 

그래도 그러면 안되지.

 

사람이면 그러면 안되지.

마이바흐

2017.03.02 15:31:31

에이 kts문제로 첨부터 악플로 이빨 털은 주제에 자꾸 피해자 코스프레하면 안되지 ㅋㅋㅋㅋㅋㅋ 하튼 웃겨 

모험도감

2017.03.02 15:34:57

추천
3

마이바흐야 너가 예전에 학생회 활동하다가 좌좀에 데어서 좌좀 컴플렉스 생겼다며. 그럼 이런 여초에서 죽치고 있을게 아니라 제대로된 공론장에 가서 활동 좀 해. 제대로 설욕을 못하니까 이런데서 이러고 있는 거야. 모든 사람이 너와 같은 인생은 살지 않아 ^^;; 좀 작작 해.


모험도감한테 계속 꼬리 잡히고 능욕당할때 어떤 생각이 드니? 문제는 너의 생각과 태도야 ^^

별 꼴같잖은 일반론 가지고 참된 보수입네 하면서 세상을 니가 고칠 수 있는 듯이 나대는데 세상이 쉽니? 직장은 제대로 가지고 있니? 너 회사에서 니가 제일 약체지? 너의 말은 너무도 영향력이 없는 것 아니니? 니 직장이 어딘지 모르겠으나 학벌이 어떤지 모르겠으나 좀 자랑스러워하는 것 같은 걸로 봐서 오프라인에서 저 여기 소속이에요 그러면 오오 우러르나 봐? 근데 그 계급장 떼고 니가 여기서 하는 얘기는 너무도 대단할 게 없어. 니 좌파 콤플렉스밖에 남는 게 없단다. 그리고 너 소환하면 득달같이 달려들데? 여기 게시판 새로고침하니? 계속 죽치고 있는거 보면 너의 희망은 여기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제대로된 치료센터에서 제대로 치료받고 세상으로 나가길 바랄게  물론 악플이나 백남기 세월호 혐오발언 올리는건 난 안봐줄거야. ^^


밥먹고 졸린게 가시지를 않네 ㅡㅡ 예전에는 좀 자극적이고 해서 잠도 깨고 좋았는데 이제 만성이 된거 같네  


ㅋㅋㅋ는 좀 빼. 흥분 안 했다면서 너무 흥분한 거 티나.

너가 너무 파괴력이 없어서 좀 실망이야. 

마이바흐

2017.03.02 15:52:12

누가 디었대 ㅋㅋㅋㅋ 엄연히 공권력 도전하다 죽은 사람 보고 열사라고 하는 우덜식 정의 우덜식 민주주의에 한계를 느낀거지 ^^ 

그럼 너도 경찰버스 묶고 땡기다가 물대포 맞고 뒤지면 딱되겠다 ㅋㅋ

멘탈 다터지고 악에 받쳐서 이빨 터는 꼴 참 고소하다. 좀비야 너같은 애들 게임서 많이 봤어 바이오하자드 ㅋㅋ


KissTheSky

2017.03.02 16:05:46

죽은사람을 보고 조롱하는 마이바흐 아저씨가 하는말을 그대로 믿다니 순진하시네요 ㅋ  마씨 아저씨가 학생회 활동을 한건지 학생회 활동을 하다가 박사모에 데였는지 극좌파에 데였는지, 대학교도 안나오고 방구석에서 일베만 했던 사람인지 우리는 알 수 없죠. 


단지 우리가 알 수 있는건 마이바흐 아저씨는 공권력에 죽은사람을 조롱할만큼 무언가 '결여'되어 있는 사람이라는겁니다. 그냥 텅 비어 있는사람. 저런사람은 상대해주지 말고 있어야 돼요. 부모가 죽으면 유산받는다고 좋아할 사람이고 누군가 다치면 "괜찮아?"라는 말이 떠오르지않는 그런사람입니다. 


온라인이니까 저런사람 상대해주는건 알겠는데 오프라인처럼 그냥 무시하는것도 한 방법입니다. 사람들이 계속 상대해주니까 닉네임으로 글만들어서 계속 관심받고 싶어하잖아요. 


마씨 아저씨는 약간 감정이 없어보이는게 일단 병원에 가서 전두엽에 이상이 있는지 검사해보는것도 좋아요.  전두엽에 이상이 있거나 고아라서 이상이 있는거 같아요. 제주위에 건물있고 집 몇채 있는 '진짜' 보수인 지인들도 정치인을 조롱하는 경우는 있어도. 백남기 농민 같은 사건은조롱하지 않습니다. 

마이바흐

2017.03.02 16:17:15

추천
1

와우 등장했네 드디어 ㅋㅋㅋ 이제 요 패밀리 다모인거야?  Kiss 아저씨 OECD  공부는 하셨어요? 또 언론자유 지수 떠벌리고 다니셔야죠 ^^ 그리고 나 한테 또 발리고 ㅋㅋㅋ

건물있고 집 몇채 있는 진짜 보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산 규모로 정치색을 나누는 거 보니 역시 날 실망시키지 않는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그런사람이 kts아저씨 같은 사람을 만나줄까? 그렇게 자기 힘으로 일군 재산 보유 하는 사람들은 똑똑한 사람만 만나고 다니던데 풉 ㅋㅋㅋㅋㅋㅋㅋㅋ

KissTheSky

2017.03.02 16:25:08

보편적으로 재산이 많은 사람이 '보수'인건 맞지. 


 진짜 질리는 스타일이네 같은 댓글만 계속쓰고 ㅋㅋㅋㅋㅋ  


북한탓하면서 북한과 똑같이 부패와 비리의 악취가 나고 언론통제하는걸 옹호하는 사림이 자꾸 이겼다고 하니까 웃기네. 아저씨 언론자유지수는 이명박,박근혜정권이후로 계속 내려갔고 내려간 이유가 매년다른데 딱 1문단을 북한탓하면서 반박해놓고 이겼다고 하는것도 웃기지 않음?  


농담이 아니고 진짜 병원가서 전두엽에 이상있나 검사한번 받아보세요.  


글구 재산많은 사람이 똑똑한 사람'만' 만난다는거 보고 웃고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웃기네 진짜 ㅋㅋㅋㅋㅋ  가끔씩 금수저님들께서 저같은  유치원만 나온 한량만나서 밥 사주고 덕담도 해주는 봉사활동도 해주신답니다 ㅋㅋㅋㅋㅋ


참고: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


2013년 50위

2014년 57위

2015년 60위

2016년 70위


2002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6년 31위

이명박 정권 때인 2009년 69위


생각으로

2017.03.02 16:34:35

헐 ............ 보편적으로 재산이 많은 사람이 보수래 어이쿠 넌 어떻게 하나도 늘지를 않냐 으휴..... 저러니  OECD 가지고 거짓말 치다가 망신당하지 뒷골목 지식으로 개기니까 항상 지는거야 ㅋㅋㅋㅋ


그래 그래도 그때 이후로 쌩깡이 너 도와준다고 실드 치다가 일산앤디 한테 부터 시작해서 줄줄이 터지고 있거든 너도 뭐라고 이빨좀 털어


백남기 사건은 나도 안타깝다고 생각해 너네 같은 우덜식 포장질이 역겨워서 그런거지 ㅋㅋㅋㅋ

나 너네 골려먹는거 왜이렇게 재미있니 나 모니터 한쪽은 여기로 계속 펴놓고 있어 그냥 계속 입털어봐 ㅋㅋㅋ

그리고  OECD 뭐에 약자인지 이제 알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두엽이 기억력, 사고력을 책임지는 부분이야 , 이석기하고  OECD로 거짓말하다가 걸린 너가 거기에 문제 있는거 아닐까? ^^   

KissTheSky

2017.03.02 16:38:22

맨닐 지가 이겼다고 하고 관심도 없는 이석기나, 북한 이슈를 왜 나랑 연관시켜 ㅋㅋㅋ   댓글내용좀 바꿔라 진짜. 


글구 전두엽이 감정에 중요한 역할하는건 맞다.  쓰레기짓해도 재미라도 있으면 놀아주려고 했더니 진짜 재미도없고 지루하네.  


The frontal lobe also plays an important part in integrating longer non-task based memories stored across the brain. These are often memories associated with emotions derived from input from the brain's limbic system. The frontal lobe modifies those emotions to generally fit socially acceptable norms.

출처: https://en.wikipedia.org/wiki/Frontal_lobe

코발트블루

2017.03.02 16:23:40

추천
3

아 저 사람이 말하는 내용은 이제 하나도 안보여요 뭐라고 하든 그냥 저질이네요.

KissTheSky

2017.03.02 16:27:15

추천
1

저사람이 쓴글은 이제 클릭도 안해요. 누군가를 비난/비판하는건 둘째치더라도 글자체가 너무 천박하고 저열해요. 남을 조롱해야 살아있음을 느끼나봐요. 

코발트블루

2017.03.02 16:29:54

누가 누굴 정신병자라고 하는지 모르겠어요...절이 싫음 중이 떠나길 더 추해지지 말고..

KissTheSky

2017.03.02 16:33:59

다른사이트가면 블락먹거나 차단당해서 관심 못받자나여....  여기는 그런 시스템도 없고 착한(?) 분들이 많아서 왠만하면 다 댓글도 달아주니 루저에게 여기만큼 좋은곳도 없죠. 아마 저사람에게 여기는 천국일듯. 사회에서 못받는 관심이란 관심이 다 받고 비슷한 성향의 친구 몇명도 있고 ㅋㅋㅋㅋ 

생각으로

2017.03.02 16:35:55

ㅋㅋㅋㅋㅋㅋㅋ  OECD 언론자유지수로 뽀록 난 주제에 참 말이 많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 쌩깡한테 어떻게 보은할거야

너 커피는 오전에만 님한테도 못개기더라? 그분 일베가 유해하지 않대 사실 나 너 그사람한테 개길까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까 너 또 발릴거 같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KissTheSky

2017.03.02 16:42:20

복붙

"북한탓하면서 북한과 똑같이 부패와 비리의 악취가 나고 언론통제하는걸 옹호하는 사림이 자꾸 이겼다고 하니까 웃기네. 아저씨 언론자유지수는 이명박,박근혜정권이후로 계속 내려갔고 내려간 이유가 매년다른데 딱 1문단을 북한탓하면서 반박해놓고 이겼다고 하는것도 웃기지 않음?  "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


2013년 50위

2014년 57위

2015년 60위

2016년 70위


2002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6년 31위

이명박 정권 때인 2009년 69위


자살률 2007년 24.8명 VS 2010년 32.1명

쌩강

2017.03.02 16:52:01

추천
7

마이바흐 세컨드 아이디구나.

생각으로

2017.03.02 18:23:36

맞아 이제 끝낼때가 된거 같아서 ㅎㅎㅎ 소기의 목적을 달성 했거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4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7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39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3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7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1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57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6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3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24 10
55323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new 뜬뜬우왕 2018-10-15 16  
55322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new [1] 로즈마미 2018-10-15 33  
55321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new [4] 라영 2018-10-15 46  
55320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95  
55319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update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111  
55318 케이펫 송도 페스티벌 하네요 에스밀로저스 2018-09-04 114  
55317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118  
55316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22  
55315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24  
55314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 Quentum 2018-08-20 125  
55313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125  
55312 록큰롤 음악 추천해주세욤^^ [3] 뜬뜬우왕 2018-08-14 127  
55311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32  
55310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133  
55309 스무 살 남친;; new [2] 유리동물원 2018-10-15 136  
55308 싸이 콘서트 가시는분있으신가요?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7-11 137  
55307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40  
55306 모바일 로그인 잘되시나요? [1] 궁디팡팡 2018-06-14 141  
55305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56  
55304 편지 [1] 십일월달력 2018-10-12 158  
55303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160  
55302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의 방남은 무엇을 의미 하는지 아십니까? Quentum 2018-02-26 161  
55301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162  
55300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163  
55299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65  
55298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67  
55297 강경화 "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대화 위한 보상 없다"(종합) [1] Quentum 2018-03-19 168  
55296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168  
55295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174  
55294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175  
55293 저냥 lastofus 2018-08-23 179  
55292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82  
55291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83  
55290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184  
55289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4] Quentum 2018-07-22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