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8
안녕하세요.

근무중 사무실에서는 에어컨이 빵빵한데, 아침저녁으로는 아직 쌀쌀해서 침대 위의 전기장판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는 뻥튀기입니다.

지금 생각 보니 작년에 전기장판을 쓰지 않은건 여름에 한달정도였던 같아요.

추위를 심하게 타는 자각은 없는데, 주위에서 그렇다고 하니 그런것 같기도 해요.

 

저는 얼마전 남친과 헤어진 뒤로 지금은 연애를 잠시 스탑 하고 있어요.

당분간 연애는 안하겠다 그런건 아닌데 그냥 자연스럽게 일시정지 되고, 혼자 또는 친구와 여행도 다니고, 일도 열심히 하고, 자주 만나는 친구들 얼굴도 보러 가고, 부모님께도 조금 신경 쓰며 하루하루 지내고 있어요.

 

지금까지의 이별과는 달리, 폭풍처럼 몰아 오는 슬픔을 견디거나, 무너져 버릴 같은 멘탈을 지키며 힘든 시간을 이겨내는것 같은 일이 없는 평화로운 이별후 라서 그런지, 이별 했다는 실감도 크게 나지 않고, 마치 계속 연애 하지 않았던 처럼 혼자인게 자연스러운 일상이에요.

 

연락 빈도도 잦았고, 구속도 심했던 사람이었는데 헤어지고 뒤에 생각보다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지 않네요.

마음이 바닥나고 완전히 사랑이 끝났을 헤어지면 이렇구나 라고 하나 배워요.

 

10~20대초반 까지는 누군가와 끊임없이 연결 되어 있기를 원해서 헤어지고 나면 홀로 남겨진걸 견디기가 너무 힘들었어요.

금방 새로운 사람을 찾으려 했고 옆에 빈자리를 채워두는것에 필사적이였죠.

대학교 수업이 끝나고 집에 가면 누군가와 바로 통화를 하거나 외출중에는 문자나 카톡을 주고받을 상대를 필요로 했던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퇴근하고 집에 가서 혼자 느긋하게 보내는 저녁시간이 좋고, 가끔 갑자기 맛있는걸 먹고 싶으면 퇴근길에 혼자 맛있는 외식을 하고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집까지 걸어가는 여유가 좋아요.

원래 뭐든 혼자서도 했지만, 워낙 사람을 좋아하고 항상 관심받고 사랑받길 원하는 성격이었던 탓에 요즘 자신에게 조금 놀라고 있어요.

어쩌면 너무 강렬했던 연애가 끝난 라서 감정이 휴식기를 필요로 하고 있는걸지도 모르겠어요.

 

혼자 있는걸 하면서 사람과 함께하는걸 좋아하면 좋은 연애를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요즘의 이런 자신의 변화가 긍정적인 미래를 가져 줬으면 좋겠어요.

 

이렇게 글을 적으니 생각이 정리가 되고, 이별 했구나 하고 실감도 나고 좋네요.

 

오늘 금요일인데 토요일 일요일 휴일이신 분들은 한주 마무리 하시고, 토요일 일요일 쉬지 않으시는 분들도 한주의 좋은 하루 보내셨으면 좋겠어요.



디자이어

2017.06.16 10:39:45

연애가 끝나고 충분히 아파하고 그러다보면

그 전의 저보다는 조금은 나은 사람이  되었던 것 같아요.

뻥튀기

2017.06.16 11:27:06

맞아요. 한번의 연애가 끝나고 이별의 시간을 잘 보낼 때 마다 무언가를 배워가는 것 같아요. 또 조금 나은 사람이 되어서 좋은 사람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toto

2017.06.16 10:40:13

제 얘기 같았어요. 저도 얼마전 이별을 했는데. 상황이 비슷해서요.
글이 참 잘 읽히네요.

뻥튀기

2017.06.16 11:28:10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이렇게 무덤덤한 이별도 있구나 하며 신선한 느낌이에요. 그렇다고 벙쪄서 실감이 안나 후폭풍이 올 것 같은 그런것도 아니고, 이런 이별도 있구나 싶어요.

소바기

2017.06.16 11:13:56

저두 철이 좀 들었음 좋겠어요.

뻥튀기

2017.06.16 11:29:15

소바기님 매력있으신데 왜요~ 저는 현명하면서 해맑은 여자이고 싶어요. 또 너무 철만 들면 재미가 없잖아요 그쵸?

소바기

2017.06.16 13:14:51

추천
1
감사합니다~(해맑해맑백치백치)

my

2017.06.16 14:00:43

추천
1

좋은 시절입니다. 

룩셈부르크

2017.06.16 14:02:20

제 얘기랑도.. 비슷하네요.

저도 며칠전 남친과 헤어졌는데 저는 반대로 연락도 잘안하고 그냥그냥 만나다가..

서로 확신이 생기지 않은채로 어영부영 헤어졌어요

분명 첨엔 좋아서 만났는데... ㅎㅎ

서로 조금 더 노력했으면 어쩌면.. 어느지점을 넘어 더 가까워질 수 있었을까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이별에 힘들고  연락하고 싶고.. 그러진 않네요.


저도 밤에는 선선한 바람이 불어서 이어폰끼고 걸으면서 지금이.참 좋네..하고 있어요


튀기님도 저도 더 행복해졌음.. 좋겠네요

뻥튀기

2017.06.19 12:22:28

연애라는게 참 신기한 것 같아요.

처음엔 분명 서로 너무 좋았는데, 돌이켜봐도 좋은 추억도 많은데 내 감정에 이별의 전조가 쌓이고 쌓여서 어느샌가 이별 바로 앞까지 와 있고, 다신 길을 돌아 갈 수 없다는게 안타까워요.


이별을 마주 할 때 사무치게 슬픈 연애도 있지만, 안타까움만이 남고 내 마음은 덤덤한 이별을 마주 했을때의 그 뭐랄까, 말로 설명하기 힘든 미안한 마음은 뭘까요.

상대방에대한 미안함인건지, 우리가 사랑한 시간에 대한 미안함인건지, 한때 온전히 사랑했던 내 마음에 대한 미안함인건지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좋은말씀 감사해요. 룩셈님도 행복하세요~!

coffeejoa

2017.06.16 14:08:54

혼자만의 시간을 진정으로 즐길 줄 아는 사람은 참 멋진 것 같아요. 오롯이 나만의, 나를 위한 시간은 느끼는것도 많고 얻는것도 많을 참된 시간인 것 같아요 ! 저도 요즘 그런 시간을 보내고있는데 좀 더 나 자신에 대해 깊이 알아가고, 더 나아진 저 자신을 찾을 수 있는 값진 시간이였으면 좋겠네요 :)

뻥튀기

2017.06.19 12:25:51

더 어렸을 때는 혼자만의 시간을 진정으로 즐길 줄 아는 사람이 어찌나 어른처럼 보였는지, 동경의 대상이었어요. 그런제 요즘의 제 모습을 돌아보면, 조금이나마 어린날의 제 자신이 동경하던 그 어른의 모습에 가까워 지고 있는 과정인 것 같아서 오묘하니 기분이 좋아요.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볕뉘

2017.06.16 14:24:04

장판도 그렇고 지금 제 상황도 그렇고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많이 공감됬어요.ㅜㅜ

저도 이렇게 담담한 저 자신한테 놀랍지만 한편으론 그 담담함에 쓸쓸하고 우울해지네요.

하지만 곧 잘 이겨내겠지요? 다음 사랑이 절 그냥 지나치지 않도록 저 자신을 많이 다듬어 놓을거예요.


화이팅입니다.


뻥튀기

2017.06.19 12:29:34

추천
1

전기장판은 매년마다 언제 정리하고 언제 꺼내는게 정답인지 모르겠어요 ㅎㅎ


생각보다 이런 담담한 마음으로 이별을 마주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것 같아서 조금 놀랐어요.

저는 이러는게 처음이라서 어쩌면 나와 헤어진 연인들중 몇은 이런 마음으로 나와 이별 했을 수도 있겠구나 생각하니 또 마음이 조금 이상하네요.


그럼요~ 볕뉘님 잘 이겨내실 거에요.

잔잔한 감정의 물살에 마음이 갉아들어가는게 아닌, 더 아름답게 다듬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우린 또 더 나아진 모습으로 예쁜 사랑을 해야하니까요. 우리 같이 파이팅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578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011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772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267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07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181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411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088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6153 10
54173 합리화 [2] 로멩가리 2017-06-20 401  
54172 기분 탓일까요 제가 예민한건지.. [4] 카르페 2017-06-20 633  
54171 남자 여름 코디 어떤 스타일 좋아하시나요? [8] 넬로 2017-06-20 594  
54170 원래 집은 빚내서 사는건가요? [9] 라라랜드럽 2017-06-20 1105  
54169 Q: 궁금점.심리 [8] attitude 2017-06-20 603  
54168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만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7] 라라랜드 2017-06-20 947  
54167 캣우먼님 글들 중에 클래식이 많은거같습니다. [1] Mr.bean 2017-06-20 523  
54166 취미생활 있으신가요??? [8] 누누 2017-06-20 842  
54165 드디어! 시작을 했어요! [2] freshgirl 2017-06-20 571  
54164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50] 쿨맛사탕 2017-06-19 1437  
54163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1043  
54162 여행 [2] attitude 2017-06-19 448  
54161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819  
54160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8] 반월 2017-06-18 1410  
54159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483  
54158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791  
54157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371  
54156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421  
54155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897  
54154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1099  
54153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333  
54152 동거중인 고민녀....... [22] 섭섭잉 2017-06-17 1348  
54151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937  
54150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866  
54149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679  
54148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428  
54147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742 2
»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915 1
54145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1191  
54144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956  
54143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1316  
54142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1165  
54141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514  
54140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878  
54139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