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5

안녕하세요~ 


현재 어린남자친구와 동거중인데요~


남자친구와 저는 무려 7살차이에요~


남친은 20대 중반이고, 저는 30초반이죠


지금 6달째 동거중인데, 보증금 1000에 , 월세 40 이거든요~ 1년계약이구요


그래서 남친이는 700걸구, 저는 300걸구요~ 공동명의 입니다


월세,관리비,전기,가스,생활비,등등.. 모두합쳐 남친이 80%내고 저는 20% 부담하기로 했어요~


근데 살다보니 남친이 어려서 그런지 몰라도.. 성욕이 왕성해서 그런가,,, 매일성관계는 물론이고..


저를 약간 배려하지 않는듯한...  하루는 하혈을 하고 있엇는데 좀 참아주라고 배려좀 해주면 안되겟냐고 햇더니 애교를 피워대


면서 너무 예쁜걸 어떡하냐고 입바른소리까지 해가며... 할려고 막 들이댑니다;; 자기도 그게 조절이 잘 안된다네요;


그리고 아직 6달 밖에 안됫음에도 불구하고 허구헌날 둘이 싸워요..


제가 청소 랑 빨래 .. 일주일에 한번씩 돌아가면서 하잿더니  그럼 돈은 반틈 보태라고 하더군요..


제가 20% 보탯으니 제가 하는게 당연한건가요??????? 제가 위에 말처럼 저런 발언을 하면 안되는건가요?


또 남친도 밤일 하구..  저두 밤일을 하다보니... 싸울때 마다 , 저는 솔직하게 과거얘기는 지나간 얘기니 안꺼냅니다만,


자꾸 들먹 거리네요~ 너 이거 했자나 ? 저거 했자나? 이러면서요..


매번 그럴때마다 화가 치밀어 오르고 지칩니다..


저 또한 잘못한게 있는데.. 동거 전에 남친이 주변에 여자들이 많았어서 저랑 있을때 끊임없이 전화가 오더군요..


물론 톡내용도 봣구~ 자기집으로 자러갈께~ 라는둥 ... 암튼 그런걸 들어서 그런지..  틈만 나면 의심하게 되네요..


저도 이런 내가 싫고 미워요.. 자존감 급 떨어지는거 같구요... 남친도 나만 바라봐주고 하고, 거짓없이 솔직하게 얘기해 주는데


왜자꾸 안믿어주냐고 .. 그러는 상황이구요~


아참.. 매일 성관계를 하는 상황인데.. 이남자가 단지 그것때문에 사귀는거 같기도 하고... 내입장에선 별의별 생각 다 듭니다..


하지만 잘 해주고~ 잘 챙겨는 줘요~ 부모님도 소개시켜주고, 자기 친구들도 소개시켜줫엇구요..






음..  두서가 없어서 죄송합니다 글이 복잡해 졌네요;;


저는 나이가 찬 만큼... 결혼도 해야되는 상황이라 .. 더이상 상처 받기 싫네요..


이런 상황 여러분 같으면... 계속 이어 나가실건가요? 아님.. 보증금 빼고 나가실건지...???


너무 남친만 바라보는것 같은 내자신만 초라해진 기분이 드네여 도와주세요 


객관적인 입장에서 냉정하게 써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_yui

2017.06.17 21:21:10

다른 건 모르겠고 집안일 관련해서 말씀하신 건, 보증금도 월세도 남자분이 훨씬 더 많이 내고 있는 상황에서 글쓴이님이 집안일 전담하는 건 합리적인 거라 보이네요. 상대 말대로 집안일을 반반씩 하고 싶으시면 돈도 그에 따라 부담하시는 게 맞다고 봅니다. 전. 

야야호

2017.06.17 21:24:50

다소 외람된 말씀이오나 이런 경우를 흔히 "꽁씹"이라 하죠

어린 남자가 나이 차이 나는 여자를 만나는 이유 별거 없어요

돈 or 쉬운 섹스

이진학

2017.06.17 21:55:08

그만큼 놀았으면 이제 현실로 돌아올 때.

Go,Stop

2017.06.17 22:06:52

다른건 모르겠고 7살 연하라. . 부럽네요.
이십대 초반중반 정말 상큼하고 귀엽던데.
그리고 아직 남자는 어려서 결혼을 크게 생각하지 않을수도 있는데 글쓴이가 결혼을 추진해 나가세요. 흡. . 한창 좋을때네

사람냄새

2017.06.17 22:21:19

남자 개부럽 ㅎ ㅎㅎㅎ

소바기

2017.06.18 06:09:54

이젠,
스스로를 돌보세요.
사랑이 다는 아니예요.

lovelyJane

2017.06.18 07:16:40

돈 더 내고 집안일 반을 하든지,
보증금 빼서 나가든지,
선택해야 할 듯

말랑말랑

2017.06.18 14:05:37

여자가 더 부러운거 아닌가요.... 7살 연하 남자가 성욕도 채워주는데...

모험도감

2017.06.18 15:03:09

애초에 보증금과 생활비 비율을 그렇게 정한 것은 형편을 고려한 것이었나요? 그렇다면 약한 부분을 들먹거리며 입막는 건데, 노예를 들인 것도 아니고 집안일을 한 사람이 전담하는 게 당연한 경우란 없다고 봅니다. 다만, 집에서 음식을 전혀 안 해 먹는다면 가사노동이 절반 이하로 주는 부분이 있을 테니 감안하셔도 좋을 것 같고요. 만일 동거인이 심각하게 어지르거나 옷을 더럽게 입거나 깔끔떤다고 빨래 양을 늘린다거나 한다면 자기 똥은 자기가 치우라고 하면 될 테고요.


핵심은 결혼하고 싶다, 이 부분인 것 같아요. 남자분이 진지한지 부분은 결혼 관련해서 직접 얘기 나누면서 알게 될 것 같고요. 이기적이고 철없는 놈으로 판명되면, 제 오지랖으로는 접으시면 좋겠습니다.


권토중래

2017.06.18 18:37:40

남자친구의 결혼 의사부터 확인하심이..

일산앤디

2017.06.18 18:57:06

사회생활을 했어도 여자분이 더 오래했을꺼고

보증금은 목돈이 없으면 그렇다치고

월세 관리비는 왜 80% 20% 인거에요???

진짜 거의 얹혀사는데요.....눈치가없나

집안일 당연히 쫌더 많이 해주셔야되는듯

님이 80% 남친이 20% 정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78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33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4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42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4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18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14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018 10
54300 취미생활 있으신가요??? [7] 누누 2017-06-20 502  
54299 드디어! 시작을 했어요! [2] freshgirl 2017-06-20 356  
54298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49] 쿨맛사탕 2017-06-19 937  
54297 헤어진 남친에게 온 문자. [2] 노르웨이의 숲 2017-06-19 423  
54296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573  
54295 여행 [2] attitude 2017-06-19 300  
54294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455  
54293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7] 반월 2017-06-18 883  
54292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341  
54291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543  
54290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3] 녹색광선7 2017-06-18 142  
54289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263  
54288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534  
54287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658  
54286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132  
54285 저의 이상형 베스트 3 file [2] voyage7 2017-06-17 650  
» 동거중인 고민녀....... [11] 섭섭잉 2017-06-17 845  
54283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660  
54282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638  
54281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501  
54280 저번주에 동갑 애한테 고백한 후 수요일부터 연락이 뜸해져 걱정입니... [6] 깊은바다협곡 2017-06-16 370  
54279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245  
54278 자기가 잘못해놓고 우는 남자친구? [3] 유은 2017-06-16 377  
54277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536 2
54276 여행지에서 만난 분과 [11] 이십사일 2017-06-16 783  
54275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580 1
54274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764  
54273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669  
54272 남자를 믿지않아요. [18] 룰루루루룰 2017-06-15 873  
54271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719  
54270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341  
54269 소개팅녀한테 나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이어서.. [6] 걱정남 2017-06-15 624  
54268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628  
54267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633  
54266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