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00
아주 오랜기간 절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어요 (A)
근데 A에게 아무런 감정이 안생겨요.
몇년동안 고백하고,, 전 항상 거절해서 미안했죠..
미안해서 마음 열리게 그 친구에 대한 장점을 상상하고 노력해봐도 안열리는게 마음이더군요.
고백 거절하면 연락없다가 아주 가끔씩 또 연락오고;;
예전에 거절 할 때 A가 이런 말을 했어요.
친구로라도 지내고 싶다,
제가 다른 사람 사겨도 괜찮으니 결혼은 자기랑 하자고?? 이런 내용이었어요.

저는 좀 부담스러웠죠. 저는 A가 편하지도 않구요.
전 장난치는거 좋아하는데 A는 그런거 담아두는 성격
카톡에도 형식적인 대화만 오고가니까
연락하는 재미도 없어요.
장점도 많은 사람이지만, 저와 안맞는 부분도 많아요.
제가 싫다는거 억지로 강행하려 하고, 자기 일하는 곳에 가자는거 싫다는데 끌려갈뻔;;;
대학 동기라 친구도 많이 엮이고, 잘 삐지고..
너무 착한건지 일하는 곳에서 이용도 많이 당하는 듯_착한걸 어필 하려는 거 같았는데 솔직히 제가보기엔 호구같았어요. 돈 진짜 너무 적게 받으면서 잠도 못자면서 알바함, 사적인 부탁도 들어주고, 해달라는거 다해주고, 사기 잘 당할 거 같은 느낌..

무튼 마음이란게 제가 어찌 할 수 있는 게 아니더라구요;; 마음도 없는데 사귀는건 제가 싫어서.....
저도 문득 문득 외로웠던 순간이 있었지만, 그래도 마음은 안열리더라구요.
거절하면 연락 그만할 줄 알았는데 계속 가끔씩 이따금 연락이 옵니다.....
친구로 지내려는 건지, 마음 있어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최근에 일하면서 B라는 사람을 알게 되었는데요.
사람이 정말 진국입니다.
그냥 호감이 생겨요.

B와 연락을 하면서 썸? 진행중인데
A가 또 엄청 오랜만에 연락이 오네요;; 1년만에?
이럴때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해요....
이제는 들이대기보단 그냥
아주 가끔씩 안부카톡? 오는데 A가 무슨생각인지도 모르겠고, 이러다 갑자기 고백하고
(고백이라기 보단, 저에게 마음을 달라는 느낌)
고백 거절해도 계속 연락오는데 어떻게 해야하나요..

마음없는데 A를 사귈수도 없는 노릇이고,
계속 저렇게 연락오는게 마음 정리하고 그냥 친구로 지내려고 안부연락이면 괜찮겠지만, 혹시나 마음이 있는거면 제가 또 미안해지는 상황이잖아요

저도 그렇다고 A가 마음접을 때까지 연애를 하면 안되는 것도 아니고.... 저도 나이가 차는데....
잊을 만 하면 1년에 2-3번 연락오는데 어떤마음으로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그냥 친구로 안부연락 오는건데
나 좋아하는 사람 있어, 미안하지만 연락 그만해야 될 것 같다는건 오버하는 것 같고
상처주는 것 같고...
음............

올해까지 6년인데 일년에 가끔
연락이 아아아아아주 가끔씩 오는거라,
중간에 남친 생겼던 적이 있는데 남친 생긴 후에
그때도 연락와서 거절했었는데
지금 또 비슷한 상황이네요...

A에게 마음 없다고, 제가 다른 마음가는 사람 만나지 말아야 하는 거 아니잖아요..
어연 6년이란 기간인데...
(A도 다른 여자랑 연락하긴 함
마음에 없으니 연애는 안하는듯,
여자랑 둘이 영화보러 가고 그러면서
저때문에 연애 못해서 친구들이 놀린다고
저에게 하소연 하는데
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건지..ㅋ)

제가 A를 붙잡고 어장관리 하는 게 아닌데,
거절 하는데도, 한참 후에 또 연락오니까;;
제가 다른 사람이랑 잘 해보려 할 때 연락오면
A한테 몹쓸 짓 하는 거 같고 죄지은 기분 들게돼요;;;;
어쩔땐 정말 오랜기간 그러니까, 약간 집착? 같이 느껴지기도 하고...
그냥 친구로 지내려는건데 내가 오버하는건가 싶고
거절해도 계속 잊을만 하면 연락오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사람냄새

2017.06.19 02:32:02

님도 겁나 착한듯... 그냥 읽씹하거나 겁나 힘빠가지게 카톡 ㅇㅇ ㅋ 엉 ㅂ2 즐 요런것만 날리셈

러브앤드피스

2017.06.19 03:10:50

착하신 분이시네요.

그냥 반응을 안하시는게..

집착이 느껴지시면 차단 하세요.

Go,Stop

2017.06.19 12:31:53

순애보군요. 확실히 마음을 전하세요.
남자로 생각이 들지 않는다 친구로 지낼수 있지만
계속 나를 이성으로 생각한다면 나는 너와 친구사이가 될수 없을것 같다.

글쓴이가 계속해서 얘길 하세요.

Go,Stop

2017.06.19 12:32:31

그래도 그러면 연락못하겠다고 차단하시구요.
그거 서로에게 할짓이 아니거든요.

킴살앙

2017.06.20 15:05:29

저도 착한 걸로 어필하는 사람 좀 무서워요~

진짜 착한 사람은 자기가 착한 걸 모르고, 또 착하다고 여기는 면이 부정적인 면도 있다는 것을 알고 조심하더라구요!


마음에 들어하는 남자가 있다고 확실하게 말하면, 더는 달려들지 않는 것 같아요.

저럴수록 태도를 분명하게 해 줘야, 상대방에게도 나에게도 좋은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280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37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43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4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4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694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39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8950 10
54260 상처를 받았던,상처를 주었던 사람들이 떠올라 괴로워요. [4] 소바기 2017-06-22 408  
54259 관계를 맺는 게 너무 두려워요 [16] 다솜 2017-06-21 1397  
54258 결혼에 대한 마음부담 여자친구에게 말해도 될까요? [11] 떡꼬치 2017-06-21 936  
54257 시선강간? [14] 파루토치 2017-06-21 772  
54256 저는 정말 미친거 같아요.. [10] 싱클레어7 2017-06-21 1030  
54255 사람들의 감탄고토 참 무섭습니다 [8] 야야호 2017-06-21 635  
54254 남자친구의 첫사랑 [1] dwef22 2017-06-21 354  
54253 서로 진심으로 행복하길바라는 이별이있을까요? [10] 따뜻한마음 2017-06-21 684  
54252 짧게만나도.. 오래 못잊을수있나요? [3] 긍정삶 2017-06-21 631  
54251 합리화 [2] 로멩가리 2017-06-20 293  
54250 기분 탓일까요 제가 예민한건지.. [4] 카르페 2017-06-20 532  
54249 남자 여름 코디 어떤 스타일 좋아하시나요? [8] 넬로 2017-06-20 477  
54248 원래 집은 빚내서 사는건가요? [9] 라라랜드럽 2017-06-20 919  
54247 Q: 궁금점.심리 [8] attitude 2017-06-20 498  
54246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만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7] 라라랜드 2017-06-20 776  
54245 캣우먼님 글들 중에 클래식이 많은거같습니다. [1] Mr.bean 2017-06-20 416  
54244 취미생활 있으신가요??? [8] 누누 2017-06-20 702  
54243 드디어! 시작을 했어요! [2] freshgirl 2017-06-20 455  
54242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49] 쿨맛사탕 2017-06-19 1246  
54241 헤어진 남친에게 온 문자. [2] 노르웨이의 숲 2017-06-19 650  
54240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811  
54239 여행 [2] attitude 2017-06-19 355  
»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638  
54237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8] 반월 2017-06-18 1220  
54236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388  
54235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654  
54234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250  
54233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321  
54232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742  
54231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893  
54230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201  
54229 동거중인 고민녀....... [22] 섭섭잉 2017-06-17 1128  
54228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803  
54227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744  
54226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