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3

여행

조회 537 추천 0 2017.06.19 15:11:47

안녕하세요~ 날씨가 참 덥네요! 햇살은 뜨겁고, 습해서 그런지 한낮의 외출은 피하고 싶군요.


지인과 이야기를 하다가 '여행'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어요.


매일매일 새로운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하고, 내가 먼저 다가가는 태도로 살아보는 것.

인사를 하더라도 무표정으로 굳어있기보다는 먼저 미소를 띠며 인사를 건넨다면 십중팔구 상대도 미소를 지을 것이라는.

그러다 보면 도피성으로 떠나는 여행은 잘 생각나지 않을 것 같아요.

매일 새롭게 사는 기분이 들어서 내가 살던 공간에서 나를 잠깐 사라지게 하고(마치 작은 의미로 죽음과 비슷할 것 같아요. 나의 부재) 익숙하지 않은 곳에서 그 환경에 나를 던져보고, 돌아왔을 때 나의 부재를 겪은 사람들의 태도도 관찰하는.


그럼에도 아무런 이익을 바라지 않고 타인에게 미소로 다가가는 것은, 사실 현실에 적용하기는 너무나도 힘든 숙제인 것 같습니다. 이상과 현실은 언제나 격차가 크게 느껴집니다.


그렇지만 도전해보고 싶은 과제인 것 같아요.

왜냐하면 다른 사람이 제게 먼저 미소로 인사해준다면 참 기분이 좋거든요.

반대로 제가 먼저 해본다면!?



소바기

2017.06.19 15:20:09

모르는 사람에게 웃어주기.
저는 상황이 안되면 어려울것 같아요.
일테면 엘리베이터를 탈때 저기서 달려오는
어떤 사람 고맙다며.저는 싱긋 웃는.
최근에 beauty and the beast를 봤는데,
거기서 야수가 벨의 어릴때로 회기하는
장면이 나왔는데 날 다른 공간으로 순간이동.
시키는거,광고에는 자주나오는 기법?인것같은데,
난 지금 사무실에 있지만.마음은 바닷가에 있다.
는 것.attitude님글엔 댓글을 잘달게 되고,
글이 공감이 잘되는데 혹시 멸치..님 아니신지.ㅎㅎ

attitude

2017.06.19 15:29:49

물론 내가 피하고 싶은 자리, 내가 약해지는 자리처럼 내가 너무 힘든 상황도 있겠죠.

저 또한 모든 상황에 미소로 다가가는 것은 '인간'이라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ㅜㅜ


사무실에 있지만 랜선 여행을 떠나볼 수도 있겠네요.ㅎ  

(아무리 보정과 이쁜 각도로 찍어놓은 사진이라 해도 여행지의 그것을 직접 마주했을 때의 감동은 없겠지만요 ㅜ)

음.. 그런 의미에서 많은 분들이 PC나 패드의 바탕화면을 고화질 풍경 사진으로 해놓는 걸까요!?


멸치.. 님은 누구일까요 ''; 

멸치를 좋아하긴 합니다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26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485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52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57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675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893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0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009 10
54018 난 여전히 멈춰있었다. [1] `Valar morghulis` 2017-06-22 613  
54017 허무함이 밀려올때 [7] santorini 2017-06-22 815  
54016 끝내는 게 맞을까요 [15] 잔기침 2017-06-22 1149  
54015 상처를 받았던,상처를 주었던 사람들이 떠올라 괴로워요. [4] 소바기 2017-06-22 645  
54014 관계를 맺는 게 너무 두려워요 [17] 다솜 2017-06-21 1875  
54013 시선강간? [14] 파루토치 2017-06-21 1081  
54012 사람들의 감탄고토 참 무섭습니다 [8] 야야호 2017-06-21 868  
54011 서로 진심으로 행복하길바라는 이별이있을까요? [10] 따뜻한마음 2017-06-21 993  
54010 짧게만나도.. 오래 못잊을수있나요? [3] 긍정삶 2017-06-21 876  
54009 합리화 [2] 로멩가리 2017-06-20 534  
54008 기분 탓일까요 제가 예민한건지.. [4] 카르페 2017-06-20 709  
54007 남자 여름 코디 어떤 스타일 좋아하시나요? [8] 넬로 2017-06-20 678  
54006 원래 집은 빚내서 사는건가요? [9] 라라랜드럽 2017-06-20 1198  
54005 Q: 궁금점.심리 [8] attitude 2017-06-20 688  
54004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만나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7] 라라랜드 2017-06-20 1042  
54003 캣우먼님 글들 중에 클래식이 많은거같습니다. [1] Mr.bean 2017-06-20 622  
54002 취미생활 있으신가요??? [8] 누누 2017-06-20 933  
54001 드디어! 시작을 했어요! [2] freshgirl 2017-06-20 654  
54000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50] 쿨맛사탕 2017-06-19 1553  
53999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1178  
» 여행 [2] attitude 2017-06-19 537  
53997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946  
53996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8] 반월 2017-06-18 1531  
53995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571  
53994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876  
53993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520  
53992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524  
53991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997  
53990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1237  
53989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456  
53988 동거중인 고민녀....... [22] 섭섭잉 2017-06-17 1450  
53987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1019  
53986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949  
53985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749  
53984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