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50
지난 주 소개팅을 하게되었습니다.
이후 상대방 남자분이 호감을 표시하시기에
4번 정도 더 만나게되었는데
그 후 연락하고 지내다가 주변의 결혼에 대한 재촉과 압박감이 커서 그런지 연애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고 하네요.
소개해준 지인도 마음에 들어한다고 전해줬고
사실 내심 잘 될 거라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거절 당하고 나니 가슴이 뻥 뚫린 느낌이 듭니다.
본인이 거의 연애 안해보신 분이라고 하셨지만
애프터도 먼저 신청하시며 나름 노력하시고 호감을 표현하시기에 마음을 열어가고 있었는데..
그래서 그냥 알겠다고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자고만 했습니다..
하지만 사실 마음같아선 들이대고 싶은데 그냥 시간이 약이라 생각하고 그러면 안되겠죠..?
간만의 이런 감정이 되게 힘들게 하네요..


소바기

2017.06.19 16:25:09

님 거절해서 그런거예요?아님 그분이 좋아서예요?

어썸z

2017.06.19 16:34:57

좋아하는 마음이 생겨서 그런 것 같아요

소바기

2017.06.19 16:43:39

그닥 좋아하는 마음이 아직 덜 생겼는데,호감정도였는데,나 거절하니 놓친 떡이 커보인다구,미련을 가질수도 있어요.미련이 좋아하는 맘으로 카바될수도 있고.그래서 드린 말씀이었어요.한번 정도는 만남을 이끌어내 볼수도 있겠지만,사귀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저쪽에서는 아니라고 할텐데.말이죠.시간이 약 맞는거 같아요.연락하고 싶을때마다 꼬집기.
어쩌면 나중에 연락올수도 있을수도 있어요.
연애경험이 조금 쌓이면 지나간 님이 괜찮아 보일수도 있으니까요.물론 그건 나중에 생각할 문제겠지만요.

toto

2017.06.19 16:37:34

연애할마음 ㅎㅎㅎ 궤변.
그남자 이미 다른여자한테 갔어요.
정신 차리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7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6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8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7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5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09 10
53780 시선강간 어떻게 생각하세요 [50] 쿨맛사탕 2017-06-19 1759  
» 소개팅 후 마음이 공허해졌네요 [4] 어썸z 2017-06-19 1580  
53778 여행 [2] attitude 2017-06-19 646  
53777 거절해도 계속 연락하는 사람.. [5] 으리 2017-06-19 1566  
53776 드디어 결혼을 합니다. [8] 반월 2017-06-18 1709  
53775 두서없는 이야기 [7] 권토중래 2017-06-18 678  
53774 기다리는 마음가짐?? [13] 말릭 2017-06-18 1000  
53773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688  
53772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712  
53771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1136  
53770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1672  
53769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677  
53768 동거중인 고민녀....... [22] 섭섭잉 2017-06-17 1657  
53767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1133  
53766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1117  
53765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849  
53764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659  
53763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1150 2
53762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1161 1
53761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1490  
53760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1241  
53759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1659  
53758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723  
53757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1088  
53756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1240  
53755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718  
53754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804 1
53753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1392  
53752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1000  
53751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1082  
53750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1081  
53749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679  
53748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1564  
53747 회사 다닐때 싫었던 점 [4] 소바기 2017-06-13 999  
53746 느낌와!체형 [2] 소바기 2017-06-13 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