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2

제가 다니는 치과의 치위생사인데요.

치과를 다니면서 호감을 갖게 되었어요. 오랫동안 봐왔습니다. 최소 1년 이상 됬네요.

치과원장님이 부모님 지인이고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가야하는 입장이어서 연락처를 못물어봤어요.

매번 가면 인사정도 하네요. 오래 다녀서 그런지 제 이름은 알고 있는 것 같고요 


단둘이 있었다면 물어봤겠지만 다니면서 알게되는 다른 치위생사 분이나 보는 눈이 있어서

호감만 갖고 물어본 적은 없어요. 그 여성분이 혼자 있을 때가 없습니다 뒤로는 손님도 많고 다른 치위생사들도 항상 곁에 있어서요. 

그냥 갈 때마다 인사하고 제가 호감 있는 여성이 있으면 말이 잘 안나옵니다 괜히 쳐다보고 있으면 좀 어색할거 같기도 해서 

그래서 더 다른 치위생사분들에게 치료에 있어 궁금한 거 있으면 물어보고 그랬네요. 


저 진료해주시는 의사선생님도 부모님 지인입니다. 그래서 치료받는 중에 그 치위생사도 옆에 있을 때가 있습니다.

가끔 저하고 의사샘하고 농담 주고 받을 때 간혹 그 여성분하고 농담을 섞을 때가 있는데 저하고 직접 하는게 아니라 의사샘하고 주고 받고 저는 의사샘하고 주고받고 이런 정도에요. 


그러다 저번 진료에 다른 치위생사로부터 우연히 오늘이 그 여성분의 근무 마지막날이라는 걸 알았네요

밖에서 기다릴까도 생각했지만 상황이 기다릴 상황이 아니어서 그냥 나왔는데

지금은 매일 그 여성분이 생각납니다. 그전에는 진료받으러 갈때 기회생기면 연락처 물어봐야겠다 이정도 였는데 항상 갈때마다 기다려지고 그랬죠 막상 가면 못물어보지만요. 


혹 이번에 진료받으러 갈 때 그 여성분이 안계시면 어떻게 연락할 방법 없을까요..

의사샘한테 물어보는 건 좀 아닌거 같아요.

동료 치위생사한테 물어보면 실례일까요 






일산앤디

2017.08.05 19:54:06

아 제발 동료치위생사한테
물어보는 실수는 하지마시길ㅠ

에브리띵

2017.08.06 01:43:33

그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제발 조언좀 해주세요 

카누

2017.08.06 14:39:29

추천
1

이제와선 사실 뭐 방법이 없습니다. 객관적으로 잘 생각해보세요. 사실 두 사람 사이는 이름만 아는 모르는 사이나 다름없는데 그런 사람이 갑자기 연락처를 나도 모르는 데서 알아내서 연락해오면 어떻겠어요.

에브리띵

2017.08.06 15:39:09

동료직원을 통해서 물어봐도 괜찮지 않나요. 관심이 있었는데 그렇게 알아갈 수도 있지 않나요 전 마음은 굳혔어요 혹 나오지 않게 되면 동료직원을 통해서 전하려고요. 이게 잘못된 방법은 아니잖아요 인생 한번사는데 누구나 좋아하는 마음 갖을 수 있잖아요. 표현은 해봐야할 것 같아서요 답변감사합니다

아지트

2017.08.06 19:56:21

추천
1

제가 님이라면, 그분 근무지로 스켈링 받으러 갈 것 같아요.

그럼 그분이 반가워 하거나 놀라시겠죠?

진료 다 끝나시고 가실때 준비한 엽서(간단한 호감이 있다는 표현의 글 과 전화번호를 적어 놓음)를 주세요

그리고 읽어보고 나중에 연락 달라고요

연락오면 그대로 고~

아니면 GG ^^

에브리띵

2017.08.09 09:30:00

답변감사합니다 잘 되었네요

이진학

2017.08.06 21:02:22

남 눈치 많이 보시는 분 이라면 과감히 포기하라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용기가 없어서 미인을 얻을 수 있겠어요?

에브리띵

2017.08.09 09:30:17

답변감사합니다 잘 되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95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52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341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82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62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47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6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66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722 10
54157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605  
54156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574  
54155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652  
»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1027  
54153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1136  
54152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2007  
54151 친구들 자주 만나시나요? [4] 사육신공원 2017-08-04 866  
54150 다이어트 식품 글램디 해보신 분 계세요? [4] 별별바라기 2017-08-03 614  
54149 [완료] [히치하이킹] 8월 독서모임 공지 : <언어의 온도> 나리꽃 2017-08-03 419  
54148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1255  
54147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544  
54146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728  
54145 공관병 해보신 분.. [2] 추어탕이좋아 2017-08-02 653  
54144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817  
54143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628  
54142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800  
54141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791  
54140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1169  
54139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627  
54138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771  
54137 제가 더 좋아하고 있는걸까요? [4] 코스모스탕 2017-07-31 928  
54136 불의를 대하는 태도 [1] 룰루랄랄라 2017-07-30 461  
54135 서울 맛집 추천 좀 해주세용 [3] 헐헐 2017-07-30 588  
54134 직업적으로 성공하고 싶어요 [8] 엘리자베스* 2017-07-30 1235  
54133 큰개를 키워보고 싶네요. [7] Go,Stop 2017-07-30 590  
54132 부모님이 서로 자기 안 닮았다고 싸운 분 계세요? [4] pass2017 2017-07-30 591  
54131 회사 안에서 껌밟았어요 ㅋㅋㅋ [6] 안달루 2017-07-29 729  
54130 (고민)막 만지고싶고 키스하고 싶어요 [9] 미미르 2017-07-28 2260  
54129 더 이상 당신을 사랑하지 않소. [1] 작가미상 2017-07-28 774  
54128 편의점 알바 여학생 [4] hiuhiu 2017-07-28 807  
54127 제목:너만, 소바기 2017-07-28 471  
54126 ㅜ.ㅜ통장잔고 4만원..다들 카드값 얼마 나와요? [6] 다솜 2017-07-28 1365  
54125 이 친구 왜 이러죠.. [4] 아하하하하하하 2017-07-27 978  
54124 연애를 위한 책 [4] 로멩가리 2017-07-27 949  
54123 여기 계신분들이 좋아할거 같은 리얼리티?쇼 flippersdelight 2017-07-27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