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제가 다니는 치과의 치위생사인데요.

치과를 다니면서 호감을 갖게 되었어요. 오랫동안 봐왔습니다. 최소 1년 이상 됬네요.

치과원장님이 부모님 지인이고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가야하는 입장이어서 연락처를 못물어봤어요.

매번 가면 인사정도 하네요. 오래 다녀서 그런지 제 이름은 알고 있는 것 같고요 


단둘이 있었다면 물어봤겠지만 다니면서 알게되는 다른 치위생사 분이나 보는 눈이 있어서

호감만 갖고 물어본 적은 없어요. 그 여성분이 혼자 있을 때가 없습니다 뒤로는 손님도 많고 다른 치위생사들도 항상 곁에 있어서요. 

그냥 갈 때마다 인사하고 제가 호감 있는 여성이 있으면 말이 잘 안나옵니다 괜히 쳐다보고 있으면 좀 어색할거 같기도 해서 

그래서 더 다른 치위생사분들에게 치료에 있어 궁금한 거 있으면 물어보고 그랬네요. 


저 진료해주시는 의사선생님도 부모님 지인입니다. 그래서 치료받는 중에 그 치위생사도 옆에 있을 때가 있습니다.

가끔 저하고 의사샘하고 농담 주고 받을 때 간혹 그 여성분하고 농담을 섞을 때가 있는데 저하고 직접 하는게 아니라 의사샘하고 주고 받고 저는 의사샘하고 주고받고 이런 정도에요. 


그러다 저번 진료에 다른 치위생사로부터 우연히 오늘이 그 여성분의 근무 마지막날이라는 걸 알았네요

밖에서 기다릴까도 생각했지만 상황이 기다릴 상황이 아니어서 그냥 나왔는데

지금은 매일 그 여성분이 생각납니다. 그전에는 진료받으러 갈때 기회생기면 연락처 물어봐야겠다 이정도 였는데 항상 갈때마다 기다려지고 그랬죠 막상 가면 못물어보지만요. 


혹 이번에 진료받으러 갈 때 그 여성분이 안계시면 어떻게 연락할 방법 없을까요..

의사샘한테 물어보는 건 좀 아닌거 같아요.

동료 치위생사한테 물어보면 실례일까요 






일산앤디

2017.08.05 19:54:06

아 제발 동료치위생사한테
물어보는 실수는 하지마시길ㅠ

에브리띵

2017.08.06 01:43:33

그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제발 조언좀 해주세요 

카누

2017.08.06 14:39:29

추천
1

이제와선 사실 뭐 방법이 없습니다. 객관적으로 잘 생각해보세요. 사실 두 사람 사이는 이름만 아는 모르는 사이나 다름없는데 그런 사람이 갑자기 연락처를 나도 모르는 데서 알아내서 연락해오면 어떻겠어요.

에브리띵

2017.08.06 15:39:09

동료직원을 통해서 물어봐도 괜찮지 않나요. 관심이 있었는데 그렇게 알아갈 수도 있지 않나요 전 마음은 굳혔어요 혹 나오지 않게 되면 동료직원을 통해서 전하려고요. 이게 잘못된 방법은 아니잖아요 인생 한번사는데 누구나 좋아하는 마음 갖을 수 있잖아요. 표현은 해봐야할 것 같아서요 답변감사합니다

아지트

2017.08.06 19:56:21

추천
1

제가 님이라면, 그분 근무지로 스켈링 받으러 갈 것 같아요.

그럼 그분이 반가워 하거나 놀라시겠죠?

진료 다 끝나시고 가실때 준비한 엽서(간단한 호감이 있다는 표현의 글 과 전화번호를 적어 놓음)를 주세요

그리고 읽어보고 나중에 연락 달라고요

연락오면 그대로 고~

아니면 GG ^^

에브리띵

2017.08.09 09:30:00

답변감사합니다 잘 되었네요

이진학

2017.08.06 21:02:22

남 눈치 많이 보시는 분 이라면 과감히 포기하라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용기가 없어서 미인을 얻을 수 있겠어요?

에브리띵

2017.08.09 09:30:17

답변감사합니다 잘 되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4060 25년만의 작은 복수. [3] 모과차 2017-08-13 1062  
54059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1171  
54058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1106  
54057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942  
54056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723  
54055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1120  
54054 휴대폰 어떻게들 구입하시나요? [5] LATTE2 2017-08-11 767  
54053 헤어진남자에게 이상한전화가왔어요 [5] 긍정삶 2017-08-11 1334  
54052 또 다른 나? 나라는 나. [1] 또다른나 2017-08-11 746  
54051 3년 반,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4] Ohaio 2017-08-11 1185  
54050 사회생활을 하건 주변사람을 보면 돈을 안쓰는 사람이 있는데. Go,Stop 2017-08-10 631  
54049 여기 계신 여러분들은 나를 좋아해주는 상대와 깊은 연애, 후 에는... [12] Go,Stop 2017-08-10 1592  
54048 가을 가을 가을 가을 [8] 킴살앙 2017-08-09 841  
54047 부산사시는분은 안계신가요~ [2] binloveu 2017-08-09 740  
54046 피곤하면 반응없나요..? [6] 카르페 2017-08-09 1205  
54045 호감이 간다 싶으면 유부남 [13] 뻥튀기 2017-08-09 1749  
54044 클럽이나 감주에서 모르는남자랑 스킨쉽하는 사람들은.. [20] tkdekagkqtlek 2017-08-09 1523  
54043 뉴비입니당 캬캬 [2] 이수달 2017-08-09 702  
54042 귀여운 여자 (조언 부탁 ㅠㅠ) [9] 에어타이거 2017-08-08 1449  
54041 여러남자를 만나서 경험하는게 [22] 다이어터 2017-08-08 2070  
54040 오늘은 김치찌개가 엄청 고프네요! [4] Go,Stop 2017-08-08 683  
54039 여러분들은 잘들 꾸미고 다니십니까? [13] Go,Stop 2017-08-08 1718  
54038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706  
54037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779  
54036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707  
54035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746  
54034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934  
54033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709  
54032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776  
54031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852  
54030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705  
54029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695  
»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1175  
54027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1251  
54026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