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11

특별한 질문거리가 있는 건 아니구요
어떤 생각이 드시는지 자유롭게 이런 저런 의견 듣고 싶어서 올려봅니다

저는 20대 후반이고 누나는 30대 초반입니다
같은 직장에 다니는데 조직이 달라서 얼마 전 워크샵 때 처음 만났어요

그분에게 관심이 갔던 건 첫째는 성격이 밝고 긍정적이어서고 둘째는 서로 닮은 점이 많아섭니다
한두 가지에 몰두하는 것, 삶에 대한 태도, 생각하는 방식, 마음에 품은 그늘 같은 것들...
취미도 둘 다 책 읽는 것 좋아하고 걷는 것 좋아해서
워크샵 기간동안 자정 넘어서까지 둘이 산책하곤 했습니다
(근데, 이건 어느 정도의 시그널 맞나요?)

마음에 걸리는 건 서로의 상황인데
그분은 본인의 나이를 신경쓰는 것 같습니다
드러내놓고 내색한 건 아니지만, 본인 나이를 농담 삼아 자조하는데 씁쓸한 티가 좀 났어요
결혼 생각이 없고 흘러가는대로 살겠다고 말은 하는데
아마 누군가를 만나게 되면 결혼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겠죠

저는 그분의 나이 같은 조건은 개의치 않지만
제가 그분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을지에 대해 확신이 없습니다
취직 늦은 편이라 당장 모아놓은 돈 많지 않구요
자기관리나 운동은 열심히 하지만 외모 그럭저럭에 키도 그분과 비슷하고..
그러니까 정서적인 안정감 외에는 제가 줄 수 있는 게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분이 저를 남자로 보고 있는지 아니면 그냥 아는 동생 정도의 포지션인지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구요


이런 만남을 시작해도 되나? 내가 이 사람을 정말 좋아하나? 같이 행복해질 수 있을까? 같은 의문들이 반복적으로 떠오릅니다
확신이 없으니 티내면서 다가가기도 쉽지 않고
내일 워크샵 마무리하고 나면 한동안 만나기 힘들어지는데 그러면 자연스레 생각이 정리가 될지
서너 달 뒤면 제가 근무지를 옮기게 되어서 자주 볼 수 있는데 그때가면 뭔가 결판이 날지
혹은 그 사이에 서로에게 다른 사람이 생기지는 않을지..

글을 쓰다 보면 정리가 될줄 알았는데 끝까지 뒤죽박죽이네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lovelyJane

2017.08.07 06:55:19

우선 성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친하게 지내세요^^

소바기

2017.08.07 07:49:18

있는 그대로 다가가셔요.

일상의아름다움

2017.08.07 10:10:37

천천히 알아가세요. 만날 인연이라면 서너달 후에도 만날거에요. 그리고 혼자 생각에 너무 빠지시지 않으면 좋을 것 같아요. 글쓴이님이 걱정하는 부분 (외모, 돈)에 대해서 여자분께서 생각보다 덜 중요하게 보실 수도 있고요. 천천히 시간을 가지고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여자분께 물어보면 좋을 것 같아요.

Incoism

2017.08.08 00:17:51

조언 감사합니다. 역시 자연스러운게 좋은거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7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1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4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4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09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397 10
54151 호감이 간다 싶으면 유부남 [13] 뻥튀기 2017-08-09 1601  
54150 클럽이나 감주에서 모르는남자랑 스킨쉽하는 사람들은.. [20] tkdekagkqtlek 2017-08-09 1346  
54149 뉴비입니당 캬캬 [2] 이수달 2017-08-09 674  
54148 귀여운 여자 (조언 부탁 ㅠㅠ) [8] 에어타이거 2017-08-08 1340  
54147 여러남자를 만나서 경험하는게 [22] 다이어터 2017-08-08 1897  
54146 오늘은 김치찌개가 엄청 고프네요! [4] Go,Stop 2017-08-08 660  
54145 여러분들은 잘들 꾸미고 다니십니까? [13] Go,Stop 2017-08-08 1634  
54144 사랑과 정신분석(음?) [4] 신_유 2017-08-08 713  
54143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657  
54142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745  
54141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684  
»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646  
54139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907  
54138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686  
54137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746  
54136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820  
54135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676  
54134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672  
54133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723  
54132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1115  
54131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1207  
54130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2166  
54129 친구들 자주 만나시나요? [4] 사육신공원 2017-08-04 944  
54128 다이어트 식품 글램디 해보신 분 계세요? [4] 별별바라기 2017-08-03 718  
54127 [완료] [히치하이킹] 8월 독서모임 공지 : <언어의 온도> 나리꽃 2017-08-03 508  
54126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1330  
54125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743  
54124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787  
54123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881  
54122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705  
54121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854  
54120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848  
54119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1248  
54118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701  
54117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