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1

저는 고향떠나 홀로 타지에서 산지 4년째인데요.


살면서 이런 일도 있고 저런 일도 있었는데 느낀건 저는 외로움을 많이 탄다.라고 느껴요.


남들 앞에선 그저 그러지 않고 오히려 씩씩한 모습으로 약하지 않은 척해보이지만


들어와도 막상 아무도 없는 자취방에 들어오면 조명이 들어오는 블루투스피커로 조명만 키고 클래식이나 재즈를 들으며


외로움을 달래며 시간을 보냈죠. 그러던 도중에 몇달전 맘에 드는 사람이 있었는데, 결과는 썩 좋지 않았어요. 


그러다 보니 그땐 정말 괜찮은 척 조차 할 수 없게 되었죠. 남들 앞에서도 힘 없이 우울해 하는 저의 모습과


잠만 자던 제 모습에 괜찮냐고 먼저 다가와주고 항상 가장 편하게 연락하던 동생과 자주 만났어요. 


그런 도중 눈이 맞아 두달 전 연애를 하게 되었죠, 외로움에 혹 해버린 것 같지만 전 지금 정말 행복하답니다.


그렇게 두달여 거의 항상 같이 있다가 오늘부터 그 친구가 일주일 잠시 다른 곳으로 갔어요.


괜찮을 것 같았어요, 그 친구 정말 믿을만 하거든요, 하지만 마음은 아닌가봐요, 어제부터 괜히 심술 부리고, 우울해지더니


오늘은 일끝나고 그 친구가 오지 않을껄 아는 우리집을 봤을때 '아 맞다.. 원래 이게 내 집 내 공간이였지..' 하며 

전보다 더 공허하며. 더 우울해지고 그럴수록 그 표현을 자꾸 그 친구에게 더 투덜되기만 하네요. 


오랜만에 블루투스스피커로 조명과 클래식을 들으면서 마음을 가라앉히려 해도 


그 친구의 연락을 보면 자꾸 더 공허의 늪에 빠지네요. 바보같은 그 친구는 오히려 첫 회식자리에서 절 달래주고 있는게


한편으론 너무 미안하고 너무 고마워요. 


지금 이 느낌 그 친구가 없으면 안되는 것 같은 제가 너무 싫어요. 그 친구에게 괜찮은 척 하고싶은데 너무 편해져 버린

그사람한테 '척'이라는 행동을 할 수 없는게 너무 싫어요.


푸념이였어요. 오늘은 한끼도 먹지 못했어요. 일할때도 멍했고요. ㅎㅎ.. 저 참 미련하죠?


어떡할까요.. 차라리 자고싶은데 잠도 오지 않는 오늘이 너무 싫네요.



Incoism

2017.08.08 00:35:45

이마음 그대로 표현해보세요.. 귀여우신듯

줄리아로봇

2017.08.08 10:02:24

연애란게 그렇더라구요


내 의지대로 안되고


그냥 좋아서 기대고싶다고 하세요 ㅎㅎ


나리꽃

2017.08.08 11:30:33

원래 누군가를 좋아할 때 그러했던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76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7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5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30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50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8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5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821 10
54246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709  
54245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531  
54244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914  
54243 존재감이 없어요 [4] 4분의 2박자 2017-08-11 656  
54242 휴대폰 어떻게들 구입하시나요? [5] LATTE2 2017-08-11 574  
54241 헤어진남자에게 이상한전화가왔어요 [5] 긍정삶 2017-08-11 1123  
54240 또 다른 나? 나라는 나. [1] 또다른나 2017-08-11 339  
54239 3년 반,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4] Ohaio 2017-08-11 984  
54238 사회생활을 하건 주변사람을 보면 돈을 안쓰는 사람이 있는데. Go,Stop 2017-08-10 452  
54237 여기 계신 여러분들은 나를 좋아해주는 상대와 깊은 연애, 후 에는... [12] Go,Stop 2017-08-10 1264  
54236 성숙한 사랑에 대해서 [8] 도레미퐈 2017-08-09 1287  
54235 가을 가을 가을 가을 [8] 킴살앙 2017-08-09 661  
54234 부산사시는분은 안계신가요~ [2] binloveu 2017-08-09 456  
54233 피곤하면 반응없나요..? [6] 카르페 2017-08-09 980  
54232 호감이 간다 싶으면 유부남 [13] 뻥튀기 2017-08-09 1394  
54231 클럽이나 감주에서 모르는남자랑 스킨쉽하는 사람들은.. [20] tkdekagkqtlek 2017-08-09 1144  
54230 뉴비입니당 캬캬 [2] 이수달 2017-08-09 359  
54229 귀여운 여자 (조언 부탁 ㅠㅠ) [8] 에어타이거 2017-08-08 1167  
54228 여러남자를 만나서 경험하는게 [22] 다이어터 2017-08-08 1643  
54227 오늘은 김치찌개가 엄청 고프네요! [4] Go,Stop 2017-08-08 392  
54226 여러분들은 잘들 꾸미고 다니십니까? [13] Go,Stop 2017-08-08 1445  
54225 사랑과 정신분석(음?) [4] 신_유 2017-08-08 509  
54224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353  
»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589  
54222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353  
54221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454  
54220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770  
54219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361  
54218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598  
54217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707  
54216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522  
54215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418  
54214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577  
54213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951  
54212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