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11
뭐 십대 20대 때야 다들 그랬겠지만 저도 좀 꾸미고 다녔는데 요즘엔 외모에 크게 신경을 안쓰게 되는것 같아요. 별로 태도 안나는것 같고 ㅜ
중요한건 아직 미혼인데 ㄷㄷㄷ;
물론 주변 친구들은 여직 멋지게 꾸미는 친구들은 아직도 멋지게 하고 다니는거 같은데 말이에요.
그래도 아직은 초반인데 큭. . .


율.

2017.08.08 15:40:41

저는.. 꾸미는것보단 피부와 몸매유지에 신경쓰고 화장은 최소화 스타일은 단순, 깔끔한걸 선호합니다ㅎㅎ

Go,Stop

2017.08.08 16:15:14

깔끔함 좋지요.

킴살앙

2017.08.08 16:10:43

30대는 꾸미기 보다는 자기가 드러나는 시기인 것 같아요.

살아온 시간이 얼굴과 몸에 담기기 시작하는 때인 것 같구요.

저도 더 단정해지고 깔끔해지려고 하는 것 같아요!

물론, 요즘 좀 심심해서 내년에는 화려하게 살아볼까 싶기도 합니다만ㅋㅋㅋㅋ

Go,Stop

2017.08.08 16:16:29

저는 영계가 되고 싶습니다. 요즘 20대여자애들 너무 예쁘더라구요 큭

킴살앙

2017.08.08 16:18:54

ㅋㅋㅋㅋ제가 질문의 의도를 잘못 파악했네요~

화이팅입니다!

소바기

2017.08.08 16:12:56

안꾸며도 이쁘게 보는 연인을 만나실 징조입니다.저두 30대이지만 그런맘으로 살고 있어요.ㅋㅋ

Go,Stop

2017.08.08 16:18:00

너무 놔버리면 안될것 같아서요

새롭게시작.

2017.08.08 16:51:15

저도 안꾸미고 막다녔는데 결혼하고 임신하니까... 자유로울때 몸매관리 하고 화장도  예쁘게하고  잘 꾸미고다닐껄...하는 생각을 매일매일매일 하는 요즘입니다ㅎ

코발트블루

2017.08.08 16:58:46

적당히 하고 다녀요 ㅋ

순수의시대

2017.08.08 17:07:31

꾸민다는 의미가 어느정도인줄 모르겠으나, 30대정도 되면, 다들 자연스러움을 원하는것 같아요.

왜인지는 모르나, 과하게 꾸민 사람은 거부감이 들더라구요.

가부끼스러운 너무 짙은 화장, 바둑알처럼 보이는 써클렌즈, 파리눈처럼 보이는 촛점없는 칼라렌즈. 넘어지면 발목 꺾일것 같은 계단높이의 힐...등등

결론은 과하게 꾸미지 않아도, 개인마다의 분위기가 있어서 매력이 풍겨져나오면 누구든 멋져보이고, 예뻐보이는 것 같아요. 

Go,Stop

2017.08.08 17:12:34

음. . 정의 하자면 세련 정도가 되겠네요.

昨夜はブルーMonday

2017.08.09 12:36:55

전 있는 그대로 다닙니다. 예전에는 하나하나 꾸미고 다니면 남의 시선을 의식하게 되네요.

은연

2017.08.15 05:30:56

아니여...꾸미는 목적이 중요한건 같아요 물론 자기관리 위해서 꾸미는 분들 많지만 저같은 경우는 꾸미는데 중요성을 별로 못 느껴서..꾸며야 겠다는 생각이 들때만 나름 꾸미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7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1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4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4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09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397 10
54151 호감이 간다 싶으면 유부남 [13] 뻥튀기 2017-08-09 1602  
54150 클럽이나 감주에서 모르는남자랑 스킨쉽하는 사람들은.. [20] tkdekagkqtlek 2017-08-09 1346  
54149 뉴비입니당 캬캬 [2] 이수달 2017-08-09 675  
54148 귀여운 여자 (조언 부탁 ㅠㅠ) [8] 에어타이거 2017-08-08 1341  
54147 여러남자를 만나서 경험하는게 [22] 다이어터 2017-08-08 1897  
54146 오늘은 김치찌개가 엄청 고프네요! [4] Go,Stop 2017-08-08 660  
» 여러분들은 잘들 꾸미고 다니십니까? [13] Go,Stop 2017-08-08 1634  
54144 사랑과 정신분석(음?) [4] 신_유 2017-08-08 713  
54143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658  
54142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746  
54141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685  
54140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647  
54139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908  
54138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686  
54137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746  
54136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820  
54135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676  
54134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672  
54133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723  
54132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1115  
54131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1207  
54130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2166  
54129 친구들 자주 만나시나요? [4] 사육신공원 2017-08-04 944  
54128 다이어트 식품 글램디 해보신 분 계세요? [4] 별별바라기 2017-08-03 718  
54127 [완료] [히치하이킹] 8월 독서모임 공지 : <언어의 온도> 나리꽃 2017-08-03 508  
54126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1330  
54125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743  
54124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787  
54123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881  
54122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705  
54121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854  
54120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848  
54119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1248  
54118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701  
54117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