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71

먼저 다가가기

조회 933 추천 0 2017.08.12 03:09:51
요긴 미국이라 늦잠을 거하게 자고 일어났더니 낮1시네요
집에는 아무도 없고 풀벌레소리는 좋고
가족이 여기있어 한달을 머무르고있는데 이런 느긋한 때는 더있고싶기도 하고.. 워낙 시골이라 이런생각은 잠시죠

전 여자인데도 맘에 드는 남성분이 있으면 먼저 다가가곤 해요. 사실 거의 내가먼저 관심을 보이곤 하죠. 내숭? 자존심? 이런건 가끔 내 사전에는 매우약한 단어로 있지않을까도 싶습니다. 물론 호감가는사람 한정이요.
솔직한게 좋아요. 말걸고 싶다생각함 먼저 그냥말을 걸죠. 물론 갑자기 뜬금없이 좋아해 이런말을 하는건 아니에요. 호감가니 궁금한게 많아지고 그런것을 묻죠. 묻지도않은 나는 지금 뭐하고 있다고 그래서 이러저러 하다고 말도해보고
그러다 보면 많은 조언을 듣기도하고 손해본적은 별로 없는거 같아요.

사실 이런 나의 태도는 옛~정말로 옛 남친의 것이었어요. 나는 문이 닫힌 사람이었고 그는 끊임없이 다정하게 노크를 했었죠. 내가 사랑한 사람은 둘이 있었고 이사람이 없었다면 두번째 사랑은 있지도 않았겠죠.

지금도 전 사랑을 보낸후 다시 호감가는 사람이 생겼고 상처같은건 없었던듯 살짝살짝 노크를 하고있어요. 이번 사람은 문이 내가들어가기엔 너무 조금 열려있거든요.
문을 열어줄지 안열어줄지는 모르겠어요. 내가 할수있는건 노크를 하는거고 열어주는건 그의 몫이죠. 나는 다만 방문안이 조금은 깨끗하고 내가 금방 적응하고 안락할수 있는곳이길 바라죠. 아직은 모르겠거든요.

이래도 괜찮을까 싶지만 호감을 표시할때 사랑을 시작할때 저는 첫 남친을 떠올리곤해요. 미련은 아니에요. 우린 정말 깨끗하게 끝났죠. 오랜시간이 걸렸지만. 다만 나의 상대방에게 나는 첫남친같은 존재가 됐음 좋겠다고 생각하곤 해요. 나를 문밖으로 나오게한 첫 사람이며 세상을 씩씩하게 살아갈수 있게 만들어준 사람이죠. 선량하고 차돌같은 사람이었어요. 물론 단점이 없는건 아니었어요. 결국 현실에 헤어져 버렸으니.

이사람은 헤어지고도 내 롤모델로 자리잡았는지 나는 내가 첫남친에게 받았던 것들을 만나는 사람들에게 주고있어요. 내 행동을 볼때마다 한번씩 아련하게 떠오르곤하죠. 내가 그때 행복했던 것처럼 나와 함께 있는사람도 행복하길 바래요. 만났을때 기분좋은 관계가 되길 기도하죠.

앞으로 만나는 사람하고는 이젠 헤어지지 않았음 좋겠어요. 결혼은 너무힘든거같아요.ㅠ 우리집 조건은 좀 허들이 높거든요. 그동안 많이 낮춰 났는데 부모맘은 또 다르죠. 가끔은 서로 좋아함되지 결혼을 생각해야할까 싶기도하지만 저와 만난 남자분들이 하나같이 결혼을 하고싶어 해서 좀 난감하기도 해요. 저도 쭉 같이 있고싶고.

행복하게 연애해도 결혼이란 허들이 높다는게 내가 가진 비극인가 싶네요. 그 조건대로함 남는사람이 정말 없거든요. 그렇다고 돈싸들고 선봐 결혼은 싫고  열심히 열심히 낮춰났으니 이번은 해피엔딩이 되길.


소바기

2017.08.12 18:23:44

왠지 영어번역같은 문체네요ㅎㅎ.
미국에 살고 계시군요.
그렇죠...사랑은 흔적을 남기고 그이후의.
나의 애티튜드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건강하게 살고 계신거 같애요..^^

술먹언?

2017.08.12 23:11:40

글이 재미있네요.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씩은 글 남겨주세요.

나리꽃

2017.08.14 13:20:59

음 저는 누군가를 통해서 사랑의 존재에 대해서 알게 되었는데, 그랬는데, 저를 넘지 못해서 그 사랑은 이뤄지지 못했어요. 

그리고 언젠쯤인가 시간이 흘렀을 때, 제가 만나던 괜찮은 사람들을 생각해봤을 때, 사랑이라고 하는건 물질적인 허들 이런게 전부가 아님을 알게 해준게 아닌가 싶어요.


하지만 나이 먹고 생각해보니까 그런 부분도 아울러 중요한것 같아요. 


행운을 빌어요. 

유은

2017.08.21 01:52:13

때론 받고 싶지 않으신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7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2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4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13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40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5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4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2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528 10
54096 인터넷으로 본 사람의 연락을 기다리게 돼요. [2] 김밥 2017-08-17 708  
54095 국민연금, 믿을만한가! [8] 이수달 2017-08-17 684  
54094 토끼가 부른다. 소바기 2017-08-17 444  
54093 헤어짐 후 재회 [10] 캐리석 2017-08-17 1173  
54092 서울에 화보 찍을 만한 곳 있나요? [3] 먼나라이웃나라 2017-08-17 691  
54091 얼짱 사진에 집착하는 사람들 [5] isill 2017-08-16 870  
54090 책 추천좀 해주세요. [7] 건강한회사원 2017-08-16 769  
54089 공무원에서 공사로 이직하고 싶은데요, [2] 다솜 2017-08-16 952  
54088 친구의 무식- [19] lovesick 2017-08-16 1365  
54087 내 인생의 황금기는 지나간 것 같다는 기분.. [2] 백야 2017-08-15 983  
54086 이사를 가야하는데, 맘에 드는곳이 옛 남친이 일하는 직장이 보이는... [2] 다시는없다 2017-08-15 652  
54085 끝맺음의 예의 [12] 섬섬옥수 2017-08-15 1607  
54084 소개팅 후기 [4] lovelyJane 2017-08-14 1344  
54083 자연 예찬론 [1] attitude 2017-08-14 751  
54082 안녕하세요. [6] 섭씨 2017-08-14 688  
54081 예비신부 시댁문제 조언 구해요 [3] 나도날몰라 2017-08-14 1054  
54080 질문) OO집안이란 표현은 어디까지 적용 될까요? [7] 순수의시대 2017-08-14 755  
54079 가을이 왔나봐요... [1] 소바기 2017-08-14 633  
54078 인생의 다음단계로 킴살앙 2017-08-13 792 1
54077 결국은 좋아하느냐 좋아하지 않느냐의 차이.. 말, 행동이 아니라. [5] 페퍼민트차 2017-08-13 1424  
54076 뻘소리 [3] CS마인드부족 2017-08-13 787  
54075 25년만의 작은 복수. [3] 모과차 2017-08-13 1048  
54074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1160  
54073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1090  
»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933  
54071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711  
54070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1108  
54069 휴대폰 어떻게들 구입하시나요? [5] LATTE2 2017-08-11 756  
54068 헤어진남자에게 이상한전화가왔어요 [5] 긍정삶 2017-08-11 1318  
54067 또 다른 나? 나라는 나. [1] 또다른나 2017-08-11 738  
54066 3년 반,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4] Ohaio 2017-08-11 1175  
54065 사회생활을 하건 주변사람을 보면 돈을 안쓰는 사람이 있는데. Go,Stop 2017-08-10 619  
54064 여기 계신 여러분들은 나를 좋아해주는 상대와 깊은 연애, 후 에는... [12] Go,Stop 2017-08-10 1571  
54063 가을 가을 가을 가을 [8] 킴살앙 2017-08-09 835  
54062 부산사시는분은 안계신가요~ [2] binloveu 2017-08-09 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