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2
전남친과 서로 울면서 헤어진지 벌써 네다섯달이 돼가네요..다섯달 짧게 만났었는대 그냥 서로 아쉬움을 갖고 이별했어요 합의하에..생각은 문득 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갈 정도의 아픔은 아니었죠..
제나이 33...더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어서 최근 미친듯이 소개팅을 했어요..
감사하게도 대부분 호감을 표하더라구요..
비주얼은 꽝이나 집안이 좋아 돈 많은 사람들..
같은 직종의 무난한 집안의 무난한 사람들..

그들중 그나마 듬직하고 무난하고 착한 사람 한분하고만 연락중입니다..
그치만 네이버에 전남친에게 연락하는 방법을 검색하고 있는건 왜일까요ㅜ

지금 연락하는 분과 한단계 더 발전하는 관계로 가면 전남친을 잊을 수 있을까요..
아님 좀 더 맘이 통할 누군가를 더 찾아헤매야할까요?
아님 정말 후회없이 전남친에게 문자라도 보내볼까요?
갈수록 공허해져서 여기서 넋두리나 하네요ㅜ


lovelyJane

2017.10.03 22:58:51

시간이 약이죠.

너무 빨리 잊으려고 자책하지 말아요.

그럴수록 더 생각나요.

Jibal2

2017.10.04 09:10:57

전 한번 아닌 인연은 중간에 괴롭더라두 나중에 후회 없더라고요.. 하지만 미련을 떨치기 위해선해보는데까진 해보는게 좋은것도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2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23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06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2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41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1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49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367 10
53992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88  
53991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226  
53990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823  
53989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1041  
53988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45  
53987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71  
53986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980  
53985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201  
53984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471  
53983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331  
53982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465  
53981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887  
53980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7] Quentum 2017-10-06 860  
53979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912  
53978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5] 컬리넌 2017-10-05 2067  
53977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671  
» 누굴 만나야 할까요ㅜ어렵네요ㅜ [2] 쿤이 2017-10-03 1269  
53975 사랑의 온도 보시나요? [1] 와사비 2017-10-03 946  
53974 나만 안되는 연애 [1] Jinu 2017-10-03 941  
53973 내가 널 완성시켜 준다고 네가 말했을 때 [2] 유은 2017-10-03 920  
53972 선생님께 이제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도와주세요. [1] 고고고고공 2017-10-02 909  
53971 나의 불행은 [11] deb 2017-10-01 1398  
53970 직장동료가 절 좋아하는거 같은데 고백을 어떻게 할까요 [2] score 2017-10-01 1299  
53969 명절을 다들 어떻게 견디시나요. [2] 일상이멈출때 2017-10-01 907  
53968 오늘 영화 보실래요? 4000m걷기 2017-10-01 811  
53967 심심하신 분? [2] 다솜 2017-10-01 942  
53966 행복해 지고 싶어요. 간절히.. [3] 뮤아 2017-09-30 1113  
53965 연휴가 길어서 심심하네요.. [6] 여의도직장인 2017-09-29 985  
53964 사내에서의 썸? [1] 오월 2017-09-29 1155  
53963 추석연휴 전 스몰톡 [9] 몽이누나 2017-09-29 895  
53962 강남역(신논현역) 격주 독서모임에서 신입회원을 찾습니다.(모집완료) [7] 타츠ya 2017-09-29 975  
53961 직장동료의 장례식장 참석 꼭 해야하나요? [9] 장미그루 2017-09-28 2298  
53960 월동준비 뜬뜬우왕 2017-09-28 538  
53959 ㅇ 아름다운 죽은 것들 에로고양이 2017-09-28 593  
53958 해외 출장 중 유랑에서 동행을 구한 남친 [23] 비비안리 2017-09-27 2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