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8

재협상은 없다고 그렇게 말하더니.....


역시 모든 정부는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구나. 저번에 대통령 내쳐진거 보면 좀 생각이 있어야 할텐데 

위장전입에 자녀 국적 문제로 말나왔던 외교장관이 했던 말이니만큼 책임있게좀 행동했음 좋겠네요. 



뀨뀨

2017.10.06 09:00:15

혈맹 감비아랑 FTA해야겠네요

그렇지만

2017.10.06 15:39:29

이런글 보면 참 애같은게.. 과정의 문제는 스킵하고 그냥 결과론적으로만 해석


재협상 안할려고 한건 우리 정부의 입장이였고 


말그대로 양국간의 협상인데 어떻게 우리 입장만 관철시킵니까?


그리고 은근슬쩍 저번 정부랑 같이 묶어서 생각하시는데


저번 정부는 아예 국민이랑 대화 자체를 안해서 내쳐진거죠. 


지금 정부가 그럽니까? 적어도 지금 정부 행정부 장관들은 뉴스라도 나와서 


정부 입장이라도 이야기하려고 노력해요. 저번 정부 저저번 정부 어느 누가 그랬습니까? 


생각이라는걸 1미리라도 좀 하고 글 쓰시면 좋을것같네요. 쪽팔리지 않을려면 글 삭제 하던가.

Quentum

2017.10.06 15:55:23

ㅎㅎ 과정의 문제가 있었던게 뭔데요? 외무장관이 직접 나와서 미국정부와 재협상은 안한다고 협의했다고 했는데 말이 바뀐건데요? 정부에서 나온 말이 몇개월 만에 그렇게 쉽게 바뀌나요? 외교문제에 대해서 잘 아시는거 같은데 한번 말해보시죠? 이번건은 충분히 비판 받을만 하다고 생각하는데요. 


아니면 생각이라는걸 1미리도 안하고 그냥 우리정부까는게 싫어서 그런건가요? 쪽팔려서 얼굴 빨개지는건 본인아닐까요 ^^ㅋㅋ?

3월의 마른 모래

2017.10.07 13:01:23

흥선대원군처럼 틀어 막아도 개항될 것 같은 느낌의 상황이었다 생각됩니다만. 주제 파악이 좀 되야 하지 않나 싶네요. 자존심으로 정치하면 ㅈ되죠.



나이롱킹

2017.10.08 17:49:44

어차피 그 수장이 한미 FTA 무효 외치던 사람이잖아요..


10년넘게 제가 두눈으로 목격한 오락가락이 한두개가 아니라서 아무 기대도 없습니다.

칼맞은고등어

2017.10.10 09:56:04

교섭본부에서 쉽게 풀어쓴 협정문 요약 안내서 정도는 한 번 읽어 본 뒤 이런 이야길 해도 늦지 않는다 생각하는 1인.협정이 발효된지도 몇 년이 지났는데 관심 1도 없다가 선동하는대로 우루루 몰려다니는 꼴이 광우뻥 시절의 깨시민들과 다를바 없다능.
재논의. 탈출전략 수립 및 권리 행사가 가능하단 건 ㅈ목질 수준의 mou에서도 기본으로 다루는 내용입니다. 모바일 시대의 극단적인 온라인 깨시민과 애국보수에서 줄기차게 주장하는 것들은 뭔가 미묘하게 서로 통하는 게 있더라능.

오늘도 아름다운 온라인 세상

KissTheSky

2018.08.21 14:54:04

지금 대한민국경제 이지경인 원인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간... 
대한민국 경제 밑바닥까지 말아먹고, 대한민국에 빚만 약 500조나 늘려놨습니다. 
박근혜정부 4년, 공공부문 채무증가 215조를 제외한... 금액인데도 저렇게 엄청납니다. 
자그만치 억도 아닌... 약 500조 -> 조입니다. 
거기에... 가계부채는 자그만치 1,400조가 넘었습니다. 

현 정부 거덜난 나라 물려받은지 이제 1년 됐습니다. 
9년간 너덜~ 너덜~ 거덜난 나라입니다. 

국민들은 1,400조나 빚을 지고 허덕이고 있습니다. 
가계부채가 1,400조가 넘는다는말은... 
국민들은... 매달 1,400조에 대한 이자를 은행에 내야되고, 그만큼 사용할돈이 줄어들었다는 얘기입니다. 
내수경제는 국민들이 돈이 있어서, 돈을 써야... 경제가 팽~ 팽~ 돌아가는데, 
1,400조에 이자를 먼저 갚아야된다는 것입니다. 

국민들이 돈을 써서 물건을 사야, 
자영업자들이 장사가 잘되고, 공장은 제품을 만드는 가동율도 올리고, 직원들도 더 뽑을텐데... 
국민들이 물건 살 돈으로, 음식 사먹을 돈으로 대신... 은행에 이자를 내야합니다. 
매출이 줄어들면... 상점이나 공장에서는 직원들을 더 뽑지 못하고, 인원을 줄여야 됩니다. 

이렇듯...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간... 
국내 내수경제를 살릴, 소비수요?에 기반?을... 밑바닥, 기초까지 모두 말려버린것입니다. 

올해 망한 GM자동차만해도 하청업체까지 하면 약 20만명이라 더군요. 
조선업은요? 조선업도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엄청 나지요. 
하청업체까지하면... GM자동차만큼이나  엄청날것입니다. 
GM자동차와 조선소와 그들에... 하청업체까지 포함하면, 올해도 실직한 사람들이 엄청나겠지요. 

위에 GM자동차와 조선업이 잘~나가다가 현 정부들어서 단 1년만에 망한것인지요?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 동안에 망한것입니다. 

오늘 뉴스보니... 
자동차와 조선업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 실업자만 127,000명이랍니다. 
해당 제조업 주변에 식당이나 숙박업종, 서비스 관련업종 종사자들까지 장사가안되 실업율이 더 늘었다네요. 

전 정권때 망한 제조업에 대표주자인 자동차와 조선업 때문에... 실업율이 올라갈수밖에 없습니다. 
취업율이 떨어질수밖에 없습니다. 

KBS 관련뉴스 
자동차와 조선업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에서만 일자리 12만 7천 개가 지난달 사라졌습니다. 
인력 공급 업체나 주변 식당들도 타격을 받아 관련 업종들에서 각각 10만 개와 4만 개 넘게 일자리가 줄었습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26024&ref=D 

올해 정부가 추경 예산으로 보건 복지 분야에서 일자리가 15만명이나 늘렸습니다. 
그런데 박근혜 정권때 망한 자동차와 조선업 그 밑에 수많은 하청업체에 관련된 서비스업체까지...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훨씬 더~ 많습니다. 

현 정부가 일자리를 15만개나 만들어도, 전 정권때 망한 제조업에 경제적 파급이 지금 너무 크다보니, 
오히려 실업율이 늘어난것입니다. 

4대강, 자원외교로 몇십조를 말아먹고... 광물공사 문닫게 하고? 
수자원공사도 빚더미에 올려놓고... 
그러한 경제적인 여파가 현 정부들어서 나오기 시작한것이구요. 

그리고 전 정부에서 국가 경제자료도 조작했다는 뉴스는 보셨는지요? 
대한민국 거덜내고, 
국민부채는 약 1,400조를 만들어놓고, 국가에 경제 자료도 조작한 9년이였습니다. 

이제 정권이 바뀌니, 하나 둘씩 문제들이 나오는것입니다. 
9년간 거덜난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데, 시간이 걸리는것이 당연합니다. 
현 정부는 마법사가 아닙니다. 

지금에서 돌아보면 
1997년 딴나라당 김영삼 정권이 IMF로 대한민국 거덜내고, 
그 다음 김대중, 노무현 정권이 국민들과 같이 땀흘려가면서 거덜난 나라 다시 살려놨고 
다시 딴나라당 정권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들어서서, 9년간 엄청나게 대한민국을 또 말아먹은 것입니다. 
지나고 보니... 패턴?이 그러네요.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명박 정권때... 
4대강, 자원외교를 위해서 발행한 특수채가....... 자그만치 380조입니다. 
1000억도아닌... 
1조도 아닌...... 10조도 아닌..... 100조도 아니.... 자그만치 380조입니다. 

MB정부 4대강 등에 특수채 380조원…공기업에 채무 떠넘겨 
출처기사: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529000110 

그리고 위에 적은데로... 
박근혜정부 4년, 공공부문 채무 215조 급증이라네요. 
출처기사:http://v.media.daum.net/v/20171228140009381?rcmd=rn 

이 엄청난~ 나라빚은 이제 누가 갚아야 되나요? 
우리 국민들 한명, 한명이... 우리에 자라나는 아이들까지 모두가 갚아야 되겠지요. 
다른 나라가 대신~ 갚아줄것은 절대 아니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2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0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64 10
54163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16  
54162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82  
54161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49  
54160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93  
54159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927  
54158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108  
54157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996  
54156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099  
54155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659  
54154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33  
54153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783  
54152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52  
54151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161  
54150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773  
54149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988  
54148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15  
54147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32  
54146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893  
54145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165  
54144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392  
54143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255  
54142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409  
54141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773  
»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7] Quentum 2017-10-06 791  
54139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836  
54138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5] 컬리넌 2017-10-05 1988  
54137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616  
54136 누굴 만나야 할까요ㅜ어렵네요ㅜ [2] 쿤이 2017-10-03 1241  
54135 사랑의 온도 보시나요? [1] 와사비 2017-10-03 914  
54134 나만 안되는 연애 [1] Jinu 2017-10-03 891  
54133 내가 널 완성시켜 준다고 네가 말했을 때 [2] 유은 2017-10-03 820  
54132 선생님께 이제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도와주세요. [1] 고고고고공 2017-10-02 821  
54131 나의 불행은 [11] deb 2017-10-01 1362  
54130 직장동료가 절 좋아하는거 같은데 고백을 어떻게 할까요 [2] score 2017-10-01 1201  
54129 명절을 다들 어떻게 견디시나요. [2] 일상이멈출때 2017-10-01 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