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지난 밤에 아니 정확히 새벽에

그 시간엔 문자를 주고 받을 만한 사이가 아닌 사람에게서  문자가 여럿 왔다. 

안 좋은 꿈을 꿔서 힘들다고. 짧게 여러 개의 문자가 계속 오고 있었다.

맨 처음 보낸 문자에 오타가 있어 술 한 잔 걸치고 보냈나? 하는 생각도 했었지만

띠링 띠링 울려대는 문자 알림음은 나를 짜증나게 만들었다. 뭐라도 답하지 않으면

계속 울릴 것이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았다.  "자" 라는 답문을 보냈다.


이내 울림 소리가 멈추었고 나는 짜증을 내면서 잠들었던 것 같다.

사람들이 나를 필요로 하는 응급상황 즉 새벽에도 까방권이 주어지는 상황은

보통 이런 찔러보기 문자보다는 즉문즉답인 문자들이 오곤 하는데 이건 뭔가 통화를 원하는 그런 뉘앙스였다.

단순히 누군가 대화하길 필요로 하는 느낌 이었다.

그래서 그냥 잤다.

자고 일어나고 보니

그래 내가 어떤 상황이 되면 100이면 100 이 사람에게 새벽 몇시가 되건 전화해서 징징대거나 다급하게 요청을 할 일이 있긴 한데

이 사람은 지금 상황이 그런 것인가봐...하는 생각에 짜증으로 다크해진 마음과 정신을 정리해서 전화를 했다.


힘든 이유는 꿈에 나타난 누군가 때문이 아니라 실연 때문이었다.

남자가 반동거 하다시피 했는데 연락두절 된 지 10일 남짓 되었다고 한다.


판에 박힌 위로 한마디 하기가 힘들었다. 아니 딱 그 정도만 했다.

왜 그녀가 덤덤하게 나에게 모든 상황을 말하면서 내게 자신이 실연당했고 남자가 자기를 버렸고

남자는 나쁜 놈이라는 것을 설득하려고 하는지 이해 되진 않았다.

나에겐 그녀도 그 남자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었기 때문이었다.

말이 빨라지는 것을 느꼈다. 이제 그녀가 전화를 끊었으면 헀다. 그러나 그녀의 전화는 좀처럼 끝나지 않았다.

예전엔 위로는 곧잘 해 줬었는데, 이젠 공감 안 되는 대상에게 그런 것도 잘 못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되어 버렸다. 

잘 몰라도 감정이 공감되면 울기도 하고 그런 사람인데 이 감정은 좀처럼 공감되지 않았다. 그리고 그 이유를 곧 알게 됐다. 

그것은 그녀가 마치 나에게 자신에게 일어난 일들이 남에게 일어난 일처럼 말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의 말 속에서 감정이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내 일을 남 일을 대하듯 말할수 있다니 실연보다 더 큰 불행 같았다.

그제야 나는 그녀의 또 다른 불행에 위로를 할 수 있었다.  밥이나 먹자 라는 판에 박힌 끝맺음으로 전화를 끊었고

통화 종료를 누르면서 나는 100이면 100 그녀에게 도움을 청할 상황이 된다해도 이젠 그녀에게 연락하진 않을 것 같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지모

2017.10.08 22:52:51

나이를 먹으니 내 이야기를 해도 남 이야기처럼 하게 되더라구요. 님 말씀처럼 불행이라면 불행이겠습니다만.

결국 힘든 일이 있어서 그렇게 되는 건데, 남 이야기처럼 툭툭 던지다보면 좀 덜 무겁게 느껴지니까.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당연히 짜증날 수밖에 없어요. 부정적인 감정을 아무런 양해 없이 공유하려 드니.

Waterfull

2017.10.09 02:02:30

감정폭력 쓰지마..

뭐 이런 걸까요?

전 폭격 맞은 기분 들긴하던데

하루 종일 가서 밥이라도 사고 더 들어줘야 할지 고민하면서

나도 인간이 착한 인간이 되고 싶어서 안달났군..

하고 자신을 다독였지요.

싸이킥

2017.10.12 03:06:21

그러게요 참... 솔직하게 얘기하면 좋을텐데.

Waterfull

2017.10.12 14:50:55

솔직하기 힘들었나부죠.

저도 가끔 내 자신에게 솔직하기가

진짜 어렵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2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5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3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04 10
54181 회사생활로 고민이 있습니다 [10] 130tahiti 2017-10-25 1473  
54180 수입 냉장육 판매 사이트 추천 좀 해주세요 [2] ver.4.0.1 2017-10-25 555  
54179 빵만드는 사람. 직업 추천부탁드립니다. [4] 테오 2017-10-24 884  
54178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984  
54177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2] 죠아죠아 2017-10-23 805  
54176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2282  
54175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1180  
54174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977  
54173 치약 [5] attitude 2017-10-20 1103  
54172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844  
54171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870  
54170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308  
54169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356  
54168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695  
54167 . [9] 이이상해 2017-10-18 1014  
54166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575  
54165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789  
54164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16  
54163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81  
54162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47  
54161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92  
54160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917  
54159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107  
54158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996  
54157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099  
54156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658  
54155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32  
54154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783  
54153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50  
54152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160  
54151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772  
54150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987  
54149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15  
54148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31  
»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