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사랑은 얽힘이다.

조회 865 추천 0 2017.10.08 23:07:59

미치오 카쿠의 '평행우주'를 수박 겉핥기로 읽으며 양자얽힘이란 게 있다는 걸 알았다. 


난 공대생이지만 전공과도 꽤나 멀어졌고, 양자역학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라서 그런게 있다 정도로 넘겼지만,

개념 자체는 매우 흥미로운 것이었다.


그게 양자든 미자든 순자든 서로 관계를 맺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사귀든, 같이 살든, 만나든 헤어지든 물리적 거리가 멀어지면 그 둘끼리 영향을 줄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내가 미자랑 헤어져서 한명은 시카고에 있고 한명은 서울에 있으면, 내가 어떻게 미자의 머리를 만질 수가 있겠어.


근데 양자 얽힘이란 건 대단하다. 한 번 얽히고 나면 그 둘은 아무리 멀리 떨어져도

한 쪽의 상태를 변경시킴으로써 다른 한 쪽의 상태를 바꿀 수가 있다.

내가 머리스타일을 올백으로 바꾸면 미자도 올백머리가 된다.

시카고와 서울이든, 달과 지구이든 거리 상관없이 말이다. 두번 말하지만 대단하다. 우주는 머리가 너무 좋다.

(내가 양자얽힘을 너무 곡해하고 있으면 댓글로 따끔히 때려주세요.)


사족이 너무 길어졌다.


사랑은 이런 얽힘과도 같다. 사랑하는 사람은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도, 서로의 마음을 바꿀 수가 있다.

내가 한 실수를 그녀도 하고 있다. 점점 심해져 간다. 모르긴몰라도 떨어져 있는 지금도 그런 실수를 하고 있을 것 같다.


얽힌 게 싫을 수도, 나를 얽어버린 상황이 미워질 수도 있겠지. 때론 행복하기도 하고, 그게 편하기도 하다.

중요한 것은 이미 얽허버렸다는 거다. 내가 카톡을 하면 그녀가 본다. 그건 정해져 있는 미래다.


그래서 사랑은 얽힘이라는 거다. 얽혀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 사랑하면 얽혀버린다.



있는그대로

2017.10.09 01:55:18

양자든 미자든 순자든에 빵터졌어욬ㅋㅋㅋㅋㅋㅋㅋ

글을 되게 잘 쓰시네요!

뜬뜬우왕

2017.10.09 08:28:25

저랑 같은 생각이시네요.

유은

2017.10.10 19:44:23

와 이거 보니 얽히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7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1 10
54348 당신의 비타민 같은 존재는 무엇인가요? [7] bluemint 2017-10-19 1128  
54347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551  
54346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132  
54345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250  
54344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625  
54343 . [9] 이이상해 2017-10-18 977  
54342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415  
54341 먼저 연락을 해볼까요? [2] HAPPY2018 2017-10-17 912  
54340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731  
54339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848  
54338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32  
54337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184  
54336 경쟁심 심한 사람은 피곤하다는... [3] pass2017 2017-10-14 834  
54335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50  
54334 심남한테 생축메시지 보내도될까요? [2] 죠아죠아 2017-10-13 766  
54333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455  
54332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015  
54331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848  
54330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7] 떡꼬치 2017-10-12 937  
54329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266  
54328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769  
54327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1] 투레주르 2017-10-11 1585  
54326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525  
54325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011  
54324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601  
54323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813  
54322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851  
»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865  
54320 근데 건축학개론 수지역할이 왜 청순 이미지죠? [10] 민지 2017-10-08 1177  
54319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804  
54318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086  
54317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207  
54316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101  
54315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260  
54314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