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남자분들 중에  


결혼 하셨거나 , 결혼 할 예정이시거나, 결혼하고 싶은 여자가 있다 하신 경우


어떤 마음이 들어 결혼할 마음이 생겼는지, 결혼을 하셨는지 궁금해요


남자들은 어떤 여자와 결혼 하고 싶어 하나요??


여러가지 이유들이 있을테죠 그 이유들이 너무 궁금 합니다


나는 어째서 아직 결혼 상대자를 만나지 못하고 있는건지


내가 결혼 하고 싶은 마음이 다시 생겼을때


어떻게 해야 남자를 낚아 챌수 있을지


방법을 좀 고민해 봐야 할것 같아요


도와주세요 ㅎ









몽이누나

2017.10.12 17:03:43

아직 미혼이지만....

님의 있는 모습을 그대로 예뻐해줄수 있는 남자가 님을 바라볼때 결혼하고 싶은 여자-겠죠

(어려운 말인가요? 그냥 남자의 시선에 너무 의미를 두지 말라는 의미에요!)

 

주변을 둘러보면 남자도 으레 결혼할때가 되면

요리잘하는 여자, 나를 안아줄수 있는 여자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크게 의미는 없는것 같지만요-

 

 

싸이킥

2017.10.12 19:50:27

세속적인 남자라면 이쁘고 잘나가는 여자, 가부장적인 남자라면 집안일 잘 하고 순종적인 여자, 의존적인 남자라면 자기를 리드해줄 수 있는 여자. 뭐 이쁜 여자 좋아하는 건 공통이긴 하겠습니다만...

무엇보다 남자 여자 이전에 인간적인 면에서 끌리는 사람이면 누구나 좋아하지 않을까요. 물론 거기서 연애, 결혼까지 가려면 여성적인 매력이 더해져야 하겠지만, 결혼이라는 중대한 결정을 하는 데에는 인간적인 매력이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3 10:37:28

인간적인 면을 보여준다는게 말처럼 쉬운일이 아닌것 같아요 두려울때도 있구요
나의 진짜모습을 숨기고 겉으로 화려하고 이쁘게 포장하려고 할때도 많구요 근데 노력해봐야 겠어요 인간적인 사람이 되고자...ㅎ 댓글 감사해요

컬리넌

2017.10.12 23:52:29

어릴때야 얼굴 몸매 빠치지만

나이가 들고 철들어 결혼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게 될 떈 아무래도 이러한 것을 따지게 되죠


- 남자 기세워주는

- 나보다는 내 부모님과 웃어른께 잘하는

- 좋은 엄마가 될 수 있는

- 양보. 희생.배려 의지 보이는 여자(대화가 통하고 차이를 조율할 수 있는 여자)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집안 좋으면 결혼은 그냥 게임 끝이구요


--

내가 러패 깨나 오래 하면서 이런 의견 개진하면 또 볍신 메갈같은 것들이 득달같이 달려들어

'난 내가 기살려주지 않고 자존심 세워주지 않아도 혼자 가만히 있어도 심지어 내가 야지를 줘도 

언제 어디서나 자신감 넘치고 기넘치는 남자 만날거거든?'

'그런 남자가 멋지고 좋은남자거든?홍홍홍' 이지랄하는데 노파심에 적어둡니다


남자 기 살려준다는건 여자가 기죽고 남자를 하늘처럼 떠받들어주라는게 아니며

위와 같은 조건에서 성별을 반대로 적용하여 풀이하면


아무런 관심과 사랑을 주지 않고 무척이나 외롭게 두어도

알아서 혼자 사회.직장.육아일 척척 잘해내는 여자가 좋다는 것과 동일합니다


이런 남자를 어느 여자가 좋아라 할까요?


남자는 여자를 물심양면으로 아껴주고 사랑하고

여자는 남자 자존심 세워주고 기 살려줍시다


그럼 적어도 연애사에 있어만큼은 만사형통입니다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3 10:28:59

댓글 읽다가 지혜롭고 현명한 여자 라는말이
떠올랐어요...

Waterfull

2017.10.13 09:36:35

일단 남자가 결혼을 하고 싶어해야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결혼만 하면 인생이 완성될 것만 같다던가

결혼을 해야지 사회 생활에서 괜찮은 수컷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던가

결혼을 통해서 뭔가 자신의 부족한 것을 채우려고 한다던가

하는 결혼에 대한 열망과 결핍이 존재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사회에서 내 보이기 괜찮은 스펙과 외모 또는 다들 남들이 부러워할

스펙과 외모를 갖추면 됩니다. 젊으면 젊을 수록 좋은 것이 가족 형성에는

유전자 번식의 의무가 따르기 떄문입니다. 결혼이란 판타지를 가진 남자,

그리고 그 판타지의 그림에 걸맞는 여자가 되는 게 가장 빠르게 결혼하는 방법일것 같습니다. 

Waterfull

2017.10.13 09:37:57

결혼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행복은 결혼 상태와 무관한 것 같습니다.

사커보이

2017.10.13 10:14:35

댓글 다신 분들의 말들이 전부 공감되네요.


개인적인 생각을 몇자 적어보면

- 지혜로운 여자 : 현실의 상황에 맞추어 대화가 통화는.
- 소비패턴 : 어디분야 돈을 사용하는지. 투자를 위한 소비인지. 소비를 위한 소비인지. 

- 남성의존도 : (더욱 주관적인 내용이지만) 남자에게 너무 많이 의존하는 사람은 매력적이지 못하다고 느낌.

- 자존감 : 자존감이 낮지않은 사람(어려운 일이 있어도 스스로 이겨내려고 힘을 내는 사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고요.

그리고 제가 절대적으로 노력했던 부분은 "상대방을 통채로 이해하자"입니다.

상대방 그대로의 모습(내 기준에 맞추지 말고)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자 노력하니 싸울일이 없습니다.


위 내용으로 결혼하고 보니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3 10:34:49

저는 누군가에게 의지를 잘 못하고 신중하거나 심각한 일은 혼자 끙끙앓고 해결하려 하는 편입니다
전남친은 자기한테 좀 의지해도 된다고 기대기도 하라고 하는데 그게 안쉬워요..
밸런스릉 어떻게 조절하는게 좋을까요??

사커보이

2017.10.13 13:26:32

약간의 연기도 필요할것 같아요. 
글쓴이 님이 더 잘 알고 있는 분야여도 조금은 모른척과 함께 부탁 아닌 부탁을 하는 정도?


제 주위에 정말 혼자 모든일을 너무나도 잘 해결하는 여성분이 계신데, 그러면 남자는 본인이 필요없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것 같았습니다. 


여성분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역할을 남성들이 원하는 경우가 꽤나 있는 것 같아서요.

웅녀

2017.10.13 18:37:53

세상 참 살벌한 곳이니 서로 아껴줄 수 있고 믿을 수 있는 여자가 좋죠.

사랑받을 만한 가치가 있고, 사랑해 줄줄 알고 평생을 함께할 만한 

적당히 현명하고, 그리고 외모는 제 취향이라야죠

덕분에 어떤 여자랑 결혼하고 싶은지 생각해 볼 수 있었네요 ㅎ

칼맞은고등어

2017.10.14 18:23:18

글쎄.
여자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결혼하고 싶은여자.
일반적인 남자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결혼하고 싶은 여자.
일등 신랑감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결혼하고 싶은 여자.
현실적으로 내가 비벼볼 만 한 수준의 사람들이 결혼하고 싶어할 만한 여자.
그 결혼하고 싶어할 만한 상대를 이루는 구성요소란건 그리 많거나 복잡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판타지와 픽션을 버무린 내용으로 뒤범벅 된 덧글들 중 실제로 귀담아 들을 내용은 한 두 줄에 지나지 않는 것처럼 결혼하고싶어할 여자로서 갖출 만한 소양과 조건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도는 스스로발견할 줄 알아야 한다 생각합니다.

뭐 탁월하게 현명한 분은 아닌듯 하니 플랜b. 청순함이나 검소함. 합리적인 신여성 정도의 컨셉을 잡아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결혼하기 꺼려할 여자처럼 비춰질 습관이나 주변인들 있으면 그것부터 바꿔보려 노력해 보시는것도 좋구요. 좋은 답을 듣고 싶을땐 좋은 질문을 해야 하는법.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으면 내가 좋은 사람이 되려 노력해야 하는 것처럼.

그걸 모르면 영원한 돌림노래만 반복할 뿐

domoto

2017.10.16 22:53:49

본인이 결혼하고싶을 때 옆에 있는 여자예요ㅋ 남자들이 그리 생각 많은 줄 아십니까ㅎㅎ 내 주변 남자들 또는 남사친들에게 물어보면 결혼 적령기에 준비됐을때 사귀건 여친하고 다들 합니다~~ 아아주 특이한 경우에만 특정 조건과 선 보고 결혼하던데 이런 남잔 좀.. 이런 남자들 조건에 맞으려면 그 남자가 원하는 특정 조건 충족해야해서 미리 예측 불가.

후크

2017.10.18 18:52:10

남자들도 다 취향이 다 다른데 

자기랑 맞는 여자랑 결혼하는거죠.


선호하는 스타일을 맞추기보단 

단점을 없애는 쪽이 좋아요.


다른 조건이 아무리 좋아도 (직업, 외모 등) 

큰 단점이 있으면 결혼을 꺼려하더군요.

성격이 너무 모나거나 술을 너무 좋아하거나... 등


슈코

2017.10.18 22:04:49

서로 키워줄 수 있는 사람이요.
이 안에 모든게 다 담겨있다고 생각해요.

벨로스터

2017.10.23 09:53:54

같이 갈수 있는 사람이요. 업혀갈려고 하는 사람보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0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5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4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55 10
54227 제가 수많은 연애를 통해 깨달은 것-"가벼운 연애가 오히려 더 힘들... [3] bluewhite 2017-10-27 1327 1
54226 소개팅 전 설레발 = [12] 또다른나 2017-10-27 1382  
54225 자바스크립트,html??? [2] 뜬뜬우왕 2017-10-27 893  
54224 나를 알아감과 동시에 세상과 멀어진다. [2] 뜬뜬우왕 2017-10-27 929  
54223 외로울때 야근하니 좋은거 걑기도 하네요. [3] bluemint 2017-10-26 824  
54222 예전썸남이 전여친을 다시 만나는거같아요 슬프네요ㅜㅜ 미나밍밍 2017-10-26 720  
54221 사귀지도 않았던 상대가 [1] Leon 2017-10-26 950  
54220 회사생활로 고민이 있습니다 [10] 130tahiti 2017-10-25 1464  
54219 수입 냉장육 판매 사이트 추천 좀 해주세요 [2] ver.4.0.1 2017-10-25 548  
54218 빵만드는 사람. 직업 추천부탁드립니다. [4] 테오 2017-10-24 870  
54217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969  
54216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2] 죠아죠아 2017-10-23 799  
54215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2158  
54214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1164  
54213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969  
54212 치약 [5] attitude 2017-10-20 1076  
54211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837  
54210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833  
54209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284  
54208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344  
54207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689  
54206 . [9] 이이상해 2017-10-18 1007  
54205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560  
54204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784  
54203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08  
54202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75  
54201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25  
54200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91  
54199 심남한테 생축메시지 보내도될까요? [2] 죠아죠아 2017-10-13 851  
54198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855  
54197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101  
54196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978  
54195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075  
»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623  
54193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