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9

부담스럽지 않나요?


좀 특이하게 그분 어머니랑 알고 지내던 사이인데,  어머님이 제가 맘에 드셨는지 따님이랑 자꾸 자리도 만들어주고 연결시켜 주시려는 거 같아요. 제가 띠동갑 이상으로 나이가 많은데도 말이죠. 

따님도 좀 호감이 있긴한거 같고 저도 따님이 귀여워서 좋기는 한데 나이 생각하면 부담스럽네요. 


혹시 사귀고 계신 분들 어떠세요? 



컬리넌

2017.10.14 21:30:58

문제 없어요

단, 여자쪽 주위 사람(특히 언니란 작자들)이 헛소리해서 팔랑귀인 여자와의 관계는 피곤해진다는 정도?

칼맞은고등어

2017.10.15 10:12:24

불교에서 말하는 것들. 그걸 따르는 삶이 의외의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 경우도 그렇게 해석하면 괜찮을 거 같기도 합니다만.
세상 만물은 본질과는 상관없이 우리가 보고싶은대로 보여지는 법.
띠동갑 여친. 어머님과도 단단히 이어진 인연의 매듭을 상상하는 글쓴이의 세상이 좀 더 아름다운게 사실이라면 그걸 따르는 것도 괜찮다능.

하지만 현실은 습관적. 반복적으로 인연의 실타랠 찾아 헤매는 딸바보 부모들이
대부분이라능.
결혼을 앞둔 딸이 데려온 사윗감이 너무 마음에 안 든 나머지 소개팅할 또래의 딸에게 맞선을 붙이려 드는 부모를 만나는 일.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나이차이나 상대의 태도는 중요한게 아닌거 같은데요.
그 모든 것들을 받아들이는 님이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한거 같은데.
띠동갑 어린일 여자로 받아들일 수 있는 상상력을 갖추고 계신 게 한편으론 부럽기도 함.
행복한 살앙하시길.

후크

2017.10.18 23:53:55

10살차이 만난적 있고 지금 사귀는분은 띠동갑 넘습니다만 잘 만나고 있습니다.

나이보다는 두사람이 잘 맞느냐 아니냐가 더 중요하죠.


윗분 댓글대로 주변에서 이러쿵 저러쿵 잡음이 들릴텐데 그것만 어른스럽게 보듬어주시면 되구요.

사실 주변보다 부모 반대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가족 반대는 남자 입장에서 답이 없습니다..여자가 가족들과 인연 끊을정도로 나를 사랑하지 않는 이상)

어머님이 맘에 들어 하신다니 크게 걱정하실일은 없어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6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9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3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4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10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4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8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1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4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19 10
53894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1020  
53893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2290  
53892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502  
53891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456  
53890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877  
53889 . [9] 이이상해 2017-10-18 1088  
53888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738  
53887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937  
53886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1007  
53885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1047  
»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509  
53883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2] 모험도감 2017-10-13 970  
53882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2693  
53881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234  
53880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1280  
53879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339  
53878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3052  
53877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991  
53876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969  
53875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743  
53874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307  
53873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923  
53872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1152  
53871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93  
53870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1022  
53869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1052  
53868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259  
53867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636  
53866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482  
53865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599  
53864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991  
53863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7] Quentum 2017-10-06 904  
53862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982  
53861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5] 컬리넌 2017-10-05 2161  
53860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