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01


전 임용고사 준비생입니다. 

아이는 없습니다.

이제 40일 정도 남았어요. 7월부터 시작해서 공부기간 좀 짧아요.   


한참 집중해서 공부할 시기에

비염 때문에 기침, 가래, 콧물 등등으로 괴롭다가

집으로 일찍 돌아오는날이 많습니다. 

공부는 더하고 싶은데 몸이 안따라주니 속상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밤 11시쯤 돌아오기 때문에,

집안일은 주로 일주일에 한번씩 몰아서 합니다.


어제 자려고 누웠는데, 이불에 먼지가 수북해 코가 막혀 잠을 이룰수가 없더군요.

독서실에서 먼지 때문에 고생하다 왔는데, 집에서도 이러니 정말 짜증이 많이 나더라구요.

하루 푹쉬기로 하고, 집안 대청소를 했습니다. 


문제는 남편인데요 ㅜ_ㅜ


남편은 자존감이 높아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정말 성심이 곱고 다정한 사람입니다

저희는 대화를 많이하기도 하고, 전 남편이랑 노는게 제일 재밌어요.

공부도 남편이 적극적으로 응원해주고 있고, 떨어져도 상관없다며 부담 주지 않으려고 합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영역에서는 최선을 다해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원체 집안일 자체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고,  잠이 많고, 게임을 너무 좋아합니다.

늦게 출근하는 직업인데 제가 나갈때는 항상 자고 있기 때문에, 일어나면 이불을 털어달라고 부탁했었습니다.

하지만 요새 허리가 안좋아서 할 수 없었어요.  허리는 원래 안좋아요.  자주 병원 다녔고, 본인도 인지하고 있습니다.

운동을 해서 근육을 키워야 하는데, 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원래 집안일은 제가 거의 다 했었습니다. 별로 문제 될게 없었어요.

전 일을 쉬고 있었고. 집안일은 제가 더 하지 말라고 말렸습니다. 쉬라구요.


하지만 이제 시험이 40일도 남지 않았고, 비염때문에 공부가 잘 안되고, 불안하고, 초초한데,

출근하기전엔 게임만 하고있고, 집안일 부탁해도 그때뿐이고, 집엔 먼지가 푹푹 쌓여가고, 

이제 허리까지 더 안좋아져서 끙끙대는 남편을 보는게 안쓰럽기보다는 원망스럽습니다.


이런 마음이 들어서 사실 당황스러워요.

전 제가 남편을 무척 사랑하는 줄 알았는데, 남편이 아파서 공부에 방해될까봐 더 걱정하고 있어요.


사실 합격을 해도 남편이 없다면 다 소용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며 공부했는데,

뭘 위해서 서로가 이렇게까지 힘들어해야 싶어요.


오늘은 처음으로 서로 언성높여서 싸웠어요. 


아.. 그깟 시험이 뭐라고.


(그래도 합격하고 싶습니다.*_*)


글로 쏟아내니 좀 낫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Waterfull

2017.10.17 01:58:36

추천
1

그깟 시험이 매우 중요합니다.

40일 동안 4번 가사 도우미의 도움을 받으세요.

부부관계도 시험도 모두 구하는 방법입니다.

순수의시대

2017.10.17 09:15:43

저도 한때 임용을 준비해본적이 있기에, 그 어려움을 잘 압니다.

시험이 얼마 안남아서 초조할텐데, 평정심을 찾는게 좋을 것 같아요.

공부에만 에너지를 쏟으시고, 살림은 기본만 후다닥하고, 그냥 잠시 내려놓았으면 해요.  

ㄷㅊㅋ

2017.10.17 17:38:27

시험 때까진 가사도우미 부르세요.

집중해야 할 때 괜한 신경전으로 에너지 낭비하면 안되니까요.

이진학

2017.10.17 21:29:50

게으른 남편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월급에서 공제 하면 됩니다. ㅋㅋㅋㅋ.

윗분들 조언처럼 가사 도우미 부르시고 비용은 남편에게...


도와주기 싫으면 돈으로 때우던가. 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01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5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107 10
»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04  
54225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71  
54224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10  
54223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86  
54222 심남한테 생축메시지 보내도될까요? [2] 죠아죠아 2017-10-13 843  
54221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788  
54220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094  
54219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967  
54218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058  
54217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583  
54216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20  
54215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748  
54214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35  
54213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123  
54212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740  
54211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928  
54210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01  
54209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20  
54208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884  
54207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155  
54206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350  
54205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219  
54204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369  
54203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758  
54202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6] Quentum 2017-10-06 780  
54201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821  
54200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5] 컬리넌 2017-10-05 1954  
54199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600  
54198 누굴 만나야 할까요ㅜ어렵네요ㅜ [2] 쿤이 2017-10-03 1227  
54197 사랑의 온도 보시나요? [1] 와사비 2017-10-03 901  
54196 나만 안되는 연애 [1] Jinu 2017-10-03 877  
54195 내가 널 완성시켜 준다고 네가 말했을 때 [2] 유은 2017-10-03 810  
54194 선생님께 이제는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도와주세요. [1] 고고고고공 2017-10-02 812  
54193 나의 불행은 [11] deb 2017-10-01 1341  
54192 직장동료가 절 좋아하는거 같은데 고백을 어떻게 할까요 [2] score 2017-10-01 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