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7

.

조회 1087 추천 0 2017.10.18 13:14:51

부모욕하지 않도록 노력하고자 마음 쓰는중이라

내용 삭제 죄송합니다



노타이틀

2017.10.18 13:40:35

오바마 전 대통령 이혼 가정 출신이라고 얘기해주세요.

Waterfull

2017.10.18 13:51:18

제 부모는 아니지만 제 부모와 제가 저런 상황이라면 (어느 정도 비슷한 면은 있을 듯 합니다만)

이렇게 부모에게 통보하겠어요.


이제 저는 결혼을 하려고 하고 이것은 부모님의 의사가 반대이건 찬성이건

이미 결단을 내렸기 때문에 기쁘게 결혼을 할 예정입니다.

같은 기쁨으로 이 결혼을 축복해주시겠다면 결혼 절차에 참여하도록 초청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같은 마음이 아니라면 이 결혼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상견례도 안 오셔도 되고 오셔도 됩니다. 오면 좋겠지만 억지부리지 않으려구요.

축복하지 못하신다면 모른척 하고 지내셔도 되고 저 역시도 모른척 하겠습니다.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여생은 이 남자와 함께 지내겠습니다.

나리꽃

2017.10.18 15:04:15

궁금한데 상견례는 왜 하나요?


어른이 되면, 그런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에요...

자발적 어른일수도 있지만, 스스로 판단하셨으면 그대로 밀고 나가는 거에요.


가족은 내가 선택한것도 아니고 바뀌지도 않을꺼니까요. 

ㄷㅊㅋ

2017.10.18 16:04:32

둘이 잘살아서 본인들이 틀렸단 걸 깨닫게 해주세요.

애초에 상견례부터 삐그덕 거릴 것 같으면 상견례 생략하는 게 낫습니다.

마음에 안 든다고 만나기 전부터 난리이면 상견례 때 또 그렇게 표현하실 겁니다.

그렇게 되면 예비신부, 예비신랑 마음도 상하고 결혼식 깨지는 상황도 올 수 있어요.

생각보다 상견례 자리에서 결혼 자체를 다시 고민하게 만드는 크고 작은 갈등 많습니다.


둘이서 중요사항 조율하고 부모님께 컨펌받는 식으로 하면 돼요.

둘이서 다투지 말고 좋은 팀워크로 결혼식 무사히 마치시길 바랍니다.

lovelyJane

2017.10.18 19:48:46

부모라는 부족한 인간에게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지도 몰라요.

그들도 엄마, 아빠가 필요한 평범한 자식들이죠.

전 부모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으니 되레 편해요.

웅녀

2017.10.18 20:11:56

결손 가정 자녀들이 부모처럼 살까봐 걱정하시는거죠

반면교사로 삼아 부모랑은 다른 따뜻한 삶을 꾸려보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10.19 10:13:48

추천
1
가슴 깊은 곳.
결핍과 애증을 감춰두고 있는 '어른둘'의 결합.
여기서부터 뭔가 이상하단 걸 느끼지 못한다면 몇년 뒤 부모의 꼰대근성이 왜 더 강하지 못했던가 하고
가슴을 치는건 본인이 될 겁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지만 적어도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했을 때
실제로 나와 내 가족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감도 못 잡는 님과 님 부모님 같은 분들은 결혼하면 안된다 생각합니다. 그건 상대와 상대부모를 위해서도 좋지 않은 일.

이혼가정 자녀들은 결혼상대로 부적합하단 게 아님.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하면 이혼할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른다는 애매모호한 개념을 가진 사람들이 이혼가정 자녀들과 결혼하면 서로에게 더 큰 상처를 입힐 가능성이 크다능.

예비신랑 여동생의 고민을 들여다 보는 걸 추천합니다.그게 될 분인거 같진 않지만.

이진학

2017.10.20 02:30:34

엄마가 너희들 때문에 이혼 안하고 살았다 하시는건,

어디가서 이혼 가정 이라고 폄하 당하며 무시 당할 까봐 그러신 겁니다.


제가 보기엔 이상한 아버지, 이상한 어머니, 이상한 딸의 트리오 같네요.

님도 이해력 짧고 사려심 없고, 상대방 입장 에서 생각 할 줄도 모르는 바보 에요.

핏줄은 끊을 수 없으니, 부모님은 욕하지 마시고, 그냥 포기하세요.

님이나 부모님 같은 사람 안되려고 노력하세요.

먼 미래에 님 자식들이 님 욕할 수도 있어요.


좋은 글 못써서 죄송합니다만, 나는 정상인데 다른 사람만 다 비정상 이다 이러시는 거 같아,

굳이 나서 봅니다.

사람은 서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런 부모님 밑에서 님도 알게 모르게 영향 받고 자랐습니다.

온라인상에 부모님 욕 잔뜩 써놓으면 부모님만 바보 될 거 같지만,

그 자식인 님도 바보 되는 겁니다.

결국 누워서 침뱉기 라는 거죠.

이해를 못하신다면, 좌절 할 뿐 입니다.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이이상해

2017.10.20 17:13:36

제가 별로인 사람이라는걸 너무 잘 압니다. 하지만 그 모든 원인이 제 부모라는 생각에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너무 커지기만 합니다. 요즘 그런 마음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이런 글도 쓰고 그 후에 법륜스님의 말씀도 열심히 찾아서 듣고 하다보니 머리로는 조금 알 것 같아요. 부모님을 원망해서는 안된다는 걸.
머리로는 알아도 마음으로는 잘 안된다는게 문제겠지만
노력해야된다는 사실은 알 것 같습니다.
사실 이렇게 글을 쓰는 순간까지도 왜 나를 이렇게 키워서 늘 마음이 힘들고 남들보다 배는 노력하고 살아야하나 하는 원망심이 깔려있는 것 같네요.
더 많이 뉘우치고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성껏 써주신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0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3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8 10
53892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501  
53891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455  
53890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877  
» . [9] 이이상해 2017-10-18 1087  
53888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738  
53887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937  
53886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1007  
53885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1047  
53884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508  
53883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2] 모험도감 2017-10-13 970  
53882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2693  
53881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234  
53880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1278  
53879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339  
53878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3052  
53877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991  
53876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969  
53875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743  
53874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306  
53873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923  
53872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1152  
53871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93  
53870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1022  
53869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1052  
53868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259  
53867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636  
53866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482  
53865 남자친구의 양다리 [7] *나나* 2017-10-06 1599  
53864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우주의 지혜를 구합니다) file 휘피 2017-10-06 991  
53863 FTA 결국 개정 협상 들어가네요. [7] Quentum 2017-10-06 904  
53862 설레임반, 두려움반 [2] 연연의세월 2017-10-05 982  
53861 남자들 대화 패턴 유형 보통 이런가요? [15] 컬리넌 2017-10-05 2161  
53860 [히치하이킹] 10월 독서모임 공지 <쇼코의 미소> [1] 겨울오카피 2017-10-05 745  
53859 누굴 만나야 할까요ㅜ어렵네요ㅜ [2] 쿤이 2017-10-03 1318  
53858 사랑의 온도 보시나요? [1] 와사비 2017-10-03 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