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치약

조회 1116 추천 0 2017.10.20 13:50:21

아침 끼니로 밥 대신 콘푸로스트에 두유를 먹어온 지도 벌써 몇 년의 시간이 흘렀네요. 아무 생각 없이 그릇에 두유를 붓고 있을 때면 설국열차의 한 장면이 떠오르곤 합니다. (..;;) 그리고 또 반복적으로 다음 순서인 양치질을 하는데 오늘은 문득 치약에 관심이 가네요. 가족 중 누군가가 치약이 다 써가니 새 치약을 옆에다 가져다 둔 것이에요. 그런데 우리의 가족 구성원들은 암묵적인 룰에 의하여, 아무도 부풀어 올라있는 새 치약은 건들지 않고, 쓰던 치약만을 지독하게 괴롭히고 있었습니다.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니, 이제 곧 사명을 다하고 분리수거 통으로 갈 날만을 기다리며 씁쓸하게 웃고 있을 녀석이 불쌍하게 느껴지는 거예요. 그래도 고마운 마음이 더 크네요.ㅎ


음, 세면 시간. 어떻게 보면 지난 긴 밤의 흔적과 집의 향기를 지우는 시간인데 아이러니하게도 벽에 걸린 칫솔들을 보면 가족들이 생각나는 시간이기도 하네요. 세 번째 치약은 내가 사용하고, 첫 번째, 두 번째, 네 번째.. 다들 각자 오늘은 무슨 일을 겪고, 어떤 사람을 만나 대화를 하고, 무슨 음식을 먹으며 하루를 보낼까. 누구 하나 빈둥대지 않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우리 가족, 그리고 여러분이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아, 오늘 금요일이네요! ㅎㅎㅎ



Waterfull

2017.10.20 14:06:48

새로 선물 받은 그리스에서 공수해 온 치약으로 양치를 하면

상큼한 민트향은 없지만

물로 가글을 함과 동시에 입안에 있던 모든 것이 마법처럼 사라지는 느낌이

나서 너무나 좋아요. 양치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거의 의무적으로 하는데

이런 느낌 때문에 요즘은 3번이 아니라 4-5번 하는 것 같아요.

이러면 치아가 많이 마모 된다던데....괜히

남의 치약 이야기에 내 치약 이야기 얹기 합니다.

금요일입니다. 그리고 내일은 주말이네요. 히익!!!

뜬뜬우왕

2017.10.20 14:20:07

광고하는것 같지만 요새 애터미치약이란 거 쓰는데 넘 좋은거예요 치약특유의 역한맛이 안나고 레몬향에 양치후엔 상쾌한 느낌 계속 쓰고 싶어요.
그 작은 존재이지만 보면 주인이 생각나서 안심되고 미소짓게 만드는 게 있는것 같아요.저는 신발장에 놓여있는 신발이 그렇더라구요.특히 엄마신발을 보면 웃음이 나요.신발에도,신발을 벗어놓은 모습에도 그사람의 캐릭터가 느껴지더라구요.^^

몽이누나

2017.10.20 15:45:25

글이 치약치약 해요 ㅎㅎㅎ :)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 ㅠ_ㅠ..........흐엉....

좋은 주말 보내세요 S2

이진학

2017.10.20 20:36:08

치약 다 쓰면 반잘라서 남은거 긁어 쓰는거죠.

그러면 몇 일 더 닦을 수 있음.

컬리넌

2017.10.21 17:03:19

아요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5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3 10
54158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1032  
54157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2] 죠아죠아 2017-10-23 820  
54156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2559  
54155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1218  
54154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987  
» 치약 [5] attitude 2017-10-20 1116  
54152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855  
54151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960  
54150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350  
54149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370  
54148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717  
54147 . [9] 이이상해 2017-10-18 1022  
54146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609  
54145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807  
54144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34  
54143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93  
54142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70  
54141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805  
54140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2128  
54139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128  
54138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1044  
54137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138  
54136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748  
54135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43  
54134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836  
54133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66  
54132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199  
54131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795  
54130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1002  
54129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26  
54128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46  
54127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906  
54126 옷 다들 어디서 사세요? (일상복) [2] vely17 2017-10-08 1177  
54125 헤어질까 생각이 들면 헤어져야 할까요 [6] 장미그루 2017-10-08 1436  
54124 회사에서 덜 혼나는 법이 중요한 이유 [6] 휘피 2017-10-07 1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