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예를들어

'난 처음엔 이해하려고 햇어. 너가 몰아붙여서 나중에 포기한 거야.'
했다가 다음날에는
'사실은 내가 방어적이었어. 처음부터 방어막이 있었으니 네가 말하기 어려웠을 거야.'
하는데 또 그 다음 반나절만 지나도 자기 지치면 다시
'난 처음엔 잘 말했어. 너한테 안 충분했던 거야.'

..왜 이러죠? 이거 말고도 이랬다저랬다 하는 거 많은데요
그게 변덕이나 거짓말이라기보단.. 자기 자신을 잘 모르는 건지
상대방은 어떡하란 건지


나리꽃

2017.10.24 09:44:30

자신의 마음도 잘 모르는데 다른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알겠어요. 

변덕이 심하다고 하더라도, 그런 말은 하지 않을께요...

다만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지 여부겠죠...

감당못하면 그만하는게 맞고요. 

b_612

2017.10.24 10:07:40

추천
3

유은님이 올리신 글 몇 해 동안 꾸준히 읽어왔는데

본인의 대화법도 한 번 점검해 보시길 바라요.

혹시 대화를 가장한 불만 토로&내 감정 쏟아내기를 하고 있진 않으신가요.


물론 지금 이 남자는 유은님이 감당할 만한 남자도, 감당을 감내할 만한 남자도 아닌 것 같아요.

하지만 매번 원인을 상대에게서만 찾으려 한다면 앞으로 다른 누굴 만나도 반복될 문제처럼 보입니다.


뜬뜬우왕

2017.10.24 12:30:45

결론은 빠져나가고 싶다.이거같은데요.내가 처음에 말했는데 안들어먹었어. 두번째때 이렇게 말했는데 안들어먹었어.세번째 다르게 말했는데도 똑같아. 울고싶다.

Waterfull

2017.10.24 14:40:09

자신을 잘 모르는 것이고

두 가지 서로 상반된 마음 사이에 갖혀 있는 사람 입니다.

본인은 얼마나 더 혼란스럽겠습니까?

님의 존재 자체만 없다면

그 두가지 마음 속에서 우왕좌왕하는 것 없이 명료한 상황일텐데.

내버려 두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일산앤디

2017.10.24 21:49:40

상황회피용 태세전환

튀플켄

2017.10.31 16:56:23

상황에 따라 말이 달라진다면, 일단 예측이 어렵겠네요. 행동이 예측되면

점점 신뢰도가 높아질텐데, 자꾸 원점으로 돌아가거나, 정반대 방향으로 바뀐다면

장단 맞추기가 어려워지죠.

약속을 했다가, 돌연 갑자기 취소해 버리기도 하고,

이유도 그닥 합당해 보이지 않음은 물론이고요.

마음도 늘 왔다 갔다하면 보는 사람은 언제나 이걸 받아줘야하나 말아야하나 하다

결국 그 사람의 말을 점점 믿지 못하게되는 경우가 다반사죠.

그러다가 의심단계까지 증폭하고, 관계는 어지럽게 변하게 됩니다.

성장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생각도 들고,

자기 말에 책임있게 행동하는 것을 배워야할 단계일 수도 있단 생각이드네요.

몇 마디 글만으로 사람을 예측하기에는 정보가 많이 부족하나

성인이라면, 말에 책임과 방향이 뚜렸한게 필요하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5 10
54181 회사생활로 고민이 있습니다 [10] 130tahiti 2017-10-25 1474  
54180 수입 냉장육 판매 사이트 추천 좀 해주세요 [2] ver.4.0.1 2017-10-25 556  
54179 빵만드는 사람. 직업 추천부탁드립니다. [4] 테오 2017-10-24 886  
»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984  
54177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2] 죠아죠아 2017-10-23 806  
54176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2286  
54175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1181  
54174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977  
54173 치약 [5] attitude 2017-10-20 1104  
54172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845  
54171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871  
54170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1308  
54169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4] locklock 2017-10-19 1357  
54168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696  
54167 . [9] 이이상해 2017-10-18 1014  
54166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576  
54165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790  
54164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916  
54163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782  
54162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1347  
54161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792  
54160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921  
54159 저혼자만의 착각인지 봐주세용 [4] gksdid77 2017-10-12 1107  
54158 나를 계속 쳐다보는 여자 [2] score 2017-10-12 996  
54157 헤어진 여친 에게 연락해도 될까요...!? 다시잘해보고싶습니다 [6] 떡꼬치 2017-10-12 1099  
54156 결혼 하고 싶은 여자란 [16]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0-12 2659  
54155 짧고 간결한 시덥잖은 말들 하고싶어요. [4] 로비나 2017-10-11 832  
54154 이 여자.. 뭔가요? 다가오라는건가요 [10] 투레주르 2017-10-11 1783  
54153 결혼 [6] 요가행복 2017-10-10 1651  
54152 남자친구의 장단점과 상처 [6] 유은 2017-10-10 1160  
54151 여러분은 생리적 욕구중에 어떤게 가장 강하세요? [20] 또다른나 2017-10-09 1773  
54150 하겐다즈 프로즌 요거트 [2] 4000m걷기 2017-10-09 987  
54149 독서가 가벼워져 고민입니다. [6] 일상이멈출때 2017-10-08 915  
54148 사랑은 얽힘이다. [3] 모지모 2017-10-08 932  
54147 판에 박힌 위로 한 마디 [4] Waterfull 2017-10-08 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