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서로 인스타를 하는 건 알고 있지만
자기는 저랑 친구 맺기 싫다고 해서 안했습니다
궁금하고 궁금하지만 하기 싫다길래 안했어요
근데 남친 친구 인스타 주소는 알고 있어서 자주 눈팅하곤 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남친 친구랑 어떤 여자분이 친구였고 남친도 아는 사이길래 들어가봤더니

보고싶다 oo아
나랑 단풍놀이가자
언제쯤 만나줄래 oo아
어서 와서 보자
나도 이런 좋은 곳 댈꼬가라
심쿵(잘 나온 사진에)

뭐 이런 댓글들이 꽤나 보이더라구요
순간, 아... 나랑 이러려고 인스타친구를 안했구나 싶고
쿨하게 넘어가는 게 맞는 것 같았지만 그러지못하고 다졌더니
자기가 그 친구랑 만나길했냐 뭘했냐
그 친구가 예쁜 여자라서 그러는거냐
이러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생각할 시간 좀 갖자고 했습니다. 나는 너가 이렇게 쿨한 사람인지 몰랐다고..

그랬더니 얼마 안있어서 연락와서는
자기가 잘못한 것 같다고 미안하다고 하면서 제 앞에서 인스타어플을 삭제했어요. 솔직히 그걸로 화는 안풀렸지만 일단 넘어갔는데

다시 인스타깔고 그대로 인스타하네요.
인스타 깔았다고 말이나 하지...

갑자기 정이 확 떨어지고 예전 댓글들도 생각나고..
제가 너무 이상한가요?
제가 너무 예민하게 굴고 구차하고 찌질하고 집착하는것같기도 해서 익명으로 올려봅니다

나보곤 맨날 못생겼다하면서.... 나쁜놈.............


페퍼민트차

2017.11.12 02:14:56

일단 그 쿨하다는게 도대체 뭔가요?  그게 쿨병인 거 같은데, 아직 어려서 관계에서 중요한 게 뭔지 모르고 그저 무관심하고 감정안느껴지면 쿨한 거라고 착각하는 것 같아요.  서로간에 지키는 것이 있고 약속한 사이에서 남친이 다른 여자랑 히히덕 거리는 걸 보고 아무 느낌이 없으면 안되죠.  남자도 의리가 있고 신뢰할만한 사람이 있는가하면, 의지가 약하고 약속을 늘 어기는 친구가 있어요.  그런 친구들 만나고 나면 피곤하고 지치죠. 그런 친구들은 누구에게나 배려심없게 행동합니다. 주로 그런 친구들은 머리도 둔하고 나쁘죠.  그걸 남에게 신뢰를 지켜야한다라고 아무리 설명해도 되는 게 아니에요. 그런 걸 생각할 능력이 있으면 진작에 했죠.. 자꾸 그런 사람 만나면서 쿨해져야지 생각하지 마시고, 눈을 좀 높혀보시면 어떨까요.

서울살이는

2017.11.12 02:20:45

저도 이런 부분에서 신뢰가 깨지고

정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그렇다고

너 다시 인스타 깔았더라? 이러면서 따지고들기도 싫고

그냥 지금은 괜히 상대에게 쿨한 척 정말 말그대로 싸늘해지네요

페퍼민트차

2017.11.12 02:41:32

왜 따지고 들기 싫은 거에요?  그런 건 말을 확실하게 해야해요. 남자쪽은 보니까 머리가 좋은 편도 아닌 것 같은데, 약간 싸늘한가? 아닌가? 하면서 애교 좀 떨어주면 끝날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그리고 니가 뭘 하든 관심없어 이런 건 쿨한 게 아니고 그냥 무기력한 거에요. 쿨한 건 자잘한 실수나 선한 의도에서 나온 큰실수같은 걸 눈감아주는 거지, 다른 여자랑 장난 치는 건 좀.. 그리고 님한테 못생겼다고 말하는 건 남자가 여자 좋아하면 절대 그런 말 못해요.

SweetKitty

2017.11.12 13:15:26

왜냐뇨... 남친이 그 여자를 얼마나 좋아하면 어플을 지웠다가 깔고 그런 귀찮은 짓을 하고 앉아 있겠습니까.

또 그런 주제를 갖고 말하는게 여자 입장에서 얼마나 비참한데요. 더더군다나 자기보다 예쁜게 확실하다면. 

그냥 조용히 차버리는게 답인 듯...

서울살이는

2017.11.12 14:05:45

이게 지금 제 마음...
애초에 인스타를 끝까지 비공으로 한 그때 그냥 헤어질 걸 그랬나봐요

Waterfull

2017.11.12 09:55:22

인스타 다시 까는 순간 헤어질 것을 각오하고 깐 것이라고 간주해도 될 것 같아요.

서울살이는

2017.11.12 14:07:35

다시 인스타 삭제했네요
이제 다른 아이디로 활동할듯ㅋㅋ..........

웅녀

2017.11.12 10:00:00

내가 사귀는 사람이 그런 사람이라면 그냥 헤어지겠네요. 일단 여자친구가 필요하지만 더 예쁜 여자가 나타나면 언제든지 갈아탈거 같은 남잔인거 같아요. 

서울살이는

2017.11.12 14:08:58

어디가서 예쁘단 소리 많이 듣는데...
저보고 못생겼다하고 구리다고 하던 그런 장난섞인 말들도 다 너무 지금와서 화가 나네요ㅎㅎ..... 역시 인스타는 판도라의 상자였나봐요
내 인스타엔 관심도 없고 예쁘단 말도 아끼는 애한테 왜이리 사랑줬나

NIN

2017.11.18 08:09:47

님 보고 못생겼다고 하는 건요 그 남자의 후려치기입니다
여러모로 별로네요

비비안리

2017.11.12 20:42:14

헤어지셨는지 궁금하네요. 진심 저 남자분과의 관계를 뜯어 말리고 싶습니다... 

서울살이는

2017.11.12 21:04:02

ㅎ 아직요

뭐라 말꺼내기도 힘들어서요

뀨루뀨

2017.11.15 01:45:12

저도 이런놈이랑 헤어졌던게 기억나네요
"성격차이면 몰라도 수준차이라서 너랑 못만나겠어"
하고 헤어졌어요 ㅎㅎ
저런놈들 버릇 못고쳐요
헤어지고나서 힘들긴했는데 그 어느연애때보다 후련해요

NIN

2017.11.18 08:08:50

님 하나도 안 이상하고요 남자가 뻔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6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4340 시장 Waterfull 2017-11-15 663  
54339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874  
54338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313  
54337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338  
54336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434  
54335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1090  
54334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466  
54333 블로그 방문.... [3] 고운님 2017-11-13 873  
54332 고통에 취약함 [8] Waterfull 2017-11-13 981  
54331 스몰톡 [7] runner 2017-11-13 845  
54330 마음 [7] Nylon 2017-11-12 1002  
54329 캡슐 머신 추천 부탁드려요 ! [2] vely17 2017-11-12 686  
54328 선배님들!! 회사 선택 도와주세용 [4] 치약 2017-11-12 882  
» 남자친구한테 정 떨어져요 [14] 서울살이는 2017-11-12 1900  
54326 연애하면서 배운 팁 하나, 여자가 딴남자랑 연락하면 헤어져야 한다... [1] 페퍼민트차 2017-11-12 1455  
54325 오늘 소개팅하는데 초콜릿 하나정도 줘도 괜찮을까요? [2] bluemint 2017-11-11 1026  
54324 수다 17.11.10. [4] Waterfull 2017-11-10 851  
54323 외국인은 착하다 친절하다. 한국인은 따지고 든다? (친구왈) [1] 그저웃지요 2017-11-10 826  
54322 소개팅 후기 2? file [8] 또다른나 2017-11-10 1436  
54321 [러패지식인] 인테리어관련 일 하시는분께 여쭙습니다. [5] 그저웃지요 2017-11-09 830  
54320 결혼식 올리기 싫으면, 혼자 살아야 할까요 [12] 장미그루 2017-11-08 1534  
54319 남자인데 스몰톡 조잘조잘 해봅니다(써보니 롱톡..) [3] 투레주르 2017-11-08 921  
54318 지침 성애자 [2] 모험도감 2017-11-08 815  
54317 돈관리에 대한 고민 - 펑 [12] 둥이둥이둥이 2017-11-08 1022  
54316 보이스 피슁-발음 교정 해주고 싶은 욕망이 솟아오른다. [6] Waterfull 2017-11-08 848  
54315 다음 남자친구는 이랬으면 좋겠다. [20] 뾰로롱- 2017-11-08 1842 1
54314 잘 헤어진다는 것. [5] 친절한베티씨 2017-11-08 1064  
54313 백번을 생각해봐도 좁혀지지 않는 주제에 대한 의견차이 [15] qwnl 2017-11-07 980  
54312 알콜 중독, 어려울까요? [4] 무먀모 2017-11-07 828  
54311 만나면 밥먹자고 하는데 먼저 연락은 안하는 동생 [2] Marina 2017-11-07 921  
54310 관심없는 이야기를 들어주는 방법 [8] 둥이둥이둥이 2017-11-07 998  
54309 재택근무, 자신과의 싸움 [4] 모험도감 2017-11-07 867  
54308 혼자 잘 지내고 있어요. [3] 구름9 2017-11-07 862  
54307 너무 힘든 남자 친구 [5] 페르미나 2017-11-07 1012  
54306 지나가던중 반미시위 [9] Quentum 2017-11-06 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