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1일 1글 쓰고싶다.

조회 484 추천 0 2017.11.14 15:45:58

ㄱ.

직장이다.

잠시 할 일이 없다.

언제 몰아닥칠 지 모르는 업무 상황인지라

닥치면 해내는 것에 익숙하다.

닥치기 전에 시간이 나면 충분히 놀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지금 귤을 까먹으면서

이 순간을 즐긴다.

 

ㄴ.

어제의 고통에 대한 생각들은

오늘은 사랑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진다.

한마리의 고양이가 나에게 오면서

나는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차고 사랑은 없다고 생각했던 사람에서

사랑하기 때문에 응당 고통을 감내하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났다.

 

고통을 받아들였기에

그 안에서 사랑의 꽃이 피어난 것 같다.

 

ㄷ.

뽕굴대며 익어가는 고양이들의 겨울이 시작되는 것 같다.

어제는 둘째 녀석을 등에 업고

고양이 한마리 업고 가세요. 하며

너구리 광고 흉내를 내 줬더니 둘째가 좋아한다.

 

그래 고양이는 등에 업어보지 않고 고양이 좀 키웠다고 말 못한다.

고양이 앞에서 과자도 한쪽 먹지 못하는 것이

내가 먹고 있으면 앞을 다퉈서 지들도 배가 고프다고

자기들 간식 앞에서 쳐묵쳐묵을 시전한다.

 

ㄹ.

유니클로에서 등산복 안에 기모가 들어있는 바지를 하나 샀다.

움직일 때 마다 슥슥 하는

천소리가 들린다.

어찌나 뜨뜻하던지

입고 있는 내내 졸립다.

 

나도 이제 등산복을 일상복처럼 입고 다니는 나이가 되었나 싶다.

 

ㅁ.

내일은 미술 수업 받으러 가는 날인데

선생님에게 병에다가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말을 할 것이다.

크리스마스 장식을 만들 생각인데

어떤 것은 크리스마스 전구를 안에 넣어서 등처럼 만들고 싶고

어떤 것은 그냥 그림만 그려넣고 싶다.

천에다가도 그림을 그리고 싶은 생각이 있다.

진흙상도 굽고 싶은데

그건 좀 상의해봐야할 듯 하다.

 

하고 싶은게 많다.

그냥 심심하니까

뭐든 하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다.

 

심심한 원시인들이 동굴 벽화를 그린 것은

필경 우연이 아닐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5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7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8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2 10
54228 시장 Waterfull 2017-11-15 701  
54227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926  
54226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377  
54225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424  
»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484  
54223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1166  
54222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523  
54221 블로그 방문.... [3] 고운님 2017-11-13 902  
54220 고통에 취약함 [8] Waterfull 2017-11-13 1026  
54219 스몰톡 [7] runner 2017-11-13 874  
54218 마음 [7] Nylon 2017-11-12 1028  
54217 캡슐 머신 추천 부탁드려요 ! [2] vely17 2017-11-12 709  
54216 선배님들!! 회사 선택 도와주세용 [4] 치약 2017-11-12 908  
54215 남자친구한테 정 떨어져요 [14] 서울살이는 2017-11-12 2023  
54214 연애하면서 배운 팁 하나, 여자가 딴남자랑 연락하면 헤어져야 한다... [1] 페퍼민트차 2017-11-12 1579  
54213 오늘 소개팅하는데 초콜릿 하나정도 줘도 괜찮을까요? [2] bluemint 2017-11-11 1100  
54212 수다 17.11.10. [4] Waterfull 2017-11-10 881  
54211 외국인은 착하다 친절하다. 한국인은 따지고 든다? (친구왈) [1] 그저웃지요 2017-11-10 864  
54210 소개팅 후기 2? file [8] 또다른나 2017-11-10 1569  
54209 [러패지식인] 인테리어관련 일 하시는분께 여쭙습니다. [5] 그저웃지요 2017-11-09 855  
54208 결혼식 올리기 싫으면, 혼자 살아야 할까요 [12] 장미그루 2017-11-08 1603  
54207 남자인데 스몰톡 조잘조잘 해봅니다(써보니 롱톡..) [3] 투레주르 2017-11-08 958  
54206 지침 성애자 [2] 모험도감 2017-11-08 841  
54205 돈관리에 대한 고민 - 펑 [12] 둥이둥이둥이 2017-11-08 1057  
54204 보이스 피슁-발음 교정 해주고 싶은 욕망이 솟아오른다. [6] Waterfull 2017-11-08 900  
54203 다음 남자친구는 이랬으면 좋겠다. [21] 뾰로롱- 2017-11-08 1989 1
54202 잘 헤어진다는 것. [6] 친절한베티씨 2017-11-08 1151  
54201 백번을 생각해봐도 좁혀지지 않는 주제에 대한 의견차이 [15] qwnl 2017-11-07 1035  
54200 알콜 중독, 어려울까요? [4] 무먀모 2017-11-07 867  
54199 관심없는 이야기를 들어주는 방법 [8] 둥이둥이둥이 2017-11-07 1047  
54198 재택근무, 자신과의 싸움 [4] 모험도감 2017-11-07 891  
54197 혼자 잘 지내고 있어요. [3] 구름9 2017-11-07 909  
54196 너무 힘든 남자 친구 [5] 페르미나 2017-11-07 1085  
54195 지나가던중 반미시위 [9] Quentum 2017-11-06 776  
54194 불행해질꺼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요.. [4] 꼬냥이 2017-11-06 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