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신이 주신 재능

조회 998 추천 0 2017.11.19 14:41:03

국을 쉽게, 아무 재료로 평타 이상의 맛으로 끓일 수 있습니다.

신이 주신 재능.

하지만 국 요리를 그다지 안 즐김.

있으면 먹지만, 먹을 땐 맛있게 먹지만, 

국 먹고 싶다 이 생각이 안 들고

국물 남아서 버리는 거에 스트레스.


그러나 오늘....

오늘 오뎅탕 오지게 맛있네요.

겨울 초입에 한기 들고 힘드니깐 뜨끈하게 오뎅탕 연포탕 조개탕 버섯들깨탕 소고기미역국 드세용.



모험도감

2017.11.19 15:06:29

딴소리 한 마디


어제 30대부터 70대까지 고른 분포의 사람들과 회의를 하는데 유일한 싱글인 저..

뒤풀이 때 70대 분이 왜 결혼 안 하냐고 고나리..

그냥 그 세대 분들이 배우자에게 갖는 어떤 애절함을 발견했어요.

너가 특별하기 때문에 너가 좋다기보다

나에게 와 주어서, 나와 인연을 맺어 주어서, 맺은 관계에 지속적인 신뢰를 보내 주어서..

관계 맺음 이후에 관계 자체에 대한 신실함 같은 거요.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그 세대 사람들의 정신적 공기 같은 걸 봤달까..

자의식이 적은 세대였기 때문에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암튼 눈에 한번 들어오니까 계속 생각하게 되네요.

Waterfull

2017.11.19 15:54:55

저는 가족의 정을 거의 못느끼고 살아와서인지

그리고 일하면서 느꼈던 인간에 대한 지루함, 혐오감, 그런 것들이 많아서인지

아직은 사람들에게서 표면적인 매력은 본다치더라도 

가까이 지내면서 그 저항감을 넘어서는 매력을 느끼는 것은 거의 못했던 것 같아요.

그냥 저 사람도 나도 부족한 사람, 날 세우면서 옳고 그름으로 서로 바라보지 말고

그냥 내 옆에 기분 좋은 에너지의 공기처럼 대하거나 나도 살아가자.

뭐 이런 느낌인건데...결혼이나 배우자가 있다면 장단점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편리하게 도망칠 구석도 있을테고 혼자서 속 썪여야 하는 것도 상대의 말 한마디에 거품처럼 날라가기도 하겠구요.

거품일게 갑자기  anchor가 돼서 암흑속으로 날 내리 누르기도 하겠구요.

인간이 삶을 살아가는 방법 중에 제일 쉬운 것이. romanticize 하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 요즘 합니다.

romanticize하고 그 낭만감을 contain 하고, 후자가 더 어렵겠지만요.

Waterfull

2017.11.19 15:46:19

저는 김치로 만든 요리를 모두 다 잘해요. 김치로 만들었는데 맛없긴 힘들지만...

김치를 담그진 못해요. 배추김치... 아마 살아생전에 여러번 담았던 것 같은데 

앞으로 제가 혼자 자발적으로 담아서 먹는다는 것은 아주 빈곤해지기 전까지

내지는 담아서 누군가에게 줘야하기 전까진 일어날 일은 아닐거예요.

오늘은 김치참치찌개를 끓였는데 저는 고추참치캔을 써서 끓여요. 그리고 간 대신 김치국물을 

넣어요. 실패할리 없는 음식이죠. 먹고 나니 든든해요. 청량고추 넣어서 매콤한 것이 위가 알싸하게 쓰라리네요.


오뎅은 제가 먹지 않는 음식이에요. 일베 사이트에서 세월호 시신들을 오뎅이라고 한다는 것을 알고

충격이 너무 심해서 그 이후엔 손도 안대는 음식이 되어 버렸어요. 인간의 잔혹함 냉혹함을

그냥 삼켜버리기엔 제겐 너무 버거운 거더라구요. 

모험도감

2017.11.19 15:53:03

다정도 병인가 하여 잠 못 이뤄 하노라.

많이 느끼고 많이 수용하는 사람들은 아무래도 세상에 더 많이 다치고 그러는 것 같아요.

오뎅 맛있는데ㅠㅠ 뜻밖의 손실이네요. 일베 죽일 놈들..


암튼 김치볶음밥에도 국물 넣으면 허배 맛나죵.

우리 집에 동네 굶주리머 3인 산다는 거에 늘 마음 쓰시는 이웃의 다정한 부인이 김치 더 담그셨대요!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뜬뜬우왕

2017.11.19 16:54:53

버섯들깨탕..전 들깨들어간게 다 너무 좋아요.
들깨수제빅!으아...

컬리넌

2017.11.19 20:43:17

다시다와 함께라면 무엇이든 가능합니다

웅녀

2017.11.22 19:58:44

부럽습니다. 저두 요리 잘 한다는 소리 듣는데 아직 국에 대한 깨달음은 얻지 못햇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7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4 10
54453 직장인을 좋아하게 된 취준생 [10] lanytheband 2017-11-22 1003  
54452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796  
54451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815  
54450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828  
54449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912  
54448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769  
54447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891  
54446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993  
54445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946  
54444 관심남과의 연락 문제 [7] Marina 2017-11-20 1038  
54443 3년 반의 연애가 끝났어요. [14] 스토리북 2017-11-19 1644  
»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998  
54441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308  
54440 여행 첫날을 마무리하며 [5] 미상미상 2017-11-18 794  
54439 제가 너무 많은 걸 바라나요? 남친한테? 궁금해서 여쭤봐요 (길어요... [24] 카나데처럼 2017-11-17 1840  
54438 아이에게 [8] attitude 2017-11-17 839  
54437 헛헛한 생일날 [6] Garden State 2017-11-17 823  
54436 캐롤앞에 무너지지 않으리니... [3] 뜬뜬우왕 2017-11-17 861  
54435 [스몰톡] 나는 시속 10km 라이더..였다. [4] 뾰로롱- 2017-11-16 797  
54434 직구한게 오늘 배송된대요!!! [6] 그저웃지요 2017-11-16 796  
54433 오디오 클립 attitude 2017-11-15 435  
54432 시장 Waterfull 2017-11-15 632  
54431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780  
54430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187  
54429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192  
54428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406  
54427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991  
54426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376  
54425 블로그 방문.... [3] 고운님 2017-11-13 837  
54424 고통에 취약함 [8] Waterfull 2017-11-13 922  
54423 스몰톡 [7] runner 2017-11-13 813  
54422 마음 [7] Nylon 2017-11-12 966  
54421 캡슐 머신 추천 부탁드려요 ! [2] vely17 2017-11-12 657  
54420 선배님들!! 회사 선택 도와주세용 [4] 치약 2017-11-12 848  
54419 남자친구한테 정 떨어져요 [14] 서울살이는 2017-11-12 1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