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3

1.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대외활동의 일환으로 버려진 아기들을 돌보는 봉사활동을 2년간 한 적이 있었어요. 한 선생님이 갓난아기 몇명을 돌보시는데, 아기 돌봐보신 분들은 아실 거에요, 아기 한명 돌보는 것도 얼마나 힘든지. 그래서 저같은 학생 봉사자가 투입되는 거였는데요.
이번에 산후조리원 영상 보니, 그 때 같이 일한 적 있는 선생님들 중 한 분이 생각나더라구요. 착하시고 무엇보다 일이라서 보다는 진심으로 아기들을 사랑하고 아껴주시는 게 느껴지던 분이었어요. 아마 그분께 같은 일이 생겼어도 똑같이 아기들부터 지켜내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더라구요.

2. 네이버 댓글을 보니 간간히 세월호 선장 얘기가 나오더군요, 아무래도 지혼자 살려고 수십명의 학생들을 죽인 인간과 지진시 아기부터 지킨 사례가 극명히 대비되어서 그런지... 지금와서 아무 의미없는 상상일지도 모르겠지만, 만약 그 선장이 반대로 적극적으로 학생들과 다른 손님들 구해내서 영웅으로 되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이 들었네요. 이건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이라는 미국영화(사고로 비행기가 강에 불시착할 수 밖에 없었지만 기장의 침착한 대응으로 승객 전원 구조된 실화를 바탕)를 보면서도 떠올랐던 진한 아쉬움이었네요...



미상미상

2017.11.22 12:40:12

인간이 완벽하게 선할 수도 없고 악한 마음, 위험에 처했을 때 나 자신을 먼저 생각하게 되는 마음이 당연하다고 생각은 하는데 가끔은 정말 믿을 수 없게 선하고 용감한 분들이 계신거 같아요.

세월호에 대한 생각은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조금씩만 대처가 달랐다면 어땠을까 조금은 희생이줄어들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은 들어요.


댓글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댓글만 봐도 세상에 정말 다양한 사람이  살고 있고 어쩜 이런 글을 자기 속에서 뽑아서 남이 보는 자리에 내어놓을까 싶게 부끄럼이 없는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0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8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2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1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35 10
54108 회사에서 [4] 몽이누나 2017-11-23 1154  
54107 회사생활의 어려움 [8] 또다른나 2017-11-23 1241  
54106 이별 극복중이신 분들 [4] bestrongnow 2017-11-23 1247  
54105 사랑하는 방식에 대해 [11] 추어탕이좋아 2017-11-22 1679  
54104 내가 너에게 호감이 가는것은.. [1] 김제덕상무 2017-11-22 1141  
54103 싸우고 연락두절 [15] 바래 2017-11-22 1753  
54102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1064  
»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1060  
54100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1063  
54099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1143  
54098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1031  
54097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1184  
54096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2004  
54095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1273  
54094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1206  
54093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586  
54092 여행 첫날을 마무리하며 [5] 미상미상 2017-11-18 1061  
54091 제가 너무 많은 걸 바라나요? 남친한테? 궁금해서 여쭤봐요 (길어요... [23] 카나데처럼 2017-11-17 2193  
54090 아이에게 [8] attitude 2017-11-17 1024  
54089 헛헛한 생일날 [6] Garden State 2017-11-17 1063  
54088 캐롤앞에 무너지지 않으리니... [3] 뜬뜬우왕 2017-11-17 1054  
54087 [스몰톡] 나는 시속 10km 라이더..였다. [4] 뾰로롱- 2017-11-16 1050  
54086 직구한게 오늘 배송된대요!!! [6] 그저웃지요 2017-11-16 1003  
54085 오디오 클립 attitude 2017-11-15 553  
54084 시장 Waterfull 2017-11-15 830  
54083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1047  
54082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443  
54081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490  
54080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502  
54079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1249  
54078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601  
54077 블로그 방문.... [3] 고운님 2017-11-13 1019  
54076 고통에 취약함 [8] Waterfull 2017-11-13 1112  
54075 스몰톡 [7] runner 2017-11-13 1026  
54074 마음 [7] Nylon 2017-11-12 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