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5

가끔 뉴스를 보다보면 어떤 산모가 산후우울증으로 인해 자신의 아기를 죽였다는 기사를 보는데요. 

그럴때마다 뉴스 댓글을 보면 아이를 죽인 산모의 행동을 비판하는 글 보다는 얼마나 힘들었으면 하는 말을 하고

남편을 오히려 비난 하는 글이 보이더라구요. 

우울증이 왔다고 해서 사람을 죽이는건 명백히 살인 행위인데 산모를 두둔하는 이유가 뭘까요? 




perentiq

2017.11.24 21:57:06

산후우울증.. 혹시 생리전증후군 PMS라고 들어보셨나요? 교도소에 있는 여성 수감자들 상당히 높은 비율로 PMS을 앓고 있을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저도 PMS 있는데요. (평생 이걸로 고생하고 관련 분야 심리학, 통계학, 범죄학, 의학 서적 탐독하고 논문까지 찾아봤어요. 너무 힘들어서요.) 자기가 자기 행동 통제하는 게 안 되요. 자기 의지 믿지 말고 약 먹어야 되고요. 같은 여성이라도 없는 사람은 절대 몰라요. 호르몬 조절 안 되는 병입니다 병... 일반적인 사회생활이 힘들어요.  PMS 때문에 물건 훔치시는 분도 있고 자살하는 분도 있고 한데...  산후우울증은 애 키우는 힘듦까지 더해져서 저는 어느 정도일지 상상이 안가네요. 저는 PMS만 아니면 아주 말짱하다 못해 초긍정 마인드의 사람인데 PMS 때문에 한 번 자살할 뻔 했다가 운동 + 약으로 조절하고 있네요. 살인자 두둔하는 건 아닌데요. 이해는 가네요. 좀 더 일찍, 도움을 받았다면 충분히 막을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들고요.

컬리넌

2017.11.24 22:12:00

추천
1

그렇다고 살인을 두둔하거나

남탓.남핑계 하며 면책하려는 것은 인간의 탈을 쓰고는 해서는 안될 일이지요

이 세상에 노사연은 없다고 모든 인과관계에는 사연이 있기 마련인데

하나 둘 생각하고 봐주면 끝이 없습니다

컬리넌

2017.11.24 22:11:10

추천
2

산후우울증은 이해됩니다만

남편이 힘들게 했을거라느니 응원안해줬다느니 남편때문이라느니 개소리 지껄이는건 극혐이죠

이제는굳바이

2017.11.24 22:56:37

가능성을 점치는건 좋은데 너무 간 사람들이 많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4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7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9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8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6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2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7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40 10
54060 남자가 여자한테 사겨달라고 구걸해서 사귀게 되면 [8] 페퍼민트차 2017-11-24 1590  
54059 설렘 짝사랑 썸 등등 사랑에 해당하는 감정이 하나도 없는 요즘 이제는굳바이 2017-11-24 619  
» 이해되지 않는 산후 우울증 그리고 살인 [4] Quentum 2017-11-24 1152  
54057 이미 지나쳐버린 가을 [3] attitude 2017-11-24 720  
54056 [스몰톡] [2] 투레주르 2017-11-24 1017  
54055 혐오피라미드 file [30] 또다른나 2017-11-24 1651  
54054 도시어부 마닷.이 [1] 뜬뜬우왕 2017-11-24 891  
54053 연상녀 [2] 미대생 2017-11-24 1415  
54052 롱톡. 오늘 첫 눈 맞았어요. [5] 백야 2017-11-23 992  
54051 성남지역 독서모임 모집 [3] 와사비 2017-11-23 1185  
54050 회사에서 [4] 몽이누나 2017-11-23 1222  
54049 회사생활의 어려움 [8] 또다른나 2017-11-23 1285  
54048 이별 극복중이신 분들 [4] bestrongnow 2017-11-23 1330  
54047 사랑하는 방식에 대해 [11] 추어탕이좋아 2017-11-22 1737  
54046 내가 너에게 호감이 가는것은.. [1] 김제덕상무 2017-11-22 1184  
54045 싸우고 연락두절 [15] 바래 2017-11-22 2171  
54044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1117  
54043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1105  
54042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1100  
54041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1202  
54040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1081  
54039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1234  
54038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2573  
54037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1399  
54036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1250  
54035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631  
54034 여행 첫날을 마무리하며 [5] 미상미상 2017-11-18 1111  
54033 제가 너무 많은 걸 바라나요? 남친한테? 궁금해서 여쭤봐요 (길어요... [23] 카나데처럼 2017-11-17 2304  
54032 아이에게 [8] attitude 2017-11-17 1054  
54031 헛헛한 생일날 [6] Garden State 2017-11-17 1112  
54030 캐롤앞에 무너지지 않으리니... [3] 뜬뜬우왕 2017-11-17 1111  
54029 [스몰톡] 나는 시속 10km 라이더..였다. [4] 뾰로롱- 2017-11-16 1110  
54028 직구한게 오늘 배송된대요!!! [6] 그저웃지요 2017-11-16 1058  
54027 오디오 클립 attitude 2017-11-15 587  
54026 시장 Waterfull 2017-11-15 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