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1
와 .... 아 ...

스쳐지나가는 사람이고

크게 반한 것도 아닌데


제 문자에 답변이 없다는 사실에

왜 이렇게 불안하고 힘이 들죠

금방이라도 울것만 같아요...

정상 생활 잘 하고 있고

주변 인간관계도 나쁘지 않은데


유독 소개팅을 하면

너무 힘드네요


관계에 실패??? 했다는 기분이

저를 좌절시켜요.

생각해보면 실패라고 할 수도 없는데 말이죠..


힘들어서 넋두리 남깁니다. ㅠㅠ 엉엉


뜬뜬우왕

2017.12.05 09:40:52

나 싫다 하는게 받아들이기 힘든거 아니예요?

미상미상

2017.12.05 11:40:06

저는 꽤 소개팅 많이 했을 때 애프터는 받는 편이었고 결과가 과분하게 좋은 편이었는데 어느 날 (괜찮지도 않은) 남자분이 사진하고 다르다 이럴줄 알았으면 주말에 본가에나 가는건데 괜히 나왔다는 식으로 말씀하셨어요. 그때 얼마나 상처받고 충격받았는지 몰라요.(원래 사진이  이상하게 나와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진이 정말 이상하다고 말하는 타입입니다)


주선자 입장 생각해서 분노를 누르고 대강 얘기 마무리하고 바로 헤어졌는데 그때 일은 다시 생각해도 정말 삭제하고 싶네요. 관계에 실패했다는 것보다는 내가 어딘가가 모자라서 상대에게 거절당한거 같아 자신감이 떨어지고 이러다간 다른 사람도 못 만날 것 같다는 밑도 끝도 없는 불안감이 엄습하는데 그렇지는 않아요. 소개팅하다보면 별의별 사람 다 만나고 그 사람의 취향이 내가 아니라고 해서 내가 달라지는 것도 아니구요. 날씨도 그렇구 연말도 되고 해서 마음이 우울해서 그러실꺼에요. 으쌰으쌰하셔서 건강관리 잘하시고 힘내서 다른 루트도 모색해보세요.

topofit

2017.12.06 22:05:56

상대가 날 다 알지도 못하고 하는 행동인데 상처받을게 뭐가 있나요. 그냥 수 많은 사람 중에 인연이 아닌 사람이 소개팅에 나온 것 뿐. (사실 저도 신경 엄청씀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1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42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39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22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3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30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7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531 10
54176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1038  
54175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758  
54174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820  
54173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659  
54172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444  
54171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54  
54170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61  
54169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56  
54168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741  
54167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823  
54166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42  
54165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524  
54164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66  
54163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51  
54162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485  
54161 잡담 [2] attitude 2017-12-06 386  
54160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190  
54159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568  
54158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530  
54157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347  
54156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912  
54155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832  
54154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767  
»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657  
54152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96 1
54151 요즘 저는.. [9] 하늘꽃다지 2017-12-04 960  
54150 [12/16 히치하이킹 독서모임] 12월 모임 <나를 보내지마> 5년 2017-12-04 437  
54149 상대가 관심이 있을까요 [3] 도레미123 2017-12-03 1235  
54148 외모의 문제... [11] 쿤이 2017-12-03 1538  
54147 승무원 시험 보기전. [22] 유지나 2017-12-03 1598  
54146 역차별? 혐오? 이거 한번 보시길 티제이 2017-12-03 324 2
54145 여자가 선톡하며 기프티콘 보내온다면..? [3] 럽럽럽 2017-12-02 1408  
54144 새벽에 잠이 안와서 [6] 섭씨 2017-12-02 827 1
54143 ㄴH ㄴr이가 ○ㅓ때서...★ [9] 몽이누나 2017-12-01 1156  
54142 정신의 과잉활동 [3] 와사비 2017-11-30 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