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6
공자의 아버지는 숙량홀이라고 엄청난 장사였는데, 슬하에 자식이 있긴 있었는데 사람 구실을 못했다. 
숙량홀이 나이를 많이 먹고 손이 끊길까봐 이웃에 사는 동이족 무당집에 딸을 달라고 하였다. 
무당집 딸은 당연히 어렸고, 숙량홀은 거의 할어버지에 가까웠다. 
일단은 노나라에서 알아주는 무인의 청이라서 알아보겠다고 대답했다 한다. 


집에서 세 딸을 모아놓고 물었는데 첫째딸과 둘째 딸은 모두 징그럽다고 거절하였으나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셋째 딸은 부모님이 하라시면 시집을 가겠다고 이야기 한다. 
괴이하게 여긴 무당은 뭐 본인이 가겠다는 말로 알아듣고, 숙량홀에게 딸을 보낸다. 


여기서 태어난 분이 우리가 알고 있는 공자였다. 


하지만 이 때 역사가들은 단어를 하나 만들어내니 야합이라는 단어였다. 
야합 (野合)은 1. 부부가 아닌 남녀가 서로 정을 통함. 이라고 하였으나, 나는 이 단어를 들었을 때 어진 성인의 탄생에 이렇듯 괴이한 글자가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좀 그렇다는 생각을 했다. 


요즘 들어 생각해본 단어였다. 
어떻게 해서 그런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나는 막 엄청 어린 여자를 만나야겠다는 생각은 없다. 
다만 생각해보니까, 요즘 주로 만나는 분들은 10살 정도 어린 분들인데, 그 사람들이 나를 징그럽다고 생각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럴 때 나는 대부분 스톱을 누루는데 사람의 일이라는게 그렇게 쉽지 않다. 


올해도 이렇게 흘러간다는 생각을 하니까 좀 아쉽기는 하다. 


뜬뜬우왕

2017.12.06 17:14:27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남자는 애기같이 다뤄야한다.이런말들 믿는데,그 어리신 분들도 나리꽃님 "애"로 생각할테니 걱정 붙들어 매시길.

Quentum

2017.12.06 20:33:09

글을 맛나게 쓰시려고 노력하는거 같기는 한데 일단 글의 핵심을 잡고 쓰시는것이 어떨까 싶습니다만

언어의 사전적 의미도 있기는 합니다만 야합이라는 단어가 제일 많이 쓰이는 경우는 [좋지 못한 목적으로 서로 어울림]

이 거든요. 이성적인 의미에서 볼때도 님이 10살 어린 여자를 만날때 굳이 야합이라는 단어를 적용 시켜 스스로를 스톱시킬 상황은 아니라고 보는데요. 야합은 남여간의 정을 통하는 상황까지 가야하는 것인데 비해서 님의 경우는 그냥 만나는 정도라고 하니 말입니다. ㅎㅎ

Waterfull

2017.12.07 12:05:13

무당딸이 무당이었다고도 하더라구요. ㅎㅎ

난 야합 좋아!!

너나나나도찐개찐

2017.12.07 15:26:16

님 생각도 글도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7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1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4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59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0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12 10
54406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555  
54405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930  
54404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907  
54403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794  
54402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739 1
54401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1052  
54400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81  
54399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884  
54398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92  
54397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91 1
54396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291  
54395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425  
54394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72  
54393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613  
54392 [4] 요가행복 2017-12-14 898  
54391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33  
54390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539  
54389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59  
54388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1007  
54387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74  
54386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722  
54385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93  
54384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412  
54383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35  
54382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39  
54381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14  
54380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709  
54379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797  
54378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19  
54377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357  
54376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49  
54375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22  
»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457  
54373 잡담 [2] attitude 2017-12-06 364  
54372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