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안녕하세요


제목 그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가 요즘 제 마음입니다 ㅎ


저와 같은 마음이신분들 안계신가요 ㅎㅎㅎㅎㅎ


요즘은 일도 하기싫어 오후에는 정말 띵가띵가 놀구 있어요 눈치는 보이지만..ㅠㅠ


최근에 이별도 겪고 잊어보려 여행도 다녀오고 모임도 가지고 있는데


다 귀찮고 ㅎㅎㅎ 오히려 아무것도 안하고 싶네요 ㅎㅎㅎㅎㅎㅎㅎ


만사가 귀찮아요 ㅎㅎㅎ


하지만 나이가..... 그래서 아무것도 안할수는 없고 ㅋㅋㅋ


이래저래 피곤합니다


이럴때는 무언가를 안하는게 좋은가 하는게 좋은가  내 맘이 무얼 원하는지도 헷갈리네요 ㅎㅎㅎㅎㅎ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면서 시간을 보내면 또 다른 상황에 있겠죠? ㅎㅎㅎ



* 요즘 매일 케롤을 듣는데 정말 연말이구나 싶네요

  모두들 사랑 가득한 연말 보내세용 ㅎㅎㅎ



미상미상

2017.12.08 09:36:40

저도 그래요. 몸도 아프고 연말도 되고  하니 마음이 그래서 할일은  산더미인데 자꾸만 빙글빙글 딴짓만 하고 있네요. 오늘은 그래도 뭔가 질질 끌던 것들은 매듭지어야 하는데 일생기면 예민해서 짜증이 자꾸 나고(나한테 왜 이래 하면서) 아침부터 러패에 와 있습니다.


저는 어제 유튜브에  멜론시상식에서 박효신님이 나왔을 때 참석한 아이돌 멤버들의 리액션 영상이 올라온걸 우연히 봤는데 연예인의 연예인이 이런거구나 싶고 재밌었어요. 소소한 즐거움을 즐기고 아 요즘은 빵을 자꾸 먹고 있습니다 ㅎㅎ


솔로인 크리스마스라도 크리스마스는 예쁘고 설레네요. 거리에 하나둘씩 세워지는 조명들도 아름답고. 아무것도 안해도 될때는(눈치는 보이지만) 좀 놀아주고 어차피 바빠서 울고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TEDDY님도 즐거운 연말되세요^^

나리꽃

2017.12.08 11:07:33

저두요. ㅋ

커피아르케

2017.12.08 12:00:13

제가 대략 7년간 하고있는 생각이예요
하는거 진짜 없고 먹고자고만 무한반복하는데
너무 다 귀찮고 하기싫어요
무기력증인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구름9

2017.12.09 23:00:38

그럴때는 쉬어야 하지 않을까요? 쉬어요 우리....저는 주말에 영화 몰아 보는데 조금은 즐거워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5036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8] 롤링스톤즈 2012-10-08 10144 26
55035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10183 24
55034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5] 앙드레몽 2012-04-02 10573 22
55033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9979 20
55032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10750 19
55031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9855 17
55030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030 17
55029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4203 14
55028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2112 14
55027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2007 14
55026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7182 13
55025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8375 12
55024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8414 12
55023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18399 12
55022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2395 11
55021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5484 11
55020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6112 11
55019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7268 11
55018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6969 11
55017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8263 10
55016 아직 인연이 안 나타나서 그래요 [18] 앙드레몽 2012-10-08 10783 10
55015 [펌] 나이 들어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삶의 진실 [6] plastic 2012-06-15 6699 10
55014 (수정) 가르치려고 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0] sunflower 2012-05-27 6139 10
55013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1343 10
55012 마이바흐 [23] 모험도감 2017-03-02 1055 10
55011 "20년 지나도 뜨거운 사랑 있다." [38] Adelaide 2015-02-05 5708 9
55010 '생각으로' 라는 닉네임이 되게 익숙했는데 역시나는 역시나네요 [37] 다아시 2017-03-02 1184 9
55009 콘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요. [12] 헤르다 2014-05-19 6149 9
55008 어이가 없네요. [29] 석류알 2013-12-18 6336 9
55007 알고 있으면 유용한 사이트~ [14]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5 7646 9
55006 이런 연애 [27] 갈매나무 2012-06-15 7376 9
55005 <캣우먼>편지 고맙습니다. [17] 캣우먼 2012-05-15 5611 9
55004 허쥴선생 노동력 절감형 부엌 [12] 쥴. 2012-05-16 4774 9
55003 젊은 보수 [11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2-20 681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