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제가 지금 몇달 째 아침에 일어나는 문제로 곤혹스러워하고 있어요 ㅠㅠ

가장 큰 이유는 정신적인건데, 수면장애로 약을 먹고 자다보니 한 번에 깨지 못하는 이유와 우울증으로 하루 시작하는게 너무 힘들어서(일어나자마자 우울해서 어쩌질 못해요..)그런데

알람시계랑 미밴드 진동이랑 핸드폰 알람 다 동원하는데 예상 시간보다 삼십분~한시간 늦게 일어나지고
그러면 연달아 발생하는 일 아시겠죠ㅠ

씻을거 제대로 못 씻고 아무 옷이나 입고 가고 택시타고 가고 하루 기분 망치고..

우울함에도 불구하고 절실함이 부족해서라는 것도 아는데 팁주실 분들 부탁드려요

예전 모닝콜 알바 받았던 적이 있는데 그때도 별로 효과 없던 것 같아요


궁디팡팡

2017.12.12 08:53:59

그정도면 가족한테 부탁하거나.. 혼자사시면 깨워주실분을 만나야 ㅜㅜ

아니면 움직이는 알람시계를 사세요..

deb

2017.12.12 18:43:02

움직이는 알람시계가 뭐죠?! +_+

미상미상

2017.12.12 09:42:08

추천
1

일단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걸 기정사실화해서 샤워는 저녁에 하시고 입을 옷은 미리 다 셋팅해놓으세요. 아침에 일어나면 물세안과 간단한 화장만 하고 꺼내놓은 옷 걸치고 나갈 수 있게요. 화장도 자외선차단제랑 쿠션이랑 립이랑 간단하게 할 수 있는 걸로 하시구요.


알람은 기계로 안된다면 누군가 당분간만이라도 깨워줄 사람이 있으면 부탁하시는게 나을 것 같아요. 그게 또 습관이라서 한번 그렇게 되면 계속 그 시간에 맞춰지더라구요. 약을 드시고 주무신다면 될 수 있으면 일정한 시간에 일찍 자리에 누우셔서 아무래도 수면시간이 일정 시간은 확보되야 깨기도 쉽지 않을까요.


그리고 주변 환경이 추우면 이불 속에서 나오는게 고통스럽더라구요. 방 공기를 훈훈하게 만들어주세요. 우울증이 큰 역할을 하는거 같은데 아침에 먹을 맛있는 것을 두고 주무시면 어때요. 뭔가 아주 작은 즐거움이라도 만들어놓고  주무시면 일어났을 때 덜 고통스러울 것 같아요.

deb

2017.12.12 18:44:04

맛있는 거 읽고 빵터졌네요 ㅋㅋ 아침에 입맛이 없는 편이라 아쉽 ㅠㅠ 자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뾰로롱-

2017.12.12 10:53:12

음,, 저두 수면장애로 여러종류의 약을 먹었었는데- 

약을 바꿔보시는것도 추천드려요~ 


약마다 본인한테 맞고 안맞고가 있는데, 

어떤약은 깨는게 힘들고, 어떤약은 아침에 머리가 아프고, 어떤약은 자는데 조금 오래 걸리고... 


요즘같은 겨울은 이불안과밖이 기온차가 많이나면, 더 움직이기 힘들더라구요~ 


수면도 습관인지라... 일찍주무실수 있다면, 일찍주무시는게 최고인것 같아요 - 

우울해지지마셔야할텐데..  ㅜ


+내가 나약해서 못한다라는 생각은 잠시 내려두셔요~ 

신체와 정신은 뗄레야 뗄수 없는것 같아요~ 

악순환의 고리는 신체의 활기로 먼저 시작하시는게 빠를것같아요~ 

deb

2017.12.12 18:45:11

제가 수면장애인지 오년이 넘어서 쉽게 바뀌지를 않아요.. 요즘 상담받으면서 힘들어하는 나를 자책하지 마라는 말에 많이 도움을 받았어요 감사합니다 ^^

뜬뜬우왕

2017.12.12 10:53:56

일어나서 가야할 목적지가 회사인가요?목적지 가기 싫어서?

deb

2017.12.12 18:46:07

그쵸.. 회사 가기 싫어요.. 근데 우울증 상태라서 어디라도 아침에 번쩍 눈뜨고 가고싶은 곳은 없더라구요

Waterfull

2017.12.12 14:03:01

문제는 수면장애로 인해 먹는 약 때문인듯해요.

어떻게 처방 받아서 먹는지 모르겠지만

잠을 못자는 것에 대해서 심리적인 이유면 심리적으로

기질적인 문제면 그것에 대해 치료받아야 할 것 같아요.

deb

2017.12.12 18:47:36

이 자리를 빌려 지난번 긴 쪽지 감사드려요_ 이게 너무 오래된 문제라서 해결하는 데에도 오래 걸리는게 맞으니깐...좀 힘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0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5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4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55 10
54402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502  
54401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853  
54400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1011  
54399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854  
54398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629  
54397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556  
54396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931  
54395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908  
54394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795  
54393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740 1
54392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1053  
54391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82  
54390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885  
54389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93  
54388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92 1
54387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294  
54386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426  
54385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73  
54384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615  
54383 [4] 요가행복 2017-12-14 899  
54382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34  
54381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541  
54380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62  
»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1008  
54378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75  
54377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724  
54376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95  
54375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413  
54374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36  
54373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40  
54372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15  
54371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711  
54370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800  
54369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22  
54368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