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섹스팅에 관해

조회 1488 추천 0 2017.12.12 19:22:22

때때로 야한 문자를 주고 받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남자친구와 시도해보기도 했어요. 이걸 가벼운 놀이 정도로 받아들여주는 남친도 있었고 불편해하는 남친도 있었어요.   


지금도 가끔씩 모르는 사람과 섹스팅을 하고 싶다는 일탈적인 생각이 들어서 시도는 하지만 어느 순간 상대남자쪽에서 해오는 말들이 불쾌해서 그만둡니다. 가장 이상적인 상황은 남친과 안정적(?)인 관계에서 약간의 일탈이라고 생각하고 섹스팅을 하는 것이 좋은 거 같은데 지금은 남친이 없는 상황이에요. 


왜 모르는 상대방과 섹스팅을 하면 단순히 즐긴다는 생각보다 불쾌해지는 걸까요? 제가 한낱 야한 농담거리로 여겨지는 것을 즐기는게 가능하긴 한 걸까요? 그럼 모르는 사람과 섹스팅을 하지 않으면 되지 하지만 또 저 자신은 이런 것도 즐기고 싶거든요. 인생에 쉬운게 하나도 없어요...참 



노타이틀

2017.12.12 19:42:35

저도 그런 욕구 느껴본 적 있습니다. 어렸을 때 몇번 해본 적도 있지요. 하지만 그런 걸 하려고 대기(?) 중인 남자 혹은 여자는 뭔가 병적이고 하찮은 느낌이 들어 흥미가 사라지네요. '오직' 욕정에만 집중하는 모습에서 어떤 거부감(재미없다는 느낌이 포함된) 같은 게 들더라구요. 

아무렴2017

2017.12.12 23:04:46

그런가요? 나이가 들면서 그런 욕구가 서서히 사라지나요? 저는 야한 문자를 보내기 시작점의 아슬아슬한 말장난이 하고 싶은것 같아요. 막상 너무 노골적이면 재미가 없어서 그러는 건지 아님 제 자신의 수준(?)보다 낮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만두게 되어요. 하지만 이런 욕구가 있다고 제가 하찮은 사람이고 싶지 않거든요. 딜레마에요. 

노타이틀

2017.12.13 09:11:35

나이하고 상관없어요. 그런거 4~50대 아저씨들이 엄청 좋아하는걸로 압니다. 또 여자가 원하는 것과 남자가 원하는 스타일의 차이 때문일 수도 있겠네요. 저는 그런 욕망과 즐거움을 섹스팅이 아닌 제 나름의 창조적이고 생산적으로 풀어보고자 하는데 사는 게 참 바쁘네요. ㅋㅋ

뾰로롱-

2017.12.13 07:29:46

음,, 텍스트를 주고받는 아슬함에 목적이 있는것과 실제관계에 목적이 있는 두사람의 차이에서 오는 것같아요. 
아슬한 말장난을 주고받는것에서 오는 일탈감/즐거움을 원하는데 그에대한 답이 그래서 어디서 볼까? 

어디살아? 하는 현실로 돌아오게 하는 멘트들에 재미가 떨어지고, 몇번반복되면 쪽지주고받는것 자체도 별로 하고싶지 않아지는 것 같아요.  

노타이틀

2017.12.13 09:12:37

아니 왜 이렇게 잘 아시지?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442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80 1
54441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224  
54440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370  
54439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66  
54438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581  
54437 [4] 요가행복 2017-12-14 890  
54436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11  
»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488  
54434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95  
54433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39  
54432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988  
54431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47  
54430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644  
54429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67  
54428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391  
54427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14  
54426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23  
54425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01  
54424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93  
54423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768  
54422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08  
54421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322  
54420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28  
54419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06  
54418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442  
54417 잡담 [2] attitude 2017-12-06 352  
54416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123  
54415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512  
54414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489  
54413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310  
54412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812  
54411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779  
54410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716  
54409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458  
54408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4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