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7


Go,Stop

2017.12.14 07:24:42

만난지 반년에 아직 20대 라면서요?
결혼 준비도 안되어있어서 그렇지 않을까요?
마음적으로나 물질적으로나요.
연애를 오래한 사이라면 이런글이 이해가 되겠는데. 20대에 아직 만난지 반년밖에 안된 커플이 이렇게 얘길하면 남자쪽에선 굉장히 부담스러울것 같습니다. 조금 더 지켜보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미상미상

2017.12.14 10:00:03

결혼자체가 아주 급하신거면 그럴만한 상대를 지금부터 열심히 찾아서 추진하는게 나을 것 같구요, 약간 여유를 가지고 남자친구와 잘 하고 싶고 어차피 다시 만나신거면 그런 생각은 내년 봄까지만이라도 접어두고 즐겁게 데이트하고 마음껏 좋아하고 어떤 사람인지 보고, 결혼이 종착역은 아니니까 그 사람이 나한테 적합한 사람인지 아이를 낳으실 생각이 있다면 아빠로서 책임감이 있는지 여러가지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시면 어때요. 지금은 남자친구에게 나랑 결혼할 생각이 있냐 없냐만 확인하고 언제 결혼할꺼냐 그것만 중요한거 같은데 사실 교제기간도 그렇고 서로 결론내리기엔 부족한 시간일 수도 있어요. 충분히 사랑하고 남자분쪽에서도 나에게 맞는 사람이라 같이 가고 싶다고 결론내릴 수 있어야할텐데요. 그 시간동안 너무 남자친구 의향에만 집중하지 마시구 커리어개발도 하고 결혼하면 필요한 것들도 익히고 다양한 사회생활도 하고 하면 생각도 바뀌고 또 다른 적합한 사람을 만날 수도 있고 하지 않을까요.

칼맞은고등어

2017.12.14 10:47:16

당신과 함께하는 이러저러한 미래. 가 아닌
나도 결혼해야 할거 같은 기분.
이때쯤 결혼하지 않으면 안 될거 같은 분위기.

이것 때문에 결혼이야길 꺼내는 여자.
주변인들이 죄다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며
임신하면 결혼하면 되지. 라며 피임을 하지 않으려는 남자.

이 두 존재가 다른 품격을 지닌 존재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결혼에 대한 고민에 빠져들게 한 것이
주변에 대한 눈치보기인지 성장과정이나 생활환경에서 겪은 결핍이나 만족인지
아니면 다른 것들도 복잡하게 뒤섞여 있는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지금하고 계신 고민도 그렇고 결혼에 대해 그리 진지한 이야길 나눠 볼 여자분인거 같진 않아보입니다.
그게 남자친구와 한 번 헤어진 이유. 그런 남자친구와 다시만난 이유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보입니다만.
현실은 이런 선입견과 다르길 기대해 보며 팁 하나.

자기방어를 위해 상대를 선제공격하는 인간은 되지 맙시다.
내탓만 하는것도 문제지만 모든걸 남탓만 하다간 매번같은고민들만 반복하게 될뿐

디자이어

2017.12.15 18:36:46

빈약한 근거로 사실은 남친이 이렇게 생각하는거 아닐까? 저런건 아닐까? 이러시는거 같아요.

막말로 질나쁜 남자중에 여자가 결혼이야기 꺼내면 그럼그럼 내년에 결혼해야지라며

간이라도 빼줄것마냥 굴다가 갑자기 딴여자로 갈아타는 사람도 많아요.

결혼이야기를 했을때 신중한 반응을 보였을때는 결혼을 망설이는 걸 수도 있지만

작성자분과의 결혼을 그만큼 현실적으로 진지하게 하는걸 수도 있잖아요.


두분의 관계에 의문점이 있다면 혼자서 쉐도우복싱 하지마시고

대화를 해보세요. 돌려돌려 말한담에 남자분이 말한 한마디에 온갖 상상 하지마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1 10
54442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80 1
54441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224  
54440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370  
54439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66  
54438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582  
» [4] 요가행복 2017-12-14 891  
54436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11  
54435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489  
54434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이 살기 좋은 세상인듯 [1] 에스밀로저스 2017-12-12 595  
54433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39  
54432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989  
54431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47  
54430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644  
54429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567  
54428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392  
54427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14  
54426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23  
54425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01  
54424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693  
54423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768  
54422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08  
54421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322  
54420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28  
54419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07  
54418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442  
54417 잡담 [2] attitude 2017-12-06 352  
54416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124  
54415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513  
54414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489  
54413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310  
54412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813  
54411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779  
54410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716  
54409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458  
54408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54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