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적은 가까이에 있다고 어제 왜 나는 과거시절과 어쩌면 지금까지 자존감이 낮을수 밖에 없었는가를 어제 다시 확인하였습니다.

전 어릴땐 뚱뚱했고 지금은 통통한데요 그래도 정말 좋은 사람 만나서 사랑받으면서 연애하고 결혼하자고 하는걸 내가 거절했었거든요?(기타등등등의 이유로요...)

이제 연애한지 2주쯤 됐나? 갈수록 서로 잘 맞고 이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 티가 팍팍나서 좋고

지금 해외 출장을 갔는데 제가 화장품 사달라 해서 면세점에서 사진찍어보내고

아무래도 한창 좋을때라 집에서도 티가 났죠. 좋은 사람이라고 티도 내고 싶었고

아직 너무 초기 단계라 집에는 사귄다고는 안하고 잘 만나는 사람이 있다고만 얘기 했었는데

어제 카톡대화를 하면서 엄마가 뭐니? 하고 묻길래 어 오빠가 출장갔는데 선물사온데 했더니


엄마: 결혼하는거냐

나: 아니 아직 만난지 1달좀 넘었는데 무슨 결혼이야(알게된건 1달반정도 됐어요)

엄마: 선물사준다니 친하나보내 근대 걔는 너 갖고 노는거일수도 있다.

나: 엥?

엄마: 너 뚱뚱해도 좋다는가본데 그렇게 뚱뚱한거 좋다는 사람한테 가라. 살도 빼지말고 그냥 편하게 살던지. 근데 걔가 계속 너 좋아할 거라 생각말아라. 내가 어제 일본영화를 티비에서 봤는데 뚱뚱한 여자하고 결혼한 남자가 나중에 정신차리고 이혼하는 얘기였다. 블라블라


우선 기분이 매우 나빴지만 내가 한소리 하는 순간 매우 큰 소리가 날걸 알기 때문에 참았는데요

사실은 이 오빠 만나기 좀 전에 결혼정보회사를 등록했었어요. 동네결혼정보회사인데 마담뚜나 마찬가지여서 전문직종 소개시켜주고 성사비 많이 내는 그런거요.

여기서 한 3명 만나봤는데 전부 40대였고 에프터도 안왔거든요. 솔직히 저하곤 좀 안맞기도 했고.

근대 제가 처음에 적극 등록하겠다 했어서 할말이 없긴 했는데요

약간 나쁜 생각이긴 한데 아직 너무 연애 초반이고 내년엔 결혼을 하고싶어서 내년 2월정도까진 소개해주면 만나볼 생각이었거든요.

엄마는 애프터 까인거 + 우리집 정도면 전문직(특히 의사)하고 결혼할수 있는데 내가 연애하는거에 대한 불만 + 내가 살이 넘 안빠지고 있는것 +@ 해서 저에대해 많은 불만이 있으신가 봅니다. 결혼만 걸림 이러네요.


여러가지 불만을 이해는 하겠는데 너무 욕심이 많으시고 그리고 저보고 살을 안빼면 남자한테 버림받고 걔가 눈이 삐은거다 라는 마인드도 자존심 상하고 하여튼 내가 그 오랜기간 기죽어 살은건 엄마의 역활이 정말 컸겠구나라는걸 느끼면서

그럴거면 내가 몇달전에 의학의 힘을 빌려 지방흡입이라도 해서 빨리 빼겠다고 했을때 왜 반대를 한건지 --;; 모순은 엄마쪽인데 라고 궁시렁거리는 어제 저녁이었습니다.


남친하고 이달 말까지 지금처럼 감정이 커가면 그냥 결정사 돈 낸거 드리고 보지 말아야 겠어요.

거기서 만나는 사람은 결혼계약이나 다름없는데 솔직히 내가 추구하는 가치보단 엄마가 추구하는 가치가 높은 사람들이어서 저는 그분들이 능력이 좋은건 알지만 많은 매력을 느끼진 못하거든요.

전 역시 나랑 함께 있을때 행복해 하는 사람과 함께살고 싶어요.

지금 만나는 오빠는 집에서 얘기하는 기본조건을 대략 다 맞춘 건데도 전문직이 포기가 안되시나봐요.


*그냥 좀더 생각해보니 이번주에 바로 돈드려야겠네요. 그래야 나한테 별말 안하시지 --;;;



노타이틀

2017.12.14 11:03:59

저의 어머니도 그러합니다. 잘하고 계십니다.

미미르

2017.12.14 11:08:38

위로가 되요 감사합니다 ㅠㅠ

Waterfull

2017.12.14 11:26:14

어머님이 심기가 불편할 때마다

원하는게 따로 있을 때마다

딸에게 꺼내어드는 "무기"가 이런 거였겠구나.

하고 상상해보니

참 힘드셨겠네요.

돈 드리지 말고 잘 모아서 빨리 독립 하시길요.

뜬뜬우왕

2017.12.14 12:05:31

엄마가 날 낳으셨고,엄마이기 때문에 날 나보다 더 잘 알고,그래서 걱정되는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때론 선을 넘는 걱정으로 내 자신이 흔들리곤 하더군요. 흔들리지 않으면 되요.

님이 그 남성분이 좋고 잘되고 싶으면 자신있게 밀고 나가세요.


iron

2017.12.17 21:45:22

잘생각하셨어요 자존감 도둑은 피하는게 답 

구름9

2018.01.02 13:49:11

진짜 너무 하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7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7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6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5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88 10
54214 친구 어디서 만드나요? [6] 헐헐 2017-12-25 827  
54213 한번 만나고 연락 끊긴... [1] 투레주르 2017-12-25 690  
54212 이건 미련이죠? [2] 프퓨 2017-12-24 814  
54211 열공중 [4] 너때문에 2017-12-24 590  
54210 이직실패 [5] 흥미남 2017-12-23 965  
54209 이혼일기4 [2] CS마인드부족 2017-12-23 724  
54208 연락하고 싶어요 [5] celeo 2017-12-23 1002  
54207 방학 했어요. [4] 섭씨 2017-12-22 455  
54206 먼저 다시 연락해볼까요? [6] 웅녀 2017-12-22 924  
54205 소개팅 후 만남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7] 효명 2017-12-22 1533  
54204 헤어진지 두달. 배고플때 2017-12-22 614  
54203 사회 생활이 피곤해요 [10] 듀냐 2017-12-22 1085  
54202 이혼일기3 [2] CS마인드부족 2017-12-21 792  
54201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라는말 [3] 생각의결 2017-12-20 1156  
54200 세상에나 세상에나 주름이... [4] 뜬뜬우왕 2017-12-20 553  
54199 이혼일기2 [7] CS마인드부족 2017-12-20 901  
54198 이상한 날 [2] Waterfull 2017-12-19 464  
54197 튤립과 비트코인 [1] Quentum 2017-12-19 482  
54196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516  
54195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882  
54194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1035  
54193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880  
54192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649  
54191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609  
54190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950  
54189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925  
54188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898  
54187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746 1
54186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1080  
54185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95  
54184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902  
54183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310  
54182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906 1
54181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463  
»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