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8

워홀러입니다!

비자만료 몇개월 남기고 어렵게 일자리를 구했는데요,

현지인 사이에 있게 되서 드디어 영어를 실컷 쓰겠구나 하면서 기뻐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었는데...


현지인 매니저 1, 한국인 언니1, 저, 외국친구(현지인 아님)1 이렇게 일하는데

사장님이 한국인이신데 갑자기 이번주 시간표를 바꿔버리셨더라구요

제 시간이 짧다며 더 얹어주셨는데 그것 때문에 매니저랑 외국친구가 매우 화가 났습니다

외국친구는 사장님이 자기를 너무 싫어한다며


저는 저한테 시간을 더 주실려고 그러나보다...했는데

그 외국친구가 불운인건지 사장님께서 그 친구가 청소한 곳만 들어간건지 잘 모르겠는데

객실 청소가 엉망이라고 하드라구요...

그리고 매니저는 저한테 계속 시간 안주고

(제생각엔 영어실력때문인가봐요...디테일한 것은 잘 못알아듣고 있어서 그런가 제 추측임..)

그래서 시간을 그친구 시간이랑 제시간을 줄이신거라는데


문제는 이 친구가 사정이 생겨서 저랑 같은 집에 살게 되었어요

5명 중 4명이 같은 호텔에 일하고 다 여자들이라

같이 영화도 보고 술도 마시고 심심하던 찰나 좋았는데


매일 볼 때마다 한번씩 사장님 욕을 하는데

저도 첨엔 사장님이 이해가 안돼서 이상하다고 했는데

알고보니 다 이유가 있어서 그런거였고...


그렇다고 저도 완벽하게 청소하는 편도 아닌데 이 친구한테 니가 청소를 대충해서 그렇데...

이렇게 말할 수도 없고


집에서 마주칠 때 마다 시간 어쩌고 하는게 너무 불편해서


질문은 아예 집에서 안마주치게

방에서 칩거할까 생각중인데

제가 이상한건가요 ㅋㅋㅋ


이제 1개월밖에 안남았는데

너무 폐쇄적인 사고를 하는 건 아닌지

조언좀 구합니다..



노타이틀

2018.01.04 18:44:07

왜 저 욕에 제가 불편한지.. 섬처녀님 좋은 결정이고 맘에 드네요.. 쪽지로 저한테 이력서 보내주세요.. ㅎㅎ

섬처녀

2018.01.05 05:02:47

ㅋㅋㅋㅋㅋ저 말하려던게 아니었는데 너무 극단적이었네요 ㅋㅋㅋㅋ 일-집-일-집 한다는 말이었어요 ㅋㅋ 칩거라는 단어를 쓰는 바람에...그리고 쪽지로 이력서보내달라고까지 해주셨는데 안보내요~ㅋ

뾰로롱-

2018.01.11 08:18:00

추천
1

이런인연은 찰기가 없는 인연이랄까요? 

이사라던지, 이직이라던지, 조금만 상황이 변하면 볼일없는 인연...


싫어하는 사람과 매일 부딧히면서 스트레스 관리하는 방법을 배울수 있는 시기정도로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열심히 하는 사람은 결국 보상을, 본인의 능력부족은 모른체 남탓만 하는사람은 스스로 파멸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갑니다. 그냥 불쌍히 연민으로 여겨주셔요- 

섬처녀

2018.01.17 11:19:04

좋은 어드바이스네요! 스트레스 관리 지금 이 상황말고도 저에게 필요한 것이라 다시한번 상기되었네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2 10
54513 야나두 괜찮나요? [5] 디디에 2018-01-05 870  
»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4] 섬처녀 2018-01-04 825  
54511 독한데, 왜 redvelvetcake 2018-01-04 319  
54510 연인 사이에 케어와 관심 or 구속? [3] Mk0987 2018-01-04 661  
54509 새해가 오기 전날 전여친에게 연락이 왔었어요 [2] 고구마는깡 2018-01-04 605  
54508 PC방 알바녀가 좋아졌습니다. [6] 사천짜장맛있어 2018-01-04 567  
54507 4일간의 휴가... 책, 미스터리 SF 추리 소설 추천해주세요. [4] HoneyRose 2018-01-03 353  
54506 서로 다른 계절 [1] 십일월달력 2018-01-02 445  
54505 하프마라톤 나가보신 분 있나요? [4] 김열매 2018-01-02 484  
54504 30대 직장인 여친, 취준생 남친 헤어져야하는지.. [11] 블랙 2018-01-02 1205  
54503 내가 당신의 행복을 빌어주지 못하는 이유 [4] Waterfull 2018-01-01 855  
54502 친구의 여자 친구의 남자. [2] Go,Stop 2018-01-01 549  
54501 함께하자 [2] 뜬뜬우왕 2018-01-01 366  
54500 읽씹 왜 하는거에요? [2] 멜론워터 2018-01-01 799  
54499 사람과 진심으로 만난다는것 [3] 미미르 2017-12-31 975  
54498 2년전 오늘 [2] Waterfull 2017-12-31 514  
54497 진짜 궁금하고 이해가 안가는데 여자들 심리 좀 알려주세요. [11] 페퍼민트차 2017-12-30 1352  
54496 사랑의 끝..... [1] Nietzsche 2017-12-30 771 1
54495 산티아고 스타벅스에서 생긴 일 [11] Garden State 2017-12-29 1248  
54494 고백후 차였는데 상대방이 먼저연락이 왔어요 [11] ALTOIDS 2017-12-29 1575  
54493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8] 고구마는깡 2017-12-29 570  
54492 슬픔과 희망 [1] 너때문에 2017-12-28 432  
54491 은행원의 싸가지없는 행동에 짜증이나네요ㅠ [10] Hyehee 2017-12-28 1387  
54490 같은 사무실 은근 짜증나는 여직원문제.. [6] 망고바나나 2017-12-27 1097  
54489 문빠에 대하여 [12] Nietzsche 2017-12-27 626 3
54488 19금까진 아닌데요... 질문 [8] 여르미다 2017-12-27 1890  
54487 이혼일기6 [2] CS마인드부족 2017-12-27 710  
54486 책을 팔아 쌀을 사다. [8] Waterfull 2017-12-27 590  
54485 반영구 눈썹 해보신 분 계신가요 [8] 싱클레어7 2017-12-27 529  
54484 청혼 [5] herbday 2017-12-27 848  
54483 '적폐' 라는 말이 과연 무슨 의미일까 생각해봅니다. [14] Quentum 2017-12-26 468  
54482 이혼일기5 [7] CS마인드부족 2017-12-26 728  
54481 혜민스님이 하시는 마음치유학교 프로그램 소개 [4] Waterfull 2017-12-26 588  
54480 20대 후반기준으로 성에 보수적인 사람 많은가요? [15] Go,Stop 2017-12-26 1079  
54479 인생은 혼자인거죠 [9] 낭낭낭낭 2017-12-26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