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6

카라얀과의 추억...

조회 541 추천 0 2018.01.05 15:28:39
고3때 작곡과를 지망하던 우리반 반장은 어디서 구했는지 카라얀의 사진을 구해서 교실 한구석을 장식했었다. 
우리 학교는 좀 이상해서 3학년도 음악 수업을 했는데, 다른 학교들은 고3은 예체능 수업 시간에 국영수를 했다고 한다. 
하지만, 암튼 우리반의 정아무개 음악 선생은 본인도 현역 테너 였고, 자부심이 대단했는데, 카라얀 사진을 보면서 너네들 이 사람이 누군지는 아냐고 물었다. 


얼빵한 내 친구는 파파로티요... 


끌려나가서 겁나가 얻어 맞았다. 


한참을 신나게 때리던 정아무개 음악 선생은 우리를 보면서 어디서 산적 같은 파파로티와 카라얀을 비교하고 있어. 

그랬다. 


그게 때린 이유가 되나?


Waterfull

2018.01.05 15:43:05

기독교인에게 예수님 그림을 보고

부처님이요. 이러면 뚜드려 맞죠.

듀냐

2018.01.05 15:50:31

그게 뚜드려 맞을 이유가 되나요?

Waterfull

2018.01.05 15:56:22

비꼰 겁니다.

 

뜬뜬우왕

2018.01.05 16:28:30

고3때 2학기땐 체육 안해서 좋았어요.같이 운동장 나갈 애가 없었거든요.ㅋㅋㅋ그땐 집에 혼자가고 운동장 혼자나가는게 왤케 챙피했든지.

Quentum

2018.01.05 19:36:12

영화 친구, 말죽거리 잔혹사가 생각나는군요. ㅉㅉ

Waterfull

2018.01.07 12:22:11

아버지가 예전에 카라얀 CD를 그렇게 구입해서 듣곤 하셨는데

클래식을 아버지만 듣고 우리는 듣질 못했다.

왜냐면 그 CD들은 아버지만 손을 댈 수 있었는데

(당시 CD플레이어가 국내에 있지도 않았을 때라)

아버지는 수시로 일 때문에 해외 출장중이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클래식 피아노를 8년 배우고 베토벤을 12살의 나이에

연주할 줄 알았음에도 그 음악을 즐기지 못했고

아버지가 집에 계시면 크게 오디오방에서 클래식 음악을 들을 때

나는 그 방을 은근 무서워했다.

아버지처럼 나에게 클래식은 전혀 친근하지 않았고 생경했으며

평생 친해지기 힘들었는데

다정한 쇼팽을 그나마 좋아했고

피아노도 쇼팽을 쳤을 때 가장 피아노를 사랑했던 것 같다.


----독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8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9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6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34 10
54431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65  
54430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0  
54429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26  
54428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50  
54427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262  
54426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18  
54425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956  
54424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610  
54423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80  
54422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819  
54421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487  
54420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594  
»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41  
54418 조언구합니다 [3] 아가비룡 2018-01-05 470  
54417 어르신들 설 선물 뭐가 좋을까용??!! [12] 다솜 2018-01-05 573  
54416 야나두 괜찮나요? [5] 디디에 2018-01-05 939  
54415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4] 섬처녀 2018-01-04 842  
54414 독한데, 왜 redvelvetcake 2018-01-04 333  
54413 연인 사이에 케어와 관심 or 구속? [3] Mk0987 2018-01-04 706  
54412 새해가 오기 전날 전여친에게 연락이 왔었어요 [2] 고구마는깡 2018-01-04 634  
54411 PC방 알바녀가 좋아졌습니다. [6] 사천짜장맛있어 2018-01-04 616  
54410 4일간의 휴가... 책, 미스터리 SF 추리 소설 추천해주세요. [4] HoneyRose 2018-01-03 375  
54409 서로 다른 계절 [1] 십일월달력 2018-01-02 462  
54408 하프마라톤 나가보신 분 있나요? [4] 김열매 2018-01-02 499  
54407 30대 직장인 여친, 취준생 남친 헤어져야하는지.. [11] 블랙 2018-01-02 1327  
54406 내가 당신의 행복을 빌어주지 못하는 이유 [4] Waterfull 2018-01-01 895  
54405 친구의 여자 친구의 남자. [2] Go,Stop 2018-01-01 562  
54404 함께하자 [2] 뜬뜬우왕 2018-01-01 383  
54403 읽씹 왜 하는거에요? [2] 멜론워터 2018-01-01 842  
54402 사람과 진심으로 만난다는것 [3] 미미르 2017-12-31 1001  
54401 2년전 오늘 [2] Waterfull 2017-12-31 538  
54400 진짜 궁금하고 이해가 안가는데 여자들 심리 좀 알려주세요. [11] 페퍼민트차 2017-12-30 1420  
54399 사랑의 끝..... [1] Nietzsche 2017-12-30 786 1
54398 산티아고 스타벅스에서 생긴 일 [11] Garden State 2017-12-29 1281  
54397 고백후 차였는데 상대방이 먼저연락이 왔어요 [11] ALTOIDS 2017-12-29 1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