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6

초등학교 5학년에 강남으로 처음 이사 와서

쭉 5년전까지 강남에서 살아왔다.

중간에 일 때문에 여기 저기 유목민처럼 살던 때도 몇 년 있었지만

대다수의 일생을 강남에서 보냈다고 보면 된다.


지금와서 돌아보면 말이지만

강남의 떡볶이와 강북의 떡볶이는 맛이 다르다.

아마 내가 건물의 그늘이 지지 않는 강북의 도로를 보고 놀라고 경탄했듯이

강북의 떡볶이를 먹어보고 다르다, 좋다, 근데 이상해를 느꼈던 것 같다.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강남의 떡볶이는

쫀득하고 두꺼운 가래떡에

핏빛이 살짝 도는 빨간 고추장에 가래떡 만큼이나 쫀득거리는

물엿이 가듯 들어가 있다.

그런데 강북의 떡볶이는 주홍빛깔의 국물을 가진 떡볶이들이 많다.

맛도 천차만별 다른 것이 주인의 취향이 결국 떡볶이 맛을 결정하게 된 것도 같다.

쓰는 떡도 여기 저기 다 다른 것이

강남의 떡볶이는 분명 한 프렌차이즈의 소스와 떡을 받아서 쓰는 반면

강북의 떡볶이는 각 가게의 주인이 개발한 소스 비율을 따라 만드는 것 같다.

처음엔 달라서 맛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가끔 그 천편일률적으로 달달하고 촌득한 강남의 떡볶이가 그리울 때가 있다.


몰캉하게 씹히는

가래떡에

더 찐득하게 가래떡을 덮고 있는 정맥혈 색의 고추장 소스가

그립다.

가래떡을 좋아하는 이유는 아마도

가래떡의 몰캉함이

아이때 파고들던 엄마의 겨드랑이 살 같은 몰캉함이 있어서인 것 같다.


한 맛에 길들여질수밖에 없게

하나의 맛을 가지고 있는

그 지역의 떡볶이들

얼마나 많이 먹었던지

5년동안 먹어보지 않았는데도

이미 입안에는 상상만해도 그 맛이 느껴진다.

아는 맛이고

그래서 더 먹고 싶기도 하다.

단순히 떡볶이가 아닌

엄마의 품이 그리워서인 것도 같다.

프랜차이즈 느낌이 나는 내 엄마의 품은 참 ...

이상하게 중독성이 있다. 싶다.


사설이지만

강북의 떡볶이는 천편일률적으로 맛이 밍밍한 반면

강북의 튀김들은 꽤 뛰어나다.

강북은 튀김을 납품받아서 튀기는 곳이 거의 없다.

그래서 그런지

튀김들이 아주 맛있다.

단 그 튀김을 찍어 먹을 그 달달하고 중독성 있는

떡볶이 국물이 아쉬울 뿐.


뭔 헛소린지.



뜬뜬우왕

2018.01.06 14:56:24

떡볶이 가게를 가려다 떡집으로 갑니다. 떡볶이떡 5천원치면 하루종일 떡볶이칠을 하고도 모자라 다음날 아침까지 먹을수 있는데 하는 얄팍한.ㅋㅋ덤으로 1키로 뿔은 몸무게도 얻습니다.ㅎ

Waterfull

2018.01.06 18:42:26

와우...떡 오천원 어치면 며칠을 먹을 수 있는데 대다나다!!

Quentum

2018.01.06 20:00:31

요새는 프랜차이즈라 별 특성 없는거 같아요

Waterfull

2018.01.07 12:04:50

가게 말고 포장마차 떡볶이요.

3월의 마른 모래

2018.01.07 12:55:56

강남 떡볶이 집 하면  말죽거리의 김부선 아줌마 떡볶기 집이 乃 ㅋㅋ

뜬뜬우왕

2018.01.07 13:25:39

아아...

Waterfull

2018.01.07 13:38:38

아 부선 언니 부업도 열심히 하시는 군하~~~

라고 생각했는데 영화 얘기군요.

그것도 pedophilia인듯.

김가야

2018.02.06 16:04:45

갑자기 애플하우스가 무척 가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4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9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5 10
54271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521  
54270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433  
54269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667  
54268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273  
54267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1008  
54266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415  
54265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3428  
54264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764  
54263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1341  
54262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645  
54261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335  
54260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439  
54259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366  
54258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2382  
54257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771  
54256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903  
54255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1039  
54254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1045  
54253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650  
54252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2446  
54251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1066  
54250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444  
54249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78  
54248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6  
54247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46  
54246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66  
54245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385  
54244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42  
54243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1083  
54242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621  
54241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90  
»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855  
54239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548  
54238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606  
54237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