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6

make up

조회 579 추천 0 2018.01.07 13:25:02

난생 처음 프로필 사진을 찍을일이 있어서

역시 난생 처음으로 샵에서 헤어&메이크업을 받았어요-!

 

청담 같은 곳에 있는 비싼 샵은 아니었고, 강남근처의 어느 정도 인지도 있는 보통정도 가격대의 샵이었는데,

헤어는 완전 잘함...... 전문가에요 막 고데기 돌리는 솜씨가 장난이 아니여...

잠이 덜깨 눈을 절반만 뜨고도 어케 좀 스킬을 배워볼까 싶어 열심히 눈으로 쫓았는데도 제가 절대 따라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더라고요... 경외심이 드는 부분이었음...

 

메컵은 그렇게 꼼꼼하게 해주진 않더라고요.

피부표현을 젤 중요하게 생각해서, 평소에 엄청 공들이는데 

브러쉬도 안쓰고, 잡티커버도 슥슥슥 몇개만 해주고..  한 30분만에 메이크업을 후다닥 끝내시는데

거울보고 첨 든 생각은. 아, 피부표현은 내가 하는게 더 낫다(모공같은걸 꼼꼼히 안 가려줌 .. )

하지만, 시간이 지나니

전문가의 힘인지 파데의 힘인지 혼자 할 때보다 확실히 들뜸과 무너짐이 덜 했음.

 

사진에 잘 담기기 위해

낙타 속눈썹같은 인조미 뿜뿜하는 속눈썹 붙였어요, 자연스런 메컵을 좋아하는지라

너무 어색하다 싶었는데..  어느새 적응이 됐는지

집에와서 붙인 속눈썹 떼니까 눈크기가 절반으로 줄어든 느낌

 

멀랐는데, 속눈썹이 얼굴에서 엄청 중요한 역할을 했었다능요??

마스카라 하는거랑 속눈썹 붙이는 거랑 천지차이난다능요??

 

메컵으로 참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것 같아요, 재밌기도 하고. (하지만 재밌음<귀찮음.)

 

뭐든지 하면 제대로 완벽하게 하고 싶은 저는 메컵 강의를 끊을까 말까 고민중인데,

2018 목표 하나 추가할까봐요, 화장잘하기.

얼굴생김새 피부다 중요하지만, 세련미는 화장에서 나오는것 같아요..

고급진 분위기 있는 사람 되고 파요.

 

 

재미없는 글 길게도 썼네요. 

일이 많아 주말 출근했는데 궁디가 계속 들썩거려요 어디 눕고 싶댜 ㅠㅠ

(어제 윗집 놈들이 테러해서 새벽 3시에깨서 7시 넘어 잠들었대요... 피곤해.)

 

 



뜬뜬우왕

2018.01.07 15:08:46

동생 결혼할때 한번 받아봤는데,속눈썹 처음 붙여봤고 파운데이션 몇겹을 발랐는데 미스코리아냐며...ㅋㅋㅋㅋ엄마 지인들이라서 이쁘게 봐주신 걸거라는..집에 와서 클린징 하는데 몇번을 씻어내곤 생각했습니다.보통일이 아니구나.

몽이누나

2018.01.07 15:29:50

크크 제가 간곳은 글케 진하게는 안해주던데 .. 혼주메컵이 아니어서 그런가.

화장하고 처음나왔는데 너무 어색했더랬죠.. 속눈썹때메 트로트가수같다는 생각도 해보곸ㅋㅋㅋㅋㅋㅋㅋ

보통일이 아닌건 마즘 =_= 세상 쉬운일 하나 없다죠 흐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4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8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9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9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6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34 10
54431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65  
54430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0  
54429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26  
54428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50  
54427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262  
54426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18  
54425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956  
54424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609  
»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79  
54422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819  
54421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487  
54420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594  
54419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41  
54418 조언구합니다 [3] 아가비룡 2018-01-05 470  
54417 어르신들 설 선물 뭐가 좋을까용??!! [12] 다솜 2018-01-05 573  
54416 야나두 괜찮나요? [5] 디디에 2018-01-05 939  
54415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4] 섬처녀 2018-01-04 842  
54414 독한데, 왜 redvelvetcake 2018-01-04 333  
54413 연인 사이에 케어와 관심 or 구속? [3] Mk0987 2018-01-04 706  
54412 새해가 오기 전날 전여친에게 연락이 왔었어요 [2] 고구마는깡 2018-01-04 634  
54411 PC방 알바녀가 좋아졌습니다. [6] 사천짜장맛있어 2018-01-04 616  
54410 4일간의 휴가... 책, 미스터리 SF 추리 소설 추천해주세요. [4] HoneyRose 2018-01-03 375  
54409 서로 다른 계절 [1] 십일월달력 2018-01-02 462  
54408 하프마라톤 나가보신 분 있나요? [4] 김열매 2018-01-02 499  
54407 30대 직장인 여친, 취준생 남친 헤어져야하는지.. [11] 블랙 2018-01-02 1326  
54406 내가 당신의 행복을 빌어주지 못하는 이유 [4] Waterfull 2018-01-01 895  
54405 친구의 여자 친구의 남자. [2] Go,Stop 2018-01-01 562  
54404 함께하자 [2] 뜬뜬우왕 2018-01-01 383  
54403 읽씹 왜 하는거에요? [2] 멜론워터 2018-01-01 842  
54402 사람과 진심으로 만난다는것 [3] 미미르 2017-12-31 1001  
54401 2년전 오늘 [2] Waterfull 2017-12-31 538  
54400 진짜 궁금하고 이해가 안가는데 여자들 심리 좀 알려주세요. [11] 페퍼민트차 2017-12-30 1420  
54399 사랑의 끝..... [1] Nietzsche 2017-12-30 786 1
54398 산티아고 스타벅스에서 생긴 일 [11] Garden State 2017-12-29 1281  
54397 고백후 차였는데 상대방이 먼저연락이 왔어요 [11] ALTOIDS 2017-12-29 1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