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09

2018년엔

조회 443 추천 0 2018.01.07 17:52:33
1.너그러운 사람이 되자.

저는 제결점은 잘도 덮어주면서 타인 결점은 귀신같이 파악되서 겉으로는 하하거리는데 속으론 꼬집곤 하는데,그러지 않았음 좋겠습니다.

2.여유있는 사람이 되자.

뭘해도 서두릅니다.제가 짜장밥과 카레라이스를 잘하고 좋아하는 이유는 다 때려넣고 끓이기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양념 재거나 숙성시켜하는 요리는 머리 아퍼요.ㅎㅎ그래서 잡지에서 다양한 야채와 향신료와 소스로 버무려진 음식의 레시피를 보면 아 나도 저렇게 해보고 싶다.합니다.ㅎ밥도 조금 천천히 먹고 청소기도 조금 천천히 돌리고 서두르는만큼 대충하는데 조금 나아졌음 좋겠습니다.

3.사랑이 많이 생기기

오늘 길에서 구부리고 앉아 동냥하는 사람의 앞을 지나갔는데 그사람이 제 신발을 볼만큼 바짝 앞에서 지나간 거예요.지나가고 나서 아,그건 아니다.적선을 못할 망정 그러진 않아야겠다 싶었어요.

4.인내심 생기기

뭘해도 끝까지 했음 좋겠어요.뭘해도 끝까지 못하고 도망가기 일쑤였는데 조금 나아졌음 좋겠어요.이유를 생각해봤는데 타인과의 관계에선 서툴고 당황하는 제자신을 들키기 싫어서 그랬던 거였어요.그러나이젠 용기를 좀 가지고 추한 나라도 용기있게 밀고 나갔음 좋겠어요.

5.생각나는 대로 바로 말하지 않기.

저는 침묵을 잘 못합니다. ㅎ침묵하며 스스로나 타인에게나 잘 돌아보고 적절한 타이밍에 말할수 있었음 좋겠습니다.

6.욱하는 마음 자제시키기

간혹 욱하는데 평소에 제때 소통을 못한 상대와 그렇게 되더라구요. 평소에도 소통을 잘 해서 트러블이 있어도 좋게 말할수 있었음 좋겠어요.

지금 까진 내적인 거구.

1.일을 하자.

요샌 이 서울에서 나란 인간이 할수 있는 일은
대체 무엇이든가.전화업무 잘 못해요.숫자 못봐요.
그렇다고 육체노동이더냐.김장할때 짜증이 나며
힘들게 마무리 지었던거 생각하면 그것도 아닌거같고. 게다가 긴장하면 얼어버리고.바지락캐러 가야하나. 티비에서 어느 고장에 아무것도 없이가도 뻘에서 바지락캐면 먹고살수 있다고.엄청나게 힘들겠죠.
그러나 긴장속에서 긴장되는 사람들과 일하는것 보단 낫겠죠. 어떤 방향을 잡아야 하는데 그 방향이라도 보였음 좋겠어요.

2. 어떤 사람과의 일이 마무리 지어졌음...

지금 집중하는 상대가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든
마무리가 지어졌음 좋겠습니다.흐.

이제 중년인데 ㅡ.ㅡ
참 갈길이 멀어 보이네요.ㅎ


몽이누나

2018.01.07 18:09:22

어떤 일이든 일단 시작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머리로 생각하는 거랑 몸으로 부딪히는 거랑은 또 다르니깐요.

내가 날 잘알고있다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런것 같지도 않아요.

저도 완벽주의 성향이라 맨날 머리로만 시뮬레이션하고 지레 겁먹고 발빼는 스타일인데 올해는 뭐든 좀 몸으로 부딪혀보려고요, 대신 어떤일이든 성심을 잃지 않고요.

2018 올해보다 나은 한해가 되기를,

Waterfull

2018.01.07 18:50:47

내적인 것은 뭔가 수양을 많이 해야 얻어지는 것이겠네.

의미있는 2018년이 되길!! ^^ 홧팅!

방어기제

2018.01.08 22:48:52

멋있는 다짐들이네요.
저도 꼭 이루고 싶은 다짐들.
다시 한번 다른이의 글로서 보니
또한번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2018년도 대통하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4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08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097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3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2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374 10
54709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new Quentum 2018-01-18 71  
54708 또라이 보존의 법칙 new [1] 헐헐 2018-01-17 96  
54707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update [8] bestrongnow 2018-01-17 408  
54706 가벼운 태도로 셀프소개팅 남겨봅니다 [5] 노타이틀 2018-01-16 426  
54705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update [21] 뜬뜬우왕 2018-01-16 578  
54704 진중한 태도로 셀프소개팅 남겨보아요 [20대 후반 남자] 원생님 2018-01-16 308  
54703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9] Jan 2018-01-15 862  
54702 영어때문에 너무 답답합니다 [9] 레인민트 2018-01-14 606  
54701 너를 정리하는 글 [3] 너때문에 2018-01-14 432  
54700 만나면서 헤어짐을 준비하는 법 [1] dwef22 2018-01-14 354  
54699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426  
54698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352  
54697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1] Quentum 2018-01-13 172  
54696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266  
54695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234  
54694 결혼 후 친구 관계 [10] 수리수리 2018-01-11 1033  
54693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503  
54692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552  
54691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5] 장미그루 2018-01-10 643  
54690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551  
54689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639  
54688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971  
54687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 [29] 꽃길 2018-01-09 1486  
54686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383  
54685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249  
54684 남친 부모님께서 결혼 반대하시는데 이유가 사주때문일까요...? [5] 미나미쨩 2018-01-09 468  
54683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237  
54682 딱 1년 전과 지금 [1] 두부한모 2018-01-09 360  
54681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370  
54680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172  
54679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651  
54678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665  
54677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489  
»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443  
54675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