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6
20대 후반 여자입니다.
소개팅을하고 두번정도 봤습니다.
상대방도 처음에 저한테 관심이 있는것 같았고
두번째 만남에도 호감이 있어보이는 듯 했습니다.
두번째 만남에서 가볍게 스킨십을하고 계속 연락을 이어가다가
2주째부터 좀 텀이 길어짐을 느꼈습니다.

그전에는 제가 연애에 있어서 재고 소심하게 하느라 옆에서 핀잔을 많이 들었던지라 이번에는 적극적으로 밀어 부쳤습니다.

연락이 없어서 쎄한 느낌이 들어 그동안 즐거웠다고 하니 미안하다고 좋은 사람이라며 자기가 아직 확신이 안든다고 하더라구요. 모르겠다고 좋은사람만나라고

그래서 저도 미안했다. 그동안 내 연애가 소심해서 널 놓치고 싶지 않아서 푸시했던것 같다. 라며 마무리 지었습니다.

그분도 저에게 관심이 있었는데 제가 너무 몰아붙였어
남자가 식은것 같더라구요.

본가도 근처인데 둘다 직장도(본가와 멀리떨어짐) 근처라서 전 친구로라도 지내고 싶어서

결국 마지막 용기로 그땐 먼가에 홀린것같았다고
이젠 친구로 다시 오면 커피라도 마시자 했더니 알겠다고 하더군요.

정말 좋은 친구로 지내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기다리는게 답이겠죠?


마제스티

2018.01.08 09:26:50

소개팅은 목적이 분명한 만남인데, 친구로 지낸다라...의미 없는 얘기 아닐까요.

둘 중 하나에게 연인이 생긴다면 바로 끝날 사이 같은데, 친구 관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을지요. 원래 장기간 얼굴 보던 사이도 아니고 말이죠.


이와는 별도로 의사 표현은 분명히 다 하셨으니, 더 이상의 연락은 하지 않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방어기제

2018.01.08 11:45:02

네 제 의사는 다 전달해서 더이상 후회는 없네요.
얼마 되지도 않아서 금방 잊혀질것같아요 감사합니다^^

미미르

2018.01.08 10:31:19

이미 의사표현을 다 하셔서 남자분이 먼저 연락오지 않는 이상은 의미없을거 같아요.

방어기제

2018.01.08 11:44:14

감사합니다.^^
오면좋고 아님말고 마음 비우고 있어야겠어요ㅎㅎ

떡볶이순대김밥

2018.01.09 17:47:03

같은 남자로써 얘기하지만 남자들은 저런경우 연락안합니다.

방어기제

2018.01.14 18:09:27

가슴아픈 말이긴한데..맞는것 같아서 이제 접으려구요.
좋은 경험 했으니 그걸로라도 행복했으니 만족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7 10
54246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1075  
54245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447  
54244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78  
54243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7  
54242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47  
54241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67  
54240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389  
54239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42  
»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1088  
54237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621  
54236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90  
54235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857  
54234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551  
54233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606  
54232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54  
54231 조언구합니다 [3] 아가비룡 2018-01-05 483  
54230 어르신들 설 선물 뭐가 좋을까용??!! [12] 다솜 2018-01-05 616  
54229 야나두 괜찮나요? [5] 디디에 2018-01-05 1038  
54228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4] 섬처녀 2018-01-04 860  
54227 독한데, 왜 redvelvetcake 2018-01-04 345  
54226 연인 사이에 케어와 관심 or 구속? [3] Mk0987 2018-01-04 737  
54225 새해가 오기 전날 전여친에게 연락이 왔었어요 [2] 고구마는깡 2018-01-04 712  
54224 PC방 알바녀가 좋아졌습니다. [6] 사천짜장맛있어 2018-01-04 649  
54223 4일간의 휴가... 책, 미스터리 SF 추리 소설 추천해주세요. [4] HoneyRose 2018-01-03 388  
54222 서로 다른 계절 [1] 십일월달력 2018-01-02 488  
54221 하프마라톤 나가보신 분 있나요? [4] 김열매 2018-01-02 523  
54220 30대 직장인 여친, 취준생 남친 헤어져야하는지.. [11] 블랙 2018-01-02 1550  
54219 내가 당신의 행복을 빌어주지 못하는 이유 [4] Waterfull 2018-01-01 938  
54218 친구의 여자 친구의 남자. [2] Go,Stop 2018-01-01 570  
54217 함께하자 [2] 뜬뜬우왕 2018-01-01 396  
54216 읽씹 왜 하는거에요? [2] 멜론워터 2018-01-01 925  
54215 사람과 진심으로 만난다는것 [3] 미미르 2017-12-31 1020  
54214 2년전 오늘 [2] Waterfull 2017-12-31 553  
54213 진짜 궁금하고 이해가 안가는데 여자들 심리 좀 알려주세요. [11] 페퍼민트차 2017-12-30 1500  
54212 사랑의 끝..... [1] Nietzsche 2017-12-30 80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