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9

32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첫 연애를 시작한지 이제 두,세달 정도 되었어요..


그 어느때보다 행복하고, 즐겁고 ...사랑만 하기에도 짧기만 한 시간인데, 그를 생각하면 자꾸 눈물이 먼저 나고 미안함이 앞서요.


제 가족들이 남친의 존재를 알게된 후로 남친의 학력, 가정환경, 직업 등이 맘에 들지 않는다며, 더 정들기 전에 마음 정리 하라고 하더라구요.. 남친은 전혀 이 상황을 모르고 있구요.


그와 헤어질 것을 생각하면 눈물 나고, 이럴때 일 수록 '내가 그를 더 지켜줘야지' 생각하다가도


현실적인 문제를 생각하면 마음을 제대로 잡지 못하는 제 자신에게도 너무 속물스럽고 남친한테 미안해요 ..


제가 마음에 확신이 없어서 그런거겠죠.
저는 아직도 저 스스로에 대한 판단도 서툴러서 타인과의 관계에 대한 판단도 너무 어려워요. 살아가는데 어떤게 맞는걸까 싶기도 하구 어렵네요
이 친구 말고는 다른 남자 만나본 적도 없구, 얘만큼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또 있을까 싶고, 그래서 이 사람하구 결혼도 꿈꿔보는데. 남들은 다 아니래요. 특히 가족들 모두 반대를 하는 상황이라 너무 힘들고 어려워요


결국 결정을 내 몫이지만 어렵네요...     




몽이누나

2018.01.10 16:55:15

추천
1

남자 능력, 가정환경 보는게 왜 속물인가요?
평생 같이 살 사람을 찾는데 그런걸 보는건 당연한거 아닌가요?
그리구 남자들도 그런거 다 재고 따집니당^^;
'착한 여자' 프레임을 벗어던지고 내 욕망에 솔직해져 보세용.


저 비슷한 경험있는데 결국 얼마 못가 헤어졌어요. ㅎㅎ
짐 2~3달이면 아직 좋을때에요.
몇개월 더 만나다 보면.. 그런 생각 안들껄요.
같이 지내다 보니 그런 것들이 너~~~무 눈에 안차더라고요.
그런데서 오는 생각차이, 소비성향 차이도 무시 몬하구요.

 

스스로 깍아내리고 자존감이너무 부족하신듯 한데..

스스로를 좀더 아껴주세용.!

더 좋은 남자 만나 더 사랑받을 수 있어요~

lovelyJane

2018.01.10 17:05:56

자기가 감싸안을 능력만 된다면 상관없지요

마제스티

2018.01.10 17:16:56

얼마나 좋아하는가에 따라 답이 달라지겠네요.

Quentum

2018.01.10 20:08:35

ㅠㅠㅋ 

Mk0987

2018.01.10 21:55:51

오히려 사랑타령만 하면서 결혼하는게 제일 안타까운것 같아요.

사람냄새

2018.01.10 23:12:26

솔직히 남자한테 말해봐요 그것도 방법임

칼맞은고등어

2018.01.12 11:01:13

두세달 만에 가족들에 공개되어버린 호구조사.ㅎㅎ아이고
결혼을 그냥 꿈꿔본게 아니라 결혼 준비를 하고싶으셨던게 아닐까.

여기 달린 덧글에서도 보이는 흔해 빠진 레파토리.
그런거 따지는게 어때서. 아몰랑.
이것저것 따지는 게 문제가 될건 없지요 물론.

그런데 말입니다.
조건을 보자니 마음이.
마음만 따르자니 조건이.
이런 류의 고민이 보통 어디서 부터 오는걸까요.
보통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이 다른존재에 대한 투사과정을 통해 드러나는 것 뿐인 경우가 많은데
그걸 상대의 조건이니 뭐니 하는 것들을 객관적인 기준으로 포장해보려 몸부림치는 경우가 많다능.
불안에 떨며 이리저리 눈치보며 싸구려 계산기 두드려 봤자 제대로 된 결과를 얻을 리가요.

이런 경우 방법은 많지만 크게 두 가지.
다른 사람들처럼 계산기 두드려 가며 적당히 눈치보며 사는데 익숙해지거나
끝없이 솟아나는 마음 속 불안의 근원을 제대로 탐구하고 대처방안을 세워 보는거.

혼자 행복하게 사는 법을 모르는 인간 둘이 손을 잡는다고 행복한 삶이 눈 앞에 펼쳐지진 않습니다.
님의 행복이 이제 두달된 연애상대에 걱정부터 하는 가족과 함께 할 수밖에 없는게 현실이라면
그런 가족의 불안. 그와 관계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방법들엔 어떤 것들이 있을지 고민해 보시는걸 추천해 봅니다.

남자친구의 가정환경이 그가 지닌 불안의 근원과 가까운것이 사실일 경우
결혼상대는 물론 연애상대로도 부적합한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

남자친구의 불안은 어디에 있는지 살펴보셨으면 좋겠단 생각을 해 봅니다.
피임이나 잘 하세여. 결혼고민은 시기상조라능.
이제 두세달인데 결혼이라. 허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5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8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10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10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29 10
54444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327  
54443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432  
54442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354  
54441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2111  
54440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759  
54439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891  
54438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1011  
54437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1016  
»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1019  
54435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585  
54434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2356  
54433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919  
54432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421  
54431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68  
54430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562  
54429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529  
54428 <히치하이킹> 독서 모임 인원 모집해요. 제주바나나 2018-01-08 353  
54427 4개월동안 썸만 타고 있는 제 친구 얘기 좀 들어주세요 ㅜㅜ [8] coffeejoa 2018-01-08 1269  
54426 역시 경제적 자립은 중요합니다. [6] 미미르 2018-01-08 1120  
54425 소개팅 한후 친구처럼 지내기 가능한가요? [6] 방어기제 2018-01-07 965  
54424 2018년엔 [3] 뜬뜬우왕 2018-01-07 611  
54423 make up [2] 몽이누나 2018-01-07 581  
54422 강남 떡볶이 & 강북 떡볶이 [8] Waterfull 2018-01-06 825  
54421 여자들 생각보다 남자 몸 많이 보더라구요. [7] 페퍼민트차 2018-01-06 1492  
54420 굳이 이어나가야 할 인맥일까요, [3] redvelvetcake 2018-01-05 597  
54419 카라얀과의 추억... [6] 나리꽃 2018-01-05 544  
54418 조언구합니다 [3] 아가비룡 2018-01-05 472  
54417 어르신들 설 선물 뭐가 좋을까용??!! [12] 다솜 2018-01-05 577  
54416 야나두 괜찮나요? [5] 디디에 2018-01-05 943  
54415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4] 섬처녀 2018-01-04 846  
54414 독한데, 왜 redvelvetcake 2018-01-04 335  
54413 연인 사이에 케어와 관심 or 구속? [3] Mk0987 2018-01-04 709  
54412 새해가 오기 전날 전여친에게 연락이 왔었어요 [2] 고구마는깡 2018-01-04 637  
54411 PC방 알바녀가 좋아졌습니다. [6] 사천짜장맛있어 2018-01-04 619  
54410 4일간의 휴가... 책, 미스터리 SF 추리 소설 추천해주세요. [4] HoneyRose 2018-01-03 376